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칼에 의한 살인사건이 많아 '총보다 무서운 칼'이란 오명을 쓴 런던의 살인사건이 올해 10년 만에 최고치를 찍어 시민들의 불안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주 화요일 런던 동남쪽에서 18세 학생이 칼부림 끝에 살해당해 올해 125번째 살인사건의 희생자가 됐다. 2009년 131건의 살인사건이 있고 난 뒤 올해 10년 만에 가장 많은 살인사건 사망자를 기록했다.
2014년 94건, 2015년 122건, 2016년 111건, 2017년 118건이었다. 테러 사건으로 인한 사망자는 통계에서 빠졌다.

 

올해 런던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을 보면 72건이 칼에 의해 사망했다. 13건은 총에 희생됐고 총과 칼이 모두 사용된 경우가 1건, 석궁에 맞아 사망한 것도 1건이다.
16세에서 24세 사이의 젊은 피해자가 44명이나 됐다. 이 가운데 32명이 칼에 맞아 사망했다. 총에 죽은 이는 10명이었다.
19세 미만 미성년 사망자도 25명이나 됐다. 16명이 칼에 6명이 총에 의해 사망했다.

 

Metropolitan Police는 총, 칼 등 사용한 범죄가 올해 초 극심했기에 수치가 크게 올라갔지만, 후반기로 가면서 살인사건이 점차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어린 학생까지 범죄를 저지르거나 희생자가 되게 만드는 것은 런던에 있는 180여 개의 갱단의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올해 초 런던의 살인사건 수치가 뉴욕을 앞질렀다는 통계가 나온 적이 있는데 전문가들은 런던의 마약 시장을 두고 범죄 조직 간의 다툼이 살인사건이 많아진 큰 이유라고 분석했다. 영국 내무부는 영국 내 마약 시장 규모를 7조 8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한다.

 

살인사건이 많아진 또 다른 요인으로 경찰 인력의 감소로 치안이 나빠졌기 때문이라고도 한다. 경제 상황이 나빠 영국 정부는 긴축 정책을 폈는데 경찰 예산도 함께 줄어 경찰 인력을 대폭 감소했다. 이에 따른 치안 공백이 살인사건 증가를 가져왔다는 것이다. 
따라서 런던의 강력 범죄 증가에 불안해하는 시민들은 정부가 '경찰 예산을 올리겠다'는 발표가 있기를 기다린다고 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30 김장, 뉴몰든에서 韓.英을 잇는 문화가 된다 hherald 2019.01.28
729 토트넘 코트 로드, 3월부터 '차 없는 거리'... 버스만 통행 가능 file hherald 2019.01.28
728 신년 특집 대담 Sian Bates 킹스톤 병원장- "환자를 최우선하는 열정적인 직원들이 킹스톤 병원의 재산이며 자랑입니다" file hherald 2019.01.21
727 런던에서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하철역은? hherald 2019.01.21
726 제34대 재영한인회 집행부 출범식 file hherald 2019.01.14
725 내 차의 MOT 기한? 확인하고 피해 예방하세요 hherald 2019.01.14
724 장애인 연주단 '맑은소리하모니카' 킹스톤에 온다 file hherald 2019.01.07
723 소송 11년, 분규 8년을 넘어... 한인회, 새 출범의 닻을 올렸다 file hherald 2019.01.07
722 차용 사기, 환전 사기 많다... 주의 또 주의! hherald 2018.12.17
» 런던 살인사건 10년 만에 최고치 기록, 60%가 칼에 희생돼 hherald 2018.12.17
720 한국인 내년 여름부터 영국 입국 편해져 hherald 2018.12.10
719 불법체류자 조사 안 해, 걱정 말고 범죄 신고하세요 hherald 2018.12.10
718 특별기고 "누구를 위한 재영한인회인가?" file hherald 2018.12.10
717 '최악의 선례'를 남긴 한인회장 선거 연기, 올해 내로 치른다 file hherald 2018.12.03
716 재외동포 안전간담회 개최 안내 hherald 2018.12.03
715 런던 대중교통에 '정크푸드' 광고 사라진다 hherald 2018.11.26
714 영국 17세~19세 여자아이 21% 자해나 자살 시도 경험 hherald 2018.11.26
713 실종 한인 유학생 사망한 채 발견 hherald 2018.11.19
712 영국 의사, 간호사가 없다...2년 뒤에는 25만 명 부족 전망 hherald 2018.11.19
711 런던 노숙자 3천 명 넘어 역대 최고, 1월이 가장 위험한 달 hherald 2018.11.1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