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TOP PHOTO.PNG

 

 토트넘 코트 로드를 차 없는 거리로 만들겠다는 캄덴 카운슬의 결정에 반발한 택시 운전사들의 시위가 열린 1월 22일 저녁 토트넘 코트 로드가 블랙캡들로 꽉 막혀있다. 3월부터 토트넘 코트 로드에 모든 차량의 통행이 금지되고 버스만 운행된다는 결정에 반대하는 택시운전사들은 "택시는 매우 중요한 대중교통이다. 버스가 다니는 곳은 당연히 택시도 갈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트넘 코트 로드(Tottenham Court Road)가 3월부터 버스를 제외한 차량 통행이 금지된다

런던시는 2019년 3월부터 월요일에서 토요일까지, 오전 8시부터 저녁 7시까지 토트넘 코트 로드를 보행자, 버스, 자전거만이 통행 가능한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차 없는 거리를 만들어 공기를 맑게 하고, 차량 혼잡을 줄이는 등 도시환경을 개선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반하면 130파운드의 범칙금을 물린다.

이를 위해 런던시는 토트넘 코트 로드를 일방통행 도로로 바꾸고, 이 도로를 지나는 버스 노선을 6개로 늘려, 시간당 최대 114대의 버스가 다닐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인도를 넓혀 보행자의 편의를 높이고 센터포인트 빌딩 맞은편의 작은 골목 여러 개를 없애고 그 공간에 쉼터를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캠든 카운슬은 지난 2015년부터 토트넘 코트 로드 주변 지역 현대화 프로젝트를 세우고 3천5백만 파운드를 들여 대대적인 사업을 시행했다. 

카운슬은 토트넘 코트 로드를 차 없는 거리로 만들면 교통안전은 물론, 공기 오염을 줄여 기존 '찾는 사람이 많지 않은 동네(unloved street)'에 안락한 쉼터 공간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공표한 바 있다. 캠든 카운슬의 아담 해리손 대변인은 “택시 통행만 금지해도 통행 차량이 25% 줄어든다. 그만큼 매연양도 줄어들고 차량 혼잡도 사라진다.”라고 했다. 

 

하지만 택시조합은 토트넘 코트 로드를 차 없는 거리로 만들면 오히려 주변 도로가 더 혼잡해지고 결국 환경오염이 더 심해질 것이라고 했다. 

 

영국 택시운전자협회(Licensed Taxi Drivers’ Association: LTDA)의 리차드 마셋 회장은 "차 없는 거리를 만든다는 계획은 주민과 주변 상인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택시는 대중교통의 가장 중요한 일부분이다. 실제로 대중교통 중 100% 휠체어 사용이 가능한 것은 택시뿐이다. 따라서 버스나 자전거가 통행할 수 있는 거리는 당연히 택시도 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런던교통공사(Transport for London:TfL)가 토트넘 코트 로드 현대화 프로젝트의 일부를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TfL의 벤 플라우덴 대변인은 “캠든 카운슬이 차량을 통제하고 인도와 쉼터 개설에 투자하기로 한 것은 반가운 일이다. 런던시의 교통이 더 안전해지고 공기가 깨끗해질 것이다.”라고 했다. 택시업계의 반대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캠든 카운슬의 결정이다. 카운슬은 택시가 탄소배출을 ‘제로’로 한다(substantially zero emission)는 확실한 의사를 밝히면 재협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차량 통행 규제는 TfL과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40 박은하 대사, 청년들 선정 글로벌 영웅에 올라 file hherald 2019.03.04
739 영국 NHS 병원 응급실 대기시간 더 길어졌다 hherald 2019.02.25
738 "수도, 전기 점검 왔어요" 검침원 사칭 절도범 기승 hherald 2019.02.25
737 97% 카운슬 "내년 카운슬택스 올리겠다" hherald 2019.02.18
736 국제암환우복지선교회, 영국 동포 위한 한국 의료 알선서비스 첫선 hherald 2019.02.18
735 영국 대중버스 이용률 1년 사이 1.9% 감소 hherald 2019.02.11
734 김치로 소개하는 우리 문화, 김장 프로젝트 출범 file hherald 2019.02.11
733 현금이 빠져나갔다, 자녀를 납치했다... 보이스피싱 조심 또 조심 hherald 2019.02.11
732 4월부터 런던 기차역 화장실 인심 좋아져 hherald 2019.02.03
731 뉴몰든 자동차털이 기승, '설마 내 차가?'하면 당한다 hherald 2019.02.03
730 김장, 뉴몰든에서 韓.英을 잇는 문화가 된다 hherald 2019.01.28
» 토트넘 코트 로드, 3월부터 '차 없는 거리'... 버스만 통행 가능 file hherald 2019.01.28
728 신년 특집 대담 Sian Bates 킹스톤 병원장- "환자를 최우선하는 열정적인 직원들이 킹스톤 병원의 재산이며 자랑입니다" file hherald 2019.01.21
727 런던에서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하철역은? hherald 2019.01.21
726 제34대 재영한인회 집행부 출범식 file hherald 2019.01.14
725 내 차의 MOT 기한? 확인하고 피해 예방하세요 hherald 2019.01.14
724 장애인 연주단 '맑은소리하모니카' 킹스톤에 온다 file hherald 2019.01.07
723 소송 11년, 분규 8년을 넘어... 한인회, 새 출범의 닻을 올렸다 file hherald 2019.01.07
722 차용 사기, 환전 사기 많다... 주의 또 주의! hherald 2018.12.17
721 런던 살인사건 10년 만에 최고치 기록, 60%가 칼에 희생돼 hherald 2018.12.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