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영국에서 술을 마시는 사람의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런던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연봉 4만 파운드 이상의 소득 계층이 술을 가장 많이 마시고 남자는 맥주, 여자는 와인을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통계청(Office for National Statistics : ONS)이 발표한 영국인들의 음주 패턴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런던 주민의 약 47%만이 설문 조사를 하던 시기를 기준으로 "지난 주 술을 마신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전국 평균 57.4%보다 낮은 수치로, 가장 높은 음주율을 기록한 영국 남서지역(70.1%)보다 13% 이상 낮다.

 

영국 전역에서 런던이 가장 낮은 음주율을 기록한 것은 런던이 다른 지역에 비해 다양한 민족이 모여 살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 문화권의 사람들이 런던에 많이 살기 때문이다.
ONS는 2005년부터 매년 음주 패턴에 관한 설문조사를 시행해왔는데 올해 조사에서 음주율이 전국 평균 60% 이하를 기록, 영국인들의 음주량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영국에서 주기적으로 술을 마실 확률이 가장 낮은 연령대는 16-24세 사이로 나타났는데, 이 연령대는 술을 자주 마시지는 않지만 한 번 마시면 폭음이나 과음을 할 확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음주량이 가장 많은 소득층은 연봉 4만 파운드가 넘는 사람들이었다. 
영국 남성이 선호하는 술은 맥주, 여성은 와인 종류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50 영국 스피드 카메라 반은 빈 깡통, 52%만 정상 작동 hherald 2017.11.13
549 "이성애자? 동성애자?" 영국 병원에서 묻는다 hherald 2017.10.16
548 자전거와 보행자 충돌 사고, 10년 새 2배 증가 hherald 2017.10.09
547 영국 박물관에서 사라진 수천 점의 문화재 행방은? hherald 2017.10.02
546 영국 성인 10명 중 1명꼴로 우울증 겪어 hherald 2017.09.25
545 테러, 흉기 범죄 증가로 경찰 테이저건 무장 늘려 hherald 2017.07.03
» 영국에서 '런던너'가 가장 적게 술을 마신다? hherald 2017.05.08
543 GP 의사, 환자 상태 본 뒤 '운전불가' 신고 가능 hherald 2017.05.01
542 특수학교 아동, 학교에서 물리적 제재로 부상 입기도 hherald 2017.04.10
541 과일 채소 안 먹는 영국인, 비만만 늘어나 hherald 2017.04.03
540 NHS 처방, 치과 진료 4월 1일부터 인상 hherald 2017.03.27
539 음식을 훔친 자 처벌이 능사가 아니다? hherald 2017.03.20
538 밀렵꾼 설치니 Red Deer 사슴 씨가 마른다 hherald 2017.02.27
537 3월 28일 1파운드 새 동전 출시, 옛 동전은 10월 15일까지 hherald 2017.02.20
536 영국 백화점 Debenhams 무슬림 패션의류 판매 hherald 2017.02.13
535 운전 중 핸드폰 사용 일제 단속, 한 시간에 47명 적발 hherald 2017.01.23
534 A&E에서 4시간 이상 대기 환자 여전히 많아, 연간 200만 명 이상 hherald 2017.01.16
533 부동산상식- 질문: 임대중인 주택에 Sub letting을 하면 계약 위반인가요? hherald 2017.01.09
532 신앙칼럼- 창조주의 정신 hherald 2017.01.09
531 온고지신- 욕을 하고 싶어도 hherald 2017.01.0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