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지난 1월 NHS 병원 응급실 A&E에 온 환자들의 대기 시간이 기록을 시작한 이후 가장 길었던 것으로 나타나 갈수록 심해지는 영국의 응급환자 체증 문제를 그대로 보여준다는 지적이다.
영국 NHS 병원은 응급실에 온 환자 중 95%가 4시간 이내로 초기 치료를 받고 병실로 입원하거나, 퇴원하거나, 다른 곳으로 이송되는 등의 처치를 받아야 하고 응급실은 이를 목표로 한다. 
그런데 NHS England의 지난 1월 조사를 보면 4시간 이내로 조치를 받은 환자가 76.1%로 기록을 시작한 이후로 최저를 기록했다. 1월에만 32만990명의 환자가 응급실 앞에서 4시간 이상 기다렸다는 뜻이다.
특히 NHS 시스템에서는 구급차가 병원에 도착하면 환자가 15분 이상 대기하지 않도록 돼 있으나 1만3천507명이 구급차에서 30분 이상 기다렸다.
영국 NHS 병원이 응급환자 95%를 지키지 못한 것은 여러 차례 있었지만 1월의 기록은 최악으로 평가된다. 더욱이 올겨울은 날씨가 따뜻해 독감과 노로바이러스 환자가 예년보다 적어 날씨 탓을 하기도 어렵다.
대형병원 응급실 외에 역시 환자들에게 응급 치료를 제공하는 Walk-in Centre와 Urgent Care Centre까지 포함해도 84.4%로 95%에 못 미친다.
전문가들은 응급실 대기 시간이 길면 의료 서비스가 낮아지고 건강이 나빠져 다시 병원을 찾을 확률이 높아진다고 한다.
응급실 대기 시간이 길어지는 이유는 다양하다. 환자에 비해 의료진이 부족하다, 병원의 인적 물적 자원이 부족하다, 병실의 병상이 부족해 환자 수용이 어렵다, GP에서 해결할 수 있는 환자도 응급실에 오니 환자가 넘친다 등이다.
이런 요인을 고려하더라도 정부가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상황은 더 심각해 징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본다.
한편 NHS England는 치료가 필요한 환자가 의사를 만나거나 수술을 받은 시기에 대한 결과도 공개했는데 문제점이 드러났다.
고관절, 무릎 관절 수술, 백내장 제거 수술, 탈장 수술 등 응급 상황이 아닌 수술을 18주 안에 받은 환자는 86.6%로 지난 10년 중 가장 낮은 비율이었다. NHS의 현재 목표는 92%다.
2018년에 암이 의심되는 환자가 암 전문 의사와 2주 내로 만나지 못했던 경우가 16만4천 명으로 2017년의 5만5천 명보다 크게 증가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46 4월 8일 런던 배기가스규제 시행, 내 차는? 확인 필요 hherald 2019.03.25
745 정크푸드, 밤 9시 이전에 영국 TV 광고 금지 hherald 2019.03.18
744 ‘셰필드대장군’ ‘셰필드여장군’ 영국 대학 캠퍼스에 한국 장승이 섰다 file hherald 2019.03.18
743 런던 가정폭력 증가, 저소득층 거주지역에서 많이 발생 hherald 2019.03.11
742 OKTA 하용화 회장 방문, 영국 범 경제인 간담회 file hherald 2019.03.11
741 "약품에 담그니 진짜 돈이 됐다" 가짜 화폐 사기범 조심! file hherald 2019.03.04
740 박은하 대사, 청년들 선정 글로벌 영웅에 올라 file hherald 2019.03.04
» 영국 NHS 병원 응급실 대기시간 더 길어졌다 hherald 2019.02.25
738 "수도, 전기 점검 왔어요" 검침원 사칭 절도범 기승 hherald 2019.02.25
737 97% 카운슬 "내년 카운슬택스 올리겠다" hherald 2019.02.18
736 국제암환우복지선교회, 영국 동포 위한 한국 의료 알선서비스 첫선 hherald 2019.02.18
735 영국 대중버스 이용률 1년 사이 1.9% 감소 hherald 2019.02.11
734 김치로 소개하는 우리 문화, 김장 프로젝트 출범 file hherald 2019.02.11
733 현금이 빠져나갔다, 자녀를 납치했다... 보이스피싱 조심 또 조심 hherald 2019.02.11
732 4월부터 런던 기차역 화장실 인심 좋아져 hherald 2019.02.03
731 뉴몰든 자동차털이 기승, '설마 내 차가?'하면 당한다 hherald 2019.02.03
730 김장, 뉴몰든에서 韓.英을 잇는 문화가 된다 hherald 2019.01.28
729 토트넘 코트 로드, 3월부터 '차 없는 거리'... 버스만 통행 가능 file hherald 2019.01.28
728 신년 특집 대담 Sian Bates 킹스톤 병원장- "환자를 최우선하는 열정적인 직원들이 킹스톤 병원의 재산이며 자랑입니다" file hherald 2019.01.21
727 런던에서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하철역은? hherald 2019.01.2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