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영국 홈 오피스가 제공하는 임시 거주지에 사는 난민과 망명 신청자가 사망하는 경우가 최근 부쩍 많아져 이들의 사망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더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영국 홈 오피스가 제공하는 임시 거주지에서 51명의 난민 및 망명 신청자가 사망했는데 사망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경우가 31명(약 61%)이나 된다.
특히 2016년부터 2019년까지 3년 반 동안 15명이 사망했는데 2020년부터 2021년까지 불과 1년 반 동안 36명이 사망했다. 
따라서 이들 사망 원인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자선 단체 Freedom from Torture의 소냐 스키츠 대표는 “끝없는 가난, 열악한 주거 환경, 도망 온 곳으로 언제든지 다시 돌려보내질 수 있다는 공포 등이 이미 지옥을 경험한 사람들을 고문하듯이 고통스럽게 한다. 영국 정부의 보호 아래 있는 동안 사망한 만큼 이들의 죽음에 대해 정부가 책임을 지고 공개 수사를 해한다.”고 했다.  

 

홈 오피스 관계자는 “망명 신청 후 임시 거주지에서 사망자가 발생하는 원인은 여러 가지다. 평소 지병이 있거나 자살하는 경우도 있다. 그들의 건강에 늘 관심을 갖고 있다. 서류 처리 과정에서 사망 원인이 기록되지 않았는데 원인 조사는 여러 단체와 협력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알려진 사망 원인은 코로나 4명, 자살 4명, 평소 지병(심장병, 암, 뇌졸중)이 9명, 신생아 3명 등이었다.
현재 영국 홈 오피스가 운영하는 임시 거주지에서 지내는 사람은 약 6만 명으로 추측된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홈 오피스 임시 거주지의 난민 사망자 최근 급증 hherald 2021.08.09
599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잘 지켜진다 hherald 2020.06.29
598 영국 성인들 깨어있는 시간 1/4 핸드폰이나 컴퓨터 hherald 2020.06.29
597 코로나 저위험 국가 입국자 14일 자가격리 면제 hherald 2020.06.29
596 세인즈버리, 매장에 가구당 성인 1명만 입장 가능 hherald 2020.04.06
595 코로나19로 일부 죄수 조기 석방 계획 hherald 2020.04.06
594 마담투소에서 해리 왕자 부부 밀랍 인형 철거 hherald 2020.01.13
593 지하철, 버스 타기 불안하다.. 런던 대중교통 범죄 증가 hherald 2019.12.16
592 운전 중 핸드폰 사용... 적발 건수는 왜 가장 적을까 hherald 2019.11.04
591 소포도 편지처럼 간편하게... 길거리 소포 전용 우편함 hherald 2019.11.04
590 영 소매업 일자리 없어진다... 1년에 8만5천 명 실직 hherald 2019.10.28
589 내달부터 GP 종이 처방전 사라지고 약국으로 디지털 전송 hherald 2019.10.21
588 영국, 유방암 사망자 30년간 많이 줄었다 hherald 2019.10.07
587 달아야 잘 팔린다... 영국인, 여전히 당 섭취량 많아 hherald 2019.09.23
586 금연 정책 덕분인가, 영국 흡연율 7년 동안 25% 감소 hherald 2019.09.02
585 영국, 비만으로 인한 어린이, 청소년 당뇨 환자 증가 hherald 2019.07.22
584 핸드폰 통신사 바꾸기, Ofcom 문자 서비스로 척척ㅊ hherald 2019.07.08
583 영국 홍역 예방접종 하지 않은 어린이 많아 hherald 2019.05.20
582 성소수자 억압 국가, 런던 대중교통에 광고 못 해 hherald 2019.05.13
581 999에 장난 전화 하지 마세요 hherald 2019.04.0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