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오랜 세월 소송과 분규의 상처로 얼룩친 재영한인회가 제34대 회장으로 송천수 씨를 선출하고 올해 1월 1일 산적한 일거리와 막중한 책임감을 안고 새롭게 출발했다.

 

재영한인총연합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서병일)는 지난해 12월 29일 공고를 통해 2018년 12월 29일 실시 예정이던 선거에서 김미순 후보가 12월 23일 후보직을 사퇴해 송천수 후보가 단독 후보로 재영한인회 정관 제9조 1항 및 선거관리위원회 규정 제8조에 따라 제34대 한인회장으로 당선됐다고 발표했다. 신임 송 회장의 임기는 2019년 2020년 2년간이다.

 

이로써 재영한인회는 2007년 말 회장 선거 이후 벌어진 소송이 있은 지 11년 만에, 2011년 총연합회에 반대하는 한인들이 모여 한인의회를 만들면서 외교부, 재외동포재단 등으로부터 분규 지역으로 외면 받은 지 8년만에 통합된 한인회의 모습으로 출범하게 됐다.

 

top.jpg

 

이번 34대 회장 선거도 재영한인회 사상 초유로 한 차례 선거가 연기되고 다시 해를 넘길 사태도 맞았지만, 지난해 정기총회 현장에 참석한 한인들이 연내 선거 시행을 이끌어내 실로 오랜만에 재영 한인들이 참된 민의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송천수 회장은 한인헤럴드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는 그동안 소송과 분규로 얼룩진 한인회의 모습에 지친 한인들이 재영한인회란 몇몇 인사들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것을 가르쳐준 따끔한 충고였으며 신임 회장이 된 나에게도 마찬가지로 계속 지켜보겠다는 경고임을 느꼈다."고 했다. 

 

"축하가 많으면 잘하라는 감시의 눈도 많다"

 

당선증 수여식이 있었던 12월 29일 통합된 한인회가 출범하는 것을 축하하러 온 사람들로 식이 열린 한인종합회관 대회의실은 만원을 이뤄 들어가지 못한 한인들도 많을 정도였다. 

 

전임 한인회장들, 공사들을 비롯한 대사관 관계자들, 한인사회 단체장들이 대거 참석해 당선자를 축하했다. 한인회 출범식이 아닌 당선증 수여식에 이처럼 많은 한인이 모인 것도 처음이다.

 

행사에 참석한 어느 단체장은 "이렇게 많은 관심에 신임 한인회는 당연히 감사하는 것은 물론 한편으로 이처럼 잘하라고 감시하는 눈이 많다는 점도 알아야 할 것"이라고 풀이했다.  

 

제34대 재영한인회가 많은 한인의 축하 속에 출범했지만 풀어야 할 숙제가 많다고 한인들은 입을 모은다.
우선 한인회를 외면하는 한인들의 마음을 되돌려야 하고 일부 인사들이 쥐락펴락했던 한인회의 초라한 위상을 벗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특히 영국이 유독 심하다는 외면받는 노인 복지와 청소년을 위한 사업 부재의 오명도 지워야 하고 그동안 분규 지역이라서 외톨이 신세였던 유럽 각국 한인사회와의 교류에도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숙제를 안고 제34대 재영한인회는 어떤 고민을 하고 있는지 지난 4일 한인헤럴드가 신임 송천수 회장의 계획을 물었다.

 

헤럴드 : 한인들의 마음이 돌아선 지 너무 오래됐다
송회장 : 알아줄 때까지 진심으로 열심히 하는 봉사하는 것 외에 방법이 없다. 다행히 3일 대사님이 주관하신 단체장 모임에서 대사님이 한인회를 도와달라 당부하셨고 코참, 코트라 등에서 의지 표명을 했으니 큰 힘이 된다.

