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당신이 생각하는 좋은 직장은 어떤 곳입니까? 
흔히 좋은 직장이라고 하면, 높은 연봉과 다양한 복지 혜택, 자유로운 근무시간이나 정시 퇴근을 지켜주는 곳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그런 직장을 만나기는 정말 힘들죠. 막상 취직을 해도 내가 기대했던 직장과는 거리가 먼 느낌. 그래서 얼마 못 다니고 그만두게 됩니다. 
통계에 따르면 첫 직장에서 1년 내에 퇴사하는 비율이 70%가 넘는다고 합니다. 이것은 회사도 직원도 모두 손해이며 사회적으로 큰 손실입니다. 취업도 쉽지 않는 세상에 도대체 왜 사람들은 회사에 어렵게 들어가서 그렇게 쉽게 그만두게 될까요? 
오늘은 우리의 직업선택에 어떤 함정이 있는지, 그리고 과연 어떤 직장이 좋은 직장인지에 대해서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좋은 직장이란?
우선, 우리가 좋은 직장을 어떻게 정의하고 있는지를 살펴봐야 합니다. 요즘은 공기업이나 공무원, 교사와 같은 직업이 인기가 높습니다. 그 이유는 안정적이면서 복지혜택이 많고 근무시간이 짧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직장을 선호하는 기준이 급여, 복지혜택, 근무시간과 같은 것으로만 채워져 있다는 것은 우리가 직장의 덕을 보고 싶어하는 마음이 크다는 의미입니다. ‘직장의 덕을 보려고 직업을 갖는 것’ 그것이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요?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 보죠. 당신이 회사의 사장님이라면 직원을 채용하는 이유가 직원에게 덕을 베풀기 위해서 일까요? 아니면 그 직원의 덕을 보기 위해서 일까요? 당연히 직원의 덕을 보기 위해서입니다. 회사는 그 직원을 통해서 돈을 더 많이 벌려고 사람을 채용하는 것입니다.


비극의 시작
여기에서 비극이 시작됩니다. 직장 덕을 보려는 구직자와 직원의 덕을 보려는 회사가 만나게 된 것이죠. 과연 이 둘의 만남에서 승자는 누가 될까요?
결론적으로 회사 덕을 보고 살아 보려는 구직자 A씨의 바램은 인사권과 급여라는 칼자루를 쥔 회사에 무릎을 꿇게 되어 있습니다. 높은 급여를 바라고 입사한 A씨는 회사가 요구하는 일을 해야 월급도 받고 승진도 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고, 결국 다른 삶을 포기하고 직장생활에만 매달리게 됩니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고 난 후, A씨는 먹고 살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회사를 다니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고, 직장생활에 회의가 생기기 시작합니다. A씨는 그렇게 의욕이 떨어져 가고, 회사는 의욕이 떨어진 A씨를 언제 자를까 고민합니다. 이것은 회사 입장에서도 A씨의 입장에서도 비극적인 결말이 됩니다. 
실제로 이렇게 직장을 다니고 있는 분들은 우리 주위에 아주 많습니다. 어쩌면 당신도, 당신의 가족도 이 비극의 희생자일지도 모릅니다. 이 비극적인 스토리는 직장을 병들게 하고, 개인과 가족의 행복을 무너뜨리고, 사회적으로도 많은 갈등을 일으킵니다.


생각과 태도를 바꾸기
자 그러면 지금부터 스토리를 바꿔서 결말을 해피엔딩으로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그것을 위해 먼저 바꿔야 할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직장의 덕을 보려는 직장에 대한 잘못된 생각과 태도입니다. A씨 또한 그것 때문에 화를 자초한 것입니다. 이런 생각과 태도는 세상이 나를 위해 존재하고 내가 필요로 하는 것을 제공해야 한다는 이기적인 착각에서 출발합니다. 이런 이기심은 나와 타인, 나와 공동체 간의 관계를 나쁘게 만들고, 스스로 불평스럽고 불행한 삶을 살게 만듭니다.


직업은 본질적으로 공동체가 필요로 하는 재화나 서비스의 생산성을 높일수 있는 사람을 구매자가 선택하는 시스템입니다. 따라서 직업은 구직자가 ‘무엇을 원하는지’ 보다는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관심을 가집니다. 또한, 직업은 개인보다는 공동체의 이익이 우선시되는 시스템입니다. 따라서 직업인은 자기 개인의 이익보다는 공동체를 위해 헌신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내가 원하는 것을 얻으려는 이기적인 생각과 태도로 직업인이 되어서는 곤란합니다.


