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영국 홈 오피스가 제공하는 임시 거주지에 사는 난민과 망명 신청자가 사망하는 경우가 최근 부쩍 많아져 이들의 사망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더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영국 홈 오피스가 제공하는 임시 거주지에서 51명의 난민 및 망명 신청자가 사망했는데 사망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경우가 31명(약 61%)이나 된다.
특히 2016년부터 2019년까지 3년 반 동안 15명이 사망했는데 2020년부터 2021년까지 불과 1년 반 동안 36명이 사망했다. 
따라서 이들 사망 원인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자선 단체 Freedom from Torture의 소냐 스키츠 대표는 “끝없는 가난, 열악한 주거 환경, 도망 온 곳으로 언제든지 다시 돌려보내질 수 있다는 공포 등이 이미 지옥을 경험한 사람들을 고문하듯이 고통스럽게 한다. 영국 정부의 보호 아래 있는 동안 사망한 만큼 이들의 죽음에 대해 정부가 책임을 지고 공개 수사를 해한다.”고 했다.  

 

홈 오피스 관계자는 “망명 신청 후 임시 거주지에서 사망자가 발생하는 원인은 여러 가지다. 평소 지병이 있거나 자살하는 경우도 있다. 그들의 건강에 늘 관심을 갖고 있다. 서류 처리 과정에서 사망 원인이 기록되지 않았는데 원인 조사는 여러 단체와 협력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알려진 사망 원인은 코로나 4명, 자살 4명, 평소 지병(심장병, 암, 뇌졸중)이 9명, 신생아 3명 등이었다.
현재 영국 홈 오피스가 운영하는 임시 거주지에서 지내는 사람은 약 6만 명으로 추측된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14 코로나 때문에 여성의학과 대기자 60% 증가 hherald 2022.04.11
613 5월부터 주빌리 라인 Jubilee Line 심야 운행 재개 hherald 2022.04.11
612 전쟁의 불똥? 영국에 해바라기 식용유가 없다 hherald 2022.04.04
611 英 대학 학자금 대출 상환 연봉 £25,000부터 기한 40년으로 연장 hherald 2022.03.28
610 로열 메일 Royal Mail 4월 4일부터 우푯값 인상 hherald 2022.03.21
609 브렉시트 이후 EU 학생 영국 대학 지원 크게 줄어 hherald 2022.03.21
608 英 버려지는 백신 많지 않다 hherald 2022.03.07
607 英 GCSE 영어, 수학 낙제하면 학자금 대출 금지 hherald 2022.02.28
606 3월1일부터 런던 대중교통 요금 4.8% 인상 hherald 2022.02.21
605 코로나 '플랜 B' 종료, 런던 활기 찾을까 hherald 2022.02.14
604 영국 의료진 백신 접종 의무화, 연기할까? hherald 2022.01.24
603 코로나로 결석 많은 학교, 열에 아홉은 런던 hherald 2022.01.17
602 영국 코로나 자가진단키트 "이젠 공짜 아냐" hherald 2022.01.10
601 헬스벨 - 만병의 근원, 피로! hherald 2021.09.27
» 홈 오피스 임시 거주지의 난민 사망자 최근 급증 hherald 2021.08.09
599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잘 지켜진다 hherald 2020.06.29
598 영국 성인들 깨어있는 시간 1/4 핸드폰이나 컴퓨터 hherald 2020.06.29
597 코로나 저위험 국가 입국자 14일 자가격리 면제 hherald 2020.06.29
596 세인즈버리, 매장에 가구당 성인 1명만 입장 가능 hherald 2020.04.06
595 코로나19로 일부 죄수 조기 석방 계획 hherald 2020.04.0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