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기록이 시작된 이후 지난해는 영국에서 암 환자가 처음 치료받기까지 가장 오래 기다린 해로 다시 기록됐다.
BBC 조사에 따르면 환자가 암에 걸린 것으로 추측되는 날로부터 약 두 달 정도인 62일 안에 치료를 받기 시작한 환자는 64.1%에 불과했다.
NHS는 85%를 목표로 하고 있어 차이가 크다. 이로 인해 약 10만 명의 환자가 암 치료를 늦게 시작했다.
또한 암으로 추측되는 사람의 74.2%만이 28일 이내에 전문의를 만나 암에 걸렸는지 아닌지 확정받았다. NHS 목표는 75%다.
암 진단을 받은 날로 31일 이내에 치료를 시작한 환자는 91.1%. NHS 목표인 96%에 미치지 못했다.
암 진단, 치료 목표 등은 2010년 이전부터 있었으며 통계는 2010년부터 시작했다.
자선 단체 Macmillan Cancer Support의 젬마 피터스 회장은 "발표된 내용을 보면 현재 NHS가 겪고 있는 암 치료의 문제점을 알 수 있다. 인구 고령화로 암 환자는 계속 증가하는데 의료 서비스 개선이 없으면 NHS 목표 수치와 계속 멀어질 것"이라고 했다.
한편, 올 1월 NHS 병원 응급실에서 네시간 이상 기다린 환자가 지난해보다 30% 더 많았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67 앗! 강한 햇빛 주의, 흑색종 피부암 증가 hherald 2024.07.15
666 황산 테러 범죄 급증, 강력 조치 필요 hherald 2024.07.08
665 서튼 B&Q 문 닫고 아파트 들어선다 hherald 2024.06.03
664 영국도 관광세 도입한다...1박에 2파운드 hherald 2024.05.20
663 NHS 75세 이상 코로나 추가 접종 hherald 2024.04.15
662 4월부터 TV Licence 6.6% 인상 hherald 2024.03.25
» 영국 암 환자들...지난해 너무 오래 기다렸다 hherald 2024.03.11
660 런던 지하철·버스 1회 탑승료 일 년 동결 hherald 2024.02.26
659 폭력, 절도 급증... 런던 지하철 타기 겁난다 hherald 2024.02.12
658 16세 이하 340만 명 홍역 미접종, 런던 특히 위험 지역 hherald 2024.02.05
657 영국, 술 관련 질병으로 사망하는 여성 급증 hherald 2024.01.22
656 영국 주택 시장 연초부터 활기 되찾아 hherald 2024.01.15
655 앨버트 브릿지 3t 이상 차량 통행금지 hherald 2024.01.08
654 내년 21세 이상 최저임금 £11.44로 인상 hherald 2023.12.18
653 런던 10만 명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 hherald 2023.10.23
652 영국 "암은 치료가 가능한 병" hherald 2023.10.16
651 런던 지하철에 와이파이, 4G/5G 통한다 hherald 2023.09.11
650 '날씨 나쁘고 비싸' 자전거 대여 서비스 이용자 줄어 hherald 2023.08.21
649 英 TV 방송은 봐도 TV는 안 본다? hherald 2023.08.21
648 英 자동차 보험료 1년 새 21% 올라 hherald 2023.08.2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