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가장 위급한 상황에 있을 때 경찰에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I calls'라고 하는데 영국의 모든 경찰서는 이 전화를 받으면 15분 내로 현장에 가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런던 버러 경찰서 중 'I calls'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하기까지 몇 분이 걸리는 지를 비교 조사한 결과 킹스톤 경찰서가 런던에 있는 경찰서 중 가장 늦어 꼴찌를 기록했다.

 

킹스톤 버러의 경찰은 응급 전화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시간이 평균 22분 15초 걸렸다. 15분 이내에 현장에 도착한다는 원칙과는 한참 멀었고 런던 버러 경찰서 중 20분을 초과한 곳도 킹스톤이 유일했다.
킹스턴 버러 다음으로 늑장 대처한 곳은 브렌트 Brent 19분 15초, 엔필드 Enfield 버러는 18분 1초 벡슬리 Bexley는 17분 53초 걸렸다.

 

킹스턴 버러는 6월부터 9월까지 매달 평균 15분을 지키지 못했고 6월에는 평균 17분 1초, 7월에는 16분 38초, 8월에는 18분 31초. 가장 최근 기록인 9월에는 평균 22분 15초로 가장 느린 출동 시간을 기록했다.

 

경찰이 응급한 상황의 현장에 늦게 출동하는 것은 결국 경찰 인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늘어나는 범죄에 대응하려면 경찰력을 확충해야 한다고 모두 지적하지만, 런던 모든 버러의 경찰서가 모두 인력 부족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조사에 대해 Metropolitan Police 런던 경찰 관계자는 "지난 18개월 동안 999 전화가 서서히 증가해 현장 출동 시간이 조금 늦어질 것을 예상했다. 시민 안전이 최우선이라 이 시간을 줄이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킹스턴 경찰도 "경찰이 빨리 출동할 수 있도록 지휘 통제 방법을 개선하고 신고 전화를 더욱 세분해 위급한 전화에 가장 신속하게 대응하는 효율적인 경찰력 운영을 꾀하겠다."라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92 운전 중 핸드폰 사용... 적발 건수는 왜 가장 적을까 hherald 2019.11.04
591 소포도 편지처럼 간편하게... 길거리 소포 전용 우편함 hherald 2019.11.04
590 영 소매업 일자리 없어진다... 1년에 8만5천 명 실직 hherald 2019.10.28
589 내달부터 GP 종이 처방전 사라지고 약국으로 디지털 전송 hherald 2019.10.21
588 영국, 유방암 사망자 30년간 많이 줄었다 hherald 2019.10.07
587 달아야 잘 팔린다... 영국인, 여전히 당 섭취량 많아 hherald 2019.09.23
586 금연 정책 덕분인가, 영국 흡연율 7년 동안 25% 감소 hherald 2019.09.02
585 영국, 비만으로 인한 어린이, 청소년 당뇨 환자 증가 hherald 2019.07.22
584 핸드폰 통신사 바꾸기, Ofcom 문자 서비스로 척척ㅊ hherald 2019.07.08
583 영국 홍역 예방접종 하지 않은 어린이 많아 hherald 2019.05.20
582 성소수자 억압 국가, 런던 대중교통에 광고 못 해 hherald 2019.05.13
581 999에 장난 전화 하지 마세요 hherald 2019.04.08
580 7월부터 영국 병원 여성 환자에게 여성용품 무료 제공 hherald 2019.04.01
579 브렉시트 후 외국인 학생 졸업 뒤 체류비자 최대 1년으로 연장 hherald 2019.03.25
578 영국, 지난해 양 1만 마리 도난 - 야밤에 전문 갱단이 훔쳐 hherald 2019.03.18
577 치과 의사 부족, NHS 치과 방문 하늘의 별 따기 hherald 2019.03.04
576 영국 밀반입 불법무기 2배 늘어 hherald 2019.01.14
575 거액 투자 이민자를 위한 '골든 비자' 없앤다더니 없었던 일로 hherald 2018.12.17
574 영국 공공 도서관 점점 사라져... 지난해 127곳 문 닫아 hherald 2018.12.10
» 킹스턴 경찰, 응급 신고 시 현장 출동 런던에서 가장 느려 hherald 2018.11.1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