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서 실종된 한국 10대, IS 가담 가능성 있나
 
 

터키의 시리아 접경지역에서 실종된 한국인 10대 청소년의 행방을 찾을 수 없어 시리아로 밀입국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8일 터키에 입국한 A(18)군은 지난 10일 시리아와 접경한 킬리스에서 투숙했던 호텔을 오전에 나선 이후 연락이 두절됐다.
터키 일간지인 밀리예트는 터키 당국이 A군과 동행한 다른 한국 남성을 조사한 결과 A군이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밀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관계 당국에 따르면 A군의 부모와 아는 사이인 B씨는 A군 부모의 부탁을 받고 한국에서부터 7박8일 일정으로 터키 관광을 위해 동행했으며 지난 10일 연락이 끊기자 지난 12일 대사관에 실종신고를 했다.
이들이 이달 8일 터키 이스탄불에 입국한 이후 주요 관광지가 아닌 킬리스로 갔다는 점은 시리아로 넘어갈 목적이 있었다고 추정할 근거가 된다. 이들이 이틀 안에 이스탄불에서 킬리스로 이동한 것은 터키 최대 관광지인 이스탄불과 한국에서도 유명한 카파도키아 등지를 여행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터키 입국 목적이 시리아와 관련된 것임을 뒷받침한다.
킬리스와 접경한 시리아 북부 지역은 IS가 장악한 곳으로 외국 지하디스트(성전주의자)들이 몰래 국경을 넘어 IS에 가담하는 경로 가운데 하나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IS 가담 보도는 부인했지만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면서 가능한 모든 채널을 총동원해 실종자를 찾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터키 호텔 직원 “실종 김군, 시리아 밀입국했을 것”

터키에서 지난 10일 종적을감춘 김모(18)군이 투숙한 호텔 직원은 김군이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밀입국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리아와 접경한 터키 남동부 킬리스 시의 모호텔 직원 M 씨는 18일 "김군은 매우 불안해보였고 10일 아침에 나갈 때 하얀 마스크를 쓰고 백팩을 메고 나갔다"며 "아마 IS에 가입하려고 시리아로 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직원 M 씨는 김군과 같은 방에 투숙한 A(45)씨가 김군이 시리아로 갔음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런 추정의 이유로 "김군이 사라진 이후에도 A씨는 사흘 동안 오전에 30분 정도만 외출했을 뿐 계속 방에 머물렀고 A씨는 ‘김군이 핫산을 만나러 갔을 것’이라고 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직원은 A씨에게 들은 바로는 김군이 사라지기 전에 70리라(약 3만3천원)만 갖고 나갔는데, 사라진지 8일이 지나도 찾지 못했다면 시리아로 갔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그는 킬리스에는 아시아 관광객이 거의 안 오고 김군은 머리가 상당히 길고 마른 체형에 상당히 불안해하는 표정이어서 뚜렷이 기억이 난다고 밝혔다.
이 호텔에 투숙한 시리아인은 킬리스 시내에서 5~10㎞ 떨어진 시리아 국경 지역에는 IS가 많이 있으며 러시아와 유럽 각국의 지하디스트(성전주의자)들이 IS에 가담하는 경로라고 말했다.

실종 김군 컴퓨터 바탕화면에 ‘IS 깃발’ 사진

터키의 시리아 접경지역에서 실종된 김군의 컴퓨터에서 이슬람국가(IS)의 깃발 사진 파일들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김모(18)군의 컴퓨터를 확보해 분석한 결과 이 컴퓨터 바탕화면에서 IS 대원들이 IS 깃발 그림을 걸어놓고 포즈를 취하는 모습의 사진 파일 두세 점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김군이 평소 IS에 대해 큰 관심을 두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
김군이 이용하던 컴퓨터 바탕화면에서 IS 관련 사진이 발견됨에 따라 김군의 터키여행 목적이 IS가 활동하는 시리아로 넘어가기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기사 더보기 >>

| 재영 한인 업체 주소록 |
정부유관 / 기관
지사 / 상사
종교단체
학교 / 유학원 / 학원
치과 / 한의원
피부 / 미용
General Shop / 스포츠
보험 / 법률
레스토랑
식품 / 슈퍼
가라오케 / 노래방
여행사
하숙 / 민박
미니캡
컴퓨터
이사 / 택배
부동산 / 건축 / 가구
회계
자동차
언론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