“직업에 대한 생각과 태도를 어떻게 바꾸란 말인가요?”
간단합니다. 직장이 당신 덕을 보게 하면 됩니다. 
당신 덕에 회사가 신제품을 개발하고, 당신 덕에 고객과 매출이 늘어나고, 당신 덕에 회사가 성장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그래서 회사에서 중요한 순간에는 꼭 당신이 필요하고 사람들이 당신을 찾아오게 만들면 됩니다. 그렇게 되면 당신의 직장 생활에는 많은 변화가 일어날 것입니다. 우선 승진과 급여인상이 따라올 것입니다. 회사는 당신이 일하기 위해서 필요한 근무환경을 만들어 주는데 관심을 갖게 될 것이고, 당신이 좀 더 중요한 일에만 시간을 쓰도록 배려하게 될 것입니다. 만약 그런 것들 만족스럽지 못하다면 당신이 회사에 당당하게 요구하면 됩니다. “나는 이런 것들이 충족되지 않으면 일 못하겠다”고 말이지요. 당신이 회사에서 꼭 필요한 인재라면, 회사는 당신을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A씨와는 다르게 이제는 칼자루를 당신이 쥐게 되는 것이죠. 


그렇게 되는 이유는 당신의 가치가 달라졌기 때문입니다. 일하는 사람의 가치가 높아지면 그에 맞는 보상이 따라오게 되어 있습니다. 프로 세계에서 인재의 연봉은 그 사람의 가치와 비례합니다. 인기 연예인이나 운동 선수, 기업인들이 수십, 수백억원의 연봉을 받는 이유는 그들에게 그만한 가치가 있기 때문입니다.


나의 가치를 높여라
그렇다면 어떻게 나의 가치를 높일 수 있을까요?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가장 좋은 방법은 덕을 베푸는 것입니다. 나로 인해서 남들이 잘되게 하는 것입니다. 다른 말로 하면 기여하고 헌신하는 것입니다. 한 사람의 기여와 헌신은 다른 사람들의 동기를 불러일으키고 조직과 사회를 바꿉니다. 뛰어난 직장인은 회사와 사회에 엄청난 기여와 헌신을 합니다. 스티브 잡스는 자신의 창의력과 완벽을 추구하는 능력을 발휘하여 애플을 세계 최고의 IT기업으로 만들었습니다. 잡스의 기여와 헌신 덕에 애플이라는 회사가 엄청나게 성장한 것입니다. 


기여와 헌신은 남을 위해서 하는 것 같지만 결국은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일입니다. 잡스의 헌신은 결국 스스로를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있는 인물로 만들었습니다.
직업인으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데 마음과 시간을 쓰기 바랍니다. 일을 고를 때 누구나 할 수 있는 일보다는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이 좋습니다. 일을 적게하고 칼 퇴근하는 직장보다는 일을 통해 많이 배울 수 있는 직장을 선택하세요. 자신의 재능을 잘 개발하여 역량으로 성장시키고 발휘할 수 있는 회사라면 최선의 선택이 될 것입니다. 


기대를 기여로 바꾸기
기대하는 마음을 기여하는 마음으로 바꿔보세요.  
모든 직장은 당신의 기여와 헌신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에 당신이 하려고만 하면 기회는 언제나 열려 있습니다. 당신으로 인해 회사의 분위기와 성과가 달라지게 만드세요. 그런 노력이 당신의 가치를 키울 것입니다. 당신을 원하는 곳이 많아질 것이고 당신은 어디에서나 환영 받는 사람이 될 것입니다. 당신은 좀 더 자유롭고 여유로워지며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게 될 것입니다. 

 


‘나의 가치를 키울 수 있는 직장’, ‘내가 더 많이 기여하고 헌신할 수 있는 직장’을 찾으세요. 그곳이 바로 당신에게 최고의 직장입니다.

 

 

이성훈 / 브리티시코칭센터 대표코치
shone@ukcoaching.ne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769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17 진로를 정하지 못하는 이유 hherald 2018.07.16
1768 신앙칼럼- 둔필승총 鈍筆勝聰 hherald 2018.07.16
1767 부동산 상식- 여름 임대 주택 관리 hherald 2018.07.16
1766 헬스벨- 사춘기: 제 2의 탄생 hherald 2018.07.16
1765 이민칼럼- 가족 동반비자 신청과 재정증명 hherald 2018.07.16
1764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31) hherald 2018.07.09
»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16 좋은 직장 고르는 법 hherald 2018.07.09
1762 부동산 상식 - 집을 사려고 하는 Buyer 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 Top10 hherald 2018.07.09
1761 헬스벨- 진정한 디톡스 hherald 2018.07.09
1760 이민칼럼- 영국대학 입학과 영주권자 홈피 전환 hherald 2018.07.09
1759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30) hherald 2018.07.02
1758 신앙칼럼- 백가쟁명 百家爭鳴 hherald 2018.07.02
1757 이민칼럼- 포닥과정 T2G연장과 동반비자 hherald 2018.07.02
1756 헬스벨- 위험하다! 마른 비만 hherald 2018.07.02
1755 부동산 상식- 2018년 4월 EPC법률 변경 시행 hherald 2018.07.02
1754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15 버킷리스트 만들기 hherald 2018.07.02
1753 부동산 상식- 반려동물과 렌트 집 구하기 hherald 2018.06.25
1752 신앙칼럼- 언죽번죽 hherald 2018.06.25
1751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교회란 무엇인가? (29) hherald 2018.06.25
1750 헬스벨- 독성 선스크린의 위협 hherald 2018.06.2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