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지난 6년 동안 런던시에 등록된 차량 네 대 중 한 대꼴로 20 mph를 어겨 범칙금 처분을 받았다. 속도위반 시 최소 100파운드 벌금과 벌점 3점을 받는다.
2018년 이후 런던 메트로폴리탄 경찰이 발급한 과속 티켓은 모두 59만5천 건으로 20 mph 위반이 700% 증가했다.
이는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이 런던 전역 주요 도로에서 제한 속도를 낮춘 후에 발생한 것이다. 최근 몇 년간 칸 시장은 도시를 ‘더 안전하고 환경친화적으로’ 만든다고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를 늘리는 데 초점을 둔다. 그는 메트로폴리탄 경찰에 내년까지 최대 백만 건의 과속 위반을 처리할 시스템을 갖추라고 요청했다.
윌 노먼 런던시 대변인은 “제한 속도를 낮추는 것은 도로상 위험을 줄이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시는 TfL, 메트로폴리탄 경찰, 런던 자치구와 협력해 시민의 보행과 자전거 이용을 늘리고 대중교통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안전하고 환경친화적인 런던을 만들 것이다.“라고 했다.
메트로폴리탄 경찰은 "속도위반은 도심에서 일어나는 교통사고의 주원인이다. 경찰은 과속 운전자 적발과 처벌에 더 엄격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월 내비게이션 회사 톰톰(TomTom) 조사에 따르면 런던의 20 mph 속도 제한이 런던을 세계에서 도로 주행이 가장 느린 도시 중 하나로 만들었다.
지난해 런던 시내에서 10km를 이동하는 데 걸린 평균 시간이 37분 20초, 비교 대상 55개국 387개 도시 중 가장 긴 시간으로 런던은 2년 연속 가장 느린 도시로 선정됐다.


헤럴드 이한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258 '동포사회에 공헌한 분' 추천하세요 hherald 2024.04.15
1257 차량 유리 파손 후 절도 범죄, 한인 피해자 많아졌다 hherald 2024.04.15
1256 권석하 신간 <여왕은 떠나고 총리는 바뀐다> file hherald 2024.04.08
1255 영국 청소년 희망 직업 1위는 의사 hherald 2024.04.08
1254 "자기야, 병원비 좀..." '로맨스 스캠' 사기 주의 hherald 2024.04.08
1253 한인회 전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의 제안 file hherald 2024.03.25
1252 김진표 국회의장, 영국 동포 및 지상사 대표 초청 만찬 간담회 file hherald 2024.03.25
1251 NHS "40세 이상 혈압 검사받으세요" hherald 2024.03.25
1250 런던 청년들, 소득 77%가 주거비...내 집 마련 감감 hherald 2024.03.25
1249 "국군 전쟁포로를 잊지 말아 주세요" file hherald 2024.03.18
1248 한인회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file hherald 2024.03.18
1247 내달 우편 요금 인상 1st, 2nd 모두 10p씩 hherald 2024.03.11
1246 국제 여성의 날, 한인 여성들 행사 줄 이어 file hherald 2024.03.11
1245 기고문- 재영한인회장 선거에 따른 문제점 file hherald 2024.03.11
1244 치과의사 부족한 영국, 외국 의사 그냥 데려와? hherald 2024.03.04
» 런던, 차량 네 대 중 한 대 20mph 벌금, 700% 증가 hherald 2024.03.04
1242 봄은 학교에 가장 먼저... 오늘은 개학 첫날 file hherald 2024.03.04
1241 재향군인회 영국지회 제14회 정기총회 hherald 2024.02.26
1240 황승하 회장 "한인회 분규 해결하자"... 재선거 제안 hherald 2024.02.26
1239 '영국한인사' 출판기념회 성황리에 열려 file hherald 2024.02.1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