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경찰이나 소방관 등 구조대원을 폭행하면 처벌이 더 엄해진다.
법률이 말하는 구조대원(Emergency Workers)이란 경찰, 교도관, 소방대원, 응급의료대원 등을 말하는데 올 11월부터 시행될 The Assaults on Emergency Workers (Offences) Bill 법안에 따르면 이들을 폭행하면 최대 1년 징역형을 받게 된다.

지금까지 구조대원을 폭행하면 최대 6개월 형을 받았는데 개정된 법안은 두 배로 늘었다. 정식 구조대원이 아닌 관련 자원봉사자도 함께 보호 대상자가 된다.

정부는 새 법안이 공무직에 있는 구조대원에 대한 폭행은 물론 성희롱 등도 강력하게 규제한다는 방침이다.
영국 경찰서장들의 모임인 National Police Chiefs Council의 앤디 로드 경관은 새 법안이 폭행 예방 효과가 있기를 바란다며 "경찰관이 폭행을 당하면 신체적인 고통보다 더 큰 정신적 고통을 받는다. 새 법안이 폭행을 예방하고 범법자에게 적절한 처벌이 될 것이다."라고 했다

영국 왕립 간호대학(Royal College of Nursing)의 킴 선리 대변인은 새 법안이 사회적 인식을 변화시킬 것으로 판단했다. 그는 "많은 의료인이 근무 중 폭행당하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슬픈 현실에 이 법안이 앞으로 이런 생각을 변화시킬 것으로 본다."고 했다. 
홈오피스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영국과 웨일스에서 2만6천여 건의 경찰관 폭행사건이 접수됐고 1만7천 건의 NHS 종사자 폭행이 기록됐다. 이는 접수된 공식 기록만 토대로 해 실제 폭행 사례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측한다.

교도관 폭행 사건은 지난 3년간 70% 증가했고, 소방관 폭행도 지난 2년간 18% 늘었다.
로리 스튜어트 법무부 장관은 "구조대원을 폭행하는 것은 우리 사회를 폭행하는 것과 같다."고 했다.

그는 "구조대원은 우리 사회를 위해 큰일을 하기에 안전한 가운데 일할 수 있어야 한다. 이 법안은 우리 사회가 구조대원을 보호하겠다는 뜻을 반영한 결과다."라고 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78 영국, 지난해 양 1만 마리 도난 - 야밤에 전문 갱단이 훔쳐 hherald 2019.03.18
577 치과 의사 부족, NHS 치과 방문 하늘의 별 따기 hherald 2019.03.04
576 영국 밀반입 불법무기 2배 늘어 hherald 2019.01.14
575 거액 투자 이민자를 위한 '골든 비자' 없앤다더니 없었던 일로 hherald 2018.12.17
574 영국 공공 도서관 점점 사라져... 지난해 127곳 문 닫아 hherald 2018.12.10
573 킹스턴 경찰, 응급 신고 시 현장 출동 런던에서 가장 느려 hherald 2018.11.19
572 영국 중고등 학생 중 4%가 매일 따돌림 당해 hherald 2018.11.12
571 영국 국회의원이 자기 지역구 내 불법체류자를 홈오피스에 직접 신고? hherald 2018.10.22
570 영국 청년들 '건강 챙긴다' 알코올 소비량 감소 hherald 2018.10.15
569 10년간 응급환자 22% 증가, 월요일 오전 가장 바빠 hherald 2018.09.17
» 소방관 등 구조대원 폭행 시 처벌 강화 hherald 2018.09.17
567 영국 14세 여자 어린이 25% 자해 경험 있어... 왜? hherald 2018.09.10
566 현금인출기 앞, 범죄가 가장 잦은 곳은? hherald 2018.09.03
565 킹스톤 쓰레기 재활용 48% 이상, 목표는 50% hherald 2018.08.27
564 영국 음주 운전 사상자 연 9천 명 넘어 hherald 2018.08.20
563 영국, 거부 의사 없으면 누구나 장기 기증자로 자동 가입 hherald 2018.08.06
562 월드컵 영국팀 성적 따라 슈퍼마켓 매출도 쑥쑥 hherald 2018.07.09
561 빠르고 편리하다, 카드 결제가 현금보다 많아 hherald 2018.07.02
560 영국 자동차 정기검사(MOT test) 더 어려워진다 hherald 2018.05.21
559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흉기 사용 범죄 증가 hherald 2018.05.0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