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영국인들의 대중버스 이용률이 1.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부 발표를 보면 2017년 4월부터 2018년 3월까지 4억3천6백만 회 대중버스를 이용해 2016/17년 같은 기간보다 8천5백만 회 줄었다. 대중버스들의 총 운행 거리도 1억2천만 마일로 3.4% 줄었다.
버스 운영 횟수는 런던 내와 런던 외부 모두 감소했으나 런던 외부의 감소가 더 두드러졌다. 런던에서는 0.7% 감소했으나 런던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는 3.2%로 크게 감소했다. 
교통량의 증가와 잦은 도로 공사가 영향으로 지적된다.
하지만 런던의 대중버스 이용률은 2004/05년 비해 23.5% 증가했다.
버스 이용률이 낮다는 것은 사람들이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한다는 뜻으로 도로가 정체되고 자동차로 인한 대기오염의 원인이 된다.
영국인의 대중교통 이용 수단 중 버스가 59%를 차지해 기차보다 훨씬 높다. 하지만 올해 영국인 1인당 일 년에 75회 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런던을 제외한 88곳의 지역 중 70곳에서 대중버스 이용률이 감소했다.
교통부는 "대중버스 운영은 지역 카운슬 스스로의 자율에 달렸지만 정부는 2억5천만 파운드를 전국의 대중버스에 사용하며 4천2백만 파운드를 카운슬들에 바로 지원한다. 그밖에 추가로 10억 파운드를 편성해 노인과 장애인의 무료 버스 이용에 지원한다."고 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48 10살 Max와 9살 Keira, 모든 영국인 장기기증자로 만들었다 hherald 2019.04.01
747 국제암환우복지선교회 영국지회 설립 file hherald 2019.03.25
746 4월 8일 런던 배기가스규제 시행, 내 차는? 확인 필요 hherald 2019.03.25
745 정크푸드, 밤 9시 이전에 영국 TV 광고 금지 hherald 2019.03.18
744 ‘셰필드대장군’ ‘셰필드여장군’ 영국 대학 캠퍼스에 한국 장승이 섰다 file hherald 2019.03.18
743 런던 가정폭력 증가, 저소득층 거주지역에서 많이 발생 hherald 2019.03.11
742 OKTA 하용화 회장 방문, 영국 범 경제인 간담회 file hherald 2019.03.11
741 "약품에 담그니 진짜 돈이 됐다" 가짜 화폐 사기범 조심! file hherald 2019.03.04
740 박은하 대사, 청년들 선정 글로벌 영웅에 올라 file hherald 2019.03.04
739 영국 NHS 병원 응급실 대기시간 더 길어졌다 hherald 2019.02.25
738 "수도, 전기 점검 왔어요" 검침원 사칭 절도범 기승 hherald 2019.02.25
737 97% 카운슬 "내년 카운슬택스 올리겠다" hherald 2019.02.18
736 국제암환우복지선교회, 영국 동포 위한 한국 의료 알선서비스 첫선 hherald 2019.02.18
» 영국 대중버스 이용률 1년 사이 1.9% 감소 hherald 2019.02.11
734 김치로 소개하는 우리 문화, 김장 프로젝트 출범 file hherald 2019.02.11
733 현금이 빠져나갔다, 자녀를 납치했다... 보이스피싱 조심 또 조심 hherald 2019.02.11
732 4월부터 런던 기차역 화장실 인심 좋아져 hherald 2019.02.03
731 뉴몰든 자동차털이 기승, '설마 내 차가?'하면 당한다 hherald 2019.02.03
730 김장, 뉴몰든에서 韓.英을 잇는 문화가 된다 hherald 2019.01.28
729 토트넘 코트 로드, 3월부터 '차 없는 거리'... 버스만 통행 가능 file hherald 2019.01.2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