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지난해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약 1만 마리의 양들이 도난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BBC의 Freedom of Information 통계 보도에 따르면 2018년 9천635마리의 양이 도난당했다. 전국 43개 지역 경찰서에 신고된 내용을 종합했다.

 

양 도난 사건으로는 모두 381건이 발생했으며 범인이 밝혀진 것은 단 한 건에 불과했다. 

 

연도별 도난 기록을 보면 2014년에 약 9천 마리 이상으로 최고치를 찍은 뒤 2015년 7천800마리, 2016년 6천337마리로 하락했고 2017년에는 7천606마리, 작년에 9천635마리로 다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Humberside 지역이 작년 대비 도난 사건이 가장 많아졌고 Dorset 지역과 North Yorkshire 지역이 뒤를 이었다.

 

양 도난 사건의 범인으로는 범죄 단체들로 추측된다. 주로 밤에 훔치며 큰 트럭들을 이용해 양들을 떼로 몰아서 훔친다고 한다.

 

양 한 마리를 훔치면 90파운드 정도를 벌 수 있어 도난 사건이 줄지 않는다고 하소연한다.
경찰이 범인을 잡기도 힘들다. 양을 방목한 지역이 넓고 목격자가 거의 없다. 시골에서 사건이 일어나 경찰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 사람들의 목격담에만 의존해야 하기 때문에 범인을 특정하기가 매우 어렵다.
양 사육 농가 중 계속되는 양 도난으로 5만 파운드까지 손해를 본 곳도 있다.

 

영국 농장 보험의 75%를 담당하는 NFU Mutual에서는 "범죄 조직들이 양 도축으로 이익을 얻으려 양을 훔치는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작년에는 예전이 도난 사건이 없었던 농장들이 새로운 목표가 된 경우가 많았고 한 번에 100마리 이상을 훔쳐 간 사건들도 있어 사육 농가의 피해가 크다. 농가에서만 노력해서 범죄를 예방하거나 해결하기 힘들다. 모든 마을 주민이 협조해야 한다."라고 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81 999에 장난 전화 하지 마세요 hherald 2019.04.08
580 7월부터 영국 병원 여성 환자에게 여성용품 무료 제공 hherald 2019.04.01
579 브렉시트 후 외국인 학생 졸업 뒤 체류비자 최대 1년으로 연장 hherald 2019.03.25
» 영국, 지난해 양 1만 마리 도난 - 야밤에 전문 갱단이 훔쳐 hherald 2019.03.18
577 치과 의사 부족, NHS 치과 방문 하늘의 별 따기 hherald 2019.03.04
576 영국 밀반입 불법무기 2배 늘어 hherald 2019.01.14
575 거액 투자 이민자를 위한 '골든 비자' 없앤다더니 없었던 일로 hherald 2018.12.17
574 영국 공공 도서관 점점 사라져... 지난해 127곳 문 닫아 hherald 2018.12.10
573 킹스턴 경찰, 응급 신고 시 현장 출동 런던에서 가장 느려 hherald 2018.11.19
572 영국 중고등 학생 중 4%가 매일 따돌림 당해 hherald 2018.11.12
571 영국 국회의원이 자기 지역구 내 불법체류자를 홈오피스에 직접 신고? hherald 2018.10.22
570 영국 청년들 '건강 챙긴다' 알코올 소비량 감소 hherald 2018.10.15
569 10년간 응급환자 22% 증가, 월요일 오전 가장 바빠 hherald 2018.09.17
568 소방관 등 구조대원 폭행 시 처벌 강화 hherald 2018.09.17
567 영국 14세 여자 어린이 25% 자해 경험 있어... 왜? hherald 2018.09.10
566 현금인출기 앞, 범죄가 가장 잦은 곳은? hherald 2018.09.03
565 킹스톤 쓰레기 재활용 48% 이상, 목표는 50% hherald 2018.08.27
564 영국 음주 운전 사상자 연 9천 명 넘어 hherald 2018.08.20
563 영국, 거부 의사 없으면 누구나 장기 기증자로 자동 가입 hherald 2018.08.06
562 월드컵 영국팀 성적 따라 슈퍼마켓 매출도 쑥쑥 hherald 2018.07.0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