 

헤럴드 : 임원 구성도 숙제다 
송회장 : 연령, 전문 분야, 성별 등 다양한 사람, 최대한 많은 인원으로 구성하겠다. 교민만이 아니라 주재상사, 유학생, 단기 체류 전문가 등의 참여를 꾀하고 협력과 조언을 구하겠다. 지역 한인회와 교류에도 힘쓰겠다. 그러기 위해 총연합회가 아니면서 그동안 사용해온 명칭도 버리겠다. 이제부터 '재영한인회'로 할 것이다. 비대위가 명문화된 기형적인 한인회의 정관도 빠른 시일 내에 개정할 계획이다.

 

헤럴드 : 한인사회에 관심이 필요한 계층이 있는데
송회장 : 노인정이 당장 집을 비우라는 통보를 받고 이사를 해야 하는데 어렵다고 들었다. 어떻게든 지원하겠다. 향후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지원과 보살핌의 계획을 세우겠다. 체육 활동 하는 청소년들을 지원해 한인회와 긴밀히 교류하고 이들이 유럽 한인 청소년들과 체육대회를 통해 교류할 기회를 만들어 주겠다. 

 

헤럴드 : 한인사회에 문화 행사를 되살릴 계획은
송회장 : 광복절 코리안페스티발은 벌써 행사위원장을 선정해 준비에 들어갔다. 여러 한인 단체에서 하는 문화행사와 적극적으로 교류하고 동참하며 영국에서 문화 예술 활동을 하는 한인들을 위한 무대를 만들겠다. 방영하는 문화 예술인이 있으면 한인들을 위해서도 공연하도록 유치하는데 힘을 쏟겠다.

 

헤럴드 : 뉴몰든 한인촌은 지역 사회의 일원으로서 역할도 해야 하는데
송회장 : 우선 킹스톤 병원과 교류해 지원하고 한인을 위한 편의를 병원 측으로부터 얻어내 상부상조할 계획이다. 킹스톤, 머튼 카운슬과 긴밀한 관계를 갖고 행사 참여, 정보 교류, 인적, 물적 지원을 하고 한인 2세들의 현지 사회 진입을 위한 통로를 모색하겠다.

 

한인헤럴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25 내 차의 MOT 기한? 확인하고 피해 예방하세요 hherald 2019.01.14
724 장애인 연주단 '맑은소리하모니카' 킹스톤에 온다 file hherald 2019.01.07
» 소송 11년, 분규 8년을 넘어... 한인회, 새 출범의 닻을 올렸다 file hherald 2019.01.07
722 차용 사기, 환전 사기 많다... 주의 또 주의! hherald 2018.12.17
721 런던 살인사건 10년 만에 최고치 기록, 60%가 칼에 희생돼 hherald 2018.12.17
720 한국인 내년 여름부터 영국 입국 편해져 hherald 2018.12.10
719 불법체류자 조사 안 해, 걱정 말고 범죄 신고하세요 hherald 2018.12.10
718 특별기고 "누구를 위한 재영한인회인가?" file hherald 2018.12.10
717 '최악의 선례'를 남긴 한인회장 선거 연기, 올해 내로 치른다 file hherald 2018.12.03
716 재외동포 안전간담회 개최 안내 hherald 2018.12.03
715 런던 대중교통에 '정크푸드' 광고 사라진다 hherald 2018.11.26
714 영국 17세~19세 여자아이 21% 자해나 자살 시도 경험 hherald 2018.11.26
713 실종 한인 유학생 사망한 채 발견 hherald 2018.11.19
712 영국 의사, 간호사가 없다...2년 뒤에는 25만 명 부족 전망 hherald 2018.11.19
711 런던 노숙자 3천 명 넘어 역대 최고, 1월이 가장 위험한 달 hherald 2018.11.12
710 런던 루이샴에서 21세 한인 여학생 실종 file hherald 2018.11.12
709 故 김용훈 씨의 뜻이 킹스톤 병원에 전달 file hherald 2018.11.05
708 망명 신청자 일할 수 있으면 영국 경제 1년 4200만 파운드 이익 hherald 2018.11.05
707 영국 증오범죄 증가... 40%가 종교 때문에, 피해자 52% 무슬림 hherald 2018.10.22
706 NHS 분담금 2배 오른다... 일반 비자 연£200 → £400 hherald 2018.10.2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