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당 성분이 많이 든 음료수에 '비만세'라고 불리는 '설탕세 Sugar Tax'를 도입하는 등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영국인들은 당을 많이 섭취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복지부 산하 정부 기관인 Public Health England(PHE)의 조사 결과 2015년부터 2018년까지 3년 사이 영국인의  당 섭취량은 2.6% 증가했다.

 

PHE는 영국인의 당 섭취가 여전히 줄지 않는 것은 당 함량이 높은 음식이 잘 팔리기 때문에 기업에서 제품의 담 함량을 줄이지 않으며 최근 몇 년 동안 기온이 올라 빙과류의 판매가 많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비교 연도 사이에 빙과류 판매는 16.3%, 비스킷도 3.1% 각각 증가했다.

 

영국 정부는 2017년 당이 많이 함유된 탄산음료와 주스에 세금을 물리는 설탕세를 도입하는 등 국민 당 섭취를 줄이려 노력해왔다. 기존 제품에서 당 함량을 20% 줄이라고 식품 제조업체에 압력을 넣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음료수는 평균 28.8% 감소했고 요구르트 제품은 10.3%, 시리얼 바는 8.5%, 케이크는 4.8%, 잼 종류는 4.6% 당 함유량이 줄어들었다.
그러나 어린이 건강에 직결되는 사탕, 젤리 등 제품은 오히려 0.6% 증가했다. 푸딩 제품들도 0.5% 많아졌다.

 

초콜릿, 아이스크림 등은 겨우 0.3%만 줄였고 비스켓도 0.6%만 줄였다.
당이 많이 함유된 음식들이 판매율이 올라 기업에서 좀처럼 줄이기가 쉽지 않았다. 정부가 직접 나서서 음료처럼 다른 제품에도 설탕세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 

 

PHE 앨리슨 테드스톤 의사는 "많은 기업이 자기 제품의 당 함유량을 줄였지만 여전히 당이 많이 든 식품이 많고 단것을 찾는 이들도 많다. 당이 많아야 잘 팔린다고 생각하지만 요구르트와 시리얼 바 품목에서 당 함량을 줄여도 판매율에 크게 변화가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 사탕, 젤리, 아이스크림 같은 음식이 모범적으로 이를 실천해야 한다." 라고 했다.

 

한편, 영국 의사 연합체인 British Medical Association를 비롯한 많은 건강 관련 단체는 설탕세를 더 많은 품목에 적용해야 한다고 현 정부에 수 차례 조언했지만 보리스 존슨 총리는 최악의 세금인 설탕세로 소비자 행동을 바꾸는건 옳지 않다며 비만세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 없다고 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92 운전 중 핸드폰 사용... 적발 건수는 왜 가장 적을까 hherald 2019.11.04
591 소포도 편지처럼 간편하게... 길거리 소포 전용 우편함 hherald 2019.11.04
590 영 소매업 일자리 없어진다... 1년에 8만5천 명 실직 hherald 2019.10.28
589 내달부터 GP 종이 처방전 사라지고 약국으로 디지털 전송 hherald 2019.10.21
588 영국, 유방암 사망자 30년간 많이 줄었다 hherald 2019.10.07
» 달아야 잘 팔린다... 영국인, 여전히 당 섭취량 많아 hherald 2019.09.23
586 금연 정책 덕분인가, 영국 흡연율 7년 동안 25% 감소 hherald 2019.09.02
585 영국, 비만으로 인한 어린이, 청소년 당뇨 환자 증가 hherald 2019.07.22
584 핸드폰 통신사 바꾸기, Ofcom 문자 서비스로 척척ㅊ hherald 2019.07.08
583 영국 홍역 예방접종 하지 않은 어린이 많아 hherald 2019.05.20
582 성소수자 억압 국가, 런던 대중교통에 광고 못 해 hherald 2019.05.13
581 999에 장난 전화 하지 마세요 hherald 2019.04.08
580 7월부터 영국 병원 여성 환자에게 여성용품 무료 제공 hherald 2019.04.01
579 브렉시트 후 외국인 학생 졸업 뒤 체류비자 최대 1년으로 연장 hherald 2019.03.25
578 영국, 지난해 양 1만 마리 도난 - 야밤에 전문 갱단이 훔쳐 hherald 2019.03.18
577 치과 의사 부족, NHS 치과 방문 하늘의 별 따기 hherald 2019.03.04
576 영국 밀반입 불법무기 2배 늘어 hherald 2019.01.14
575 거액 투자 이민자를 위한 '골든 비자' 없앤다더니 없었던 일로 hherald 2018.12.17
574 영국 공공 도서관 점점 사라져... 지난해 127곳 문 닫아 hherald 2018.12.10
573 킹스턴 경찰, 응급 신고 시 현장 출동 런던에서 가장 느려 hherald 2018.11.1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