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영국에서 발생하는 주택침입 절도(주로 빈집털이) 사건의 3건 중 2건은 제대로 된 경찰 조사 없이 사건이 종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몇 년간 영국에서 절도 범죄는 줄어드는 추세인데 지난해 발생한 40만 건 이상의 절도 사건 중 절반 이상인 20만 3천810건이 빈집털이 범죄였다.

 

하지만 사건 중 13만 건 이상이 용의자를 찾지 못한 채 사건이 종결됐다. 빈집털이 범죄 중 64%가 아무런 조치 없이 끝나버린 것이다.

 

해결되지 않는 주택침입 절도 범죄는 2년간 47%에서 64%로 증가헀다.
미해결 사건이 증가하는 가장 큰 이유는 경찰 인력이 부족해서다. 

 

경찰 입장에서는 절도 범죄도 중요하지만, 테러 관련 범죄, 폭력범, 성범죄 등을 우선시하기 때문에 절도 범죄 특히 빈집털이 사건이 발생한 사건 현장에 직접 갈 경찰력도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고충을 토로한다.

 

따라서 빈집털이 범죄의 경우, 피해자와 전화통화로만 사건을 다뤄 용의자를 찾는다거나 사건을 해결하기 어렵게 되는 것이다.

 

이에 따라 빈집털이 범인 검거율도 줄어 2006년 7.5%의 범인을 체포했으나 작년에는 6% 미만으로 떨어졌다.

 

런던 경찰 Metropolitan Police은 지난해 절도 범죄를 위험도가 낮은 수준의 범죄 목록에 올렸다. 런던 경찰은 피해자가 위험한 상태에 있지 않고 용의자를 찾을 수 있는 단서가 없다면 경찰이 사건 현장에 가기 어렵다고 발표한 바 있다.

 

따라서 런던에서는 빈집털이 92.7%, 차량 파손 범죄 78.4%, 자전거 절도 91.2%, 차량 절도 83.3%가 용의자가 밝혀지지 않은 채 사건이 종결된다.

 

전문가들은 현재의 낮은 범인 검거률이 절도범들이 더 활개 치도록 만드는 상황이라며 이런 추세라면 빈집털이 범죄는 더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한다.

 

시민들은 빈집털이가 일반 절도 사건보다 피해 규모가 더 크고 피해자에게 경제적, 정신적 충격을 주는 큰 범죄이기에 경찰이 빈집털이도 엄격하고 신중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60 영국 자동차 정기검사(MOT test) 더 어려워진다 hherald 2018.05.21
559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흉기 사용 범죄 증가 hherald 2018.05.07
558 바빠서 역에 서지 않는 기차? 하루 160대가 넘어 hherald 2018.04.30
» 빈집털이 범죄 64% 경찰 조사도 없이 사건 종결 hherald 2018.04.16
556 지하철 연착이 가장 많은 노선은 디스트릭트 라인(District line) hherald 2018.03.26
555 학기 중 무단결석 벌금, 한 해 800만 파운드 hherald 2018.03.19
554 의사도, 병상도 없어 구급차에서 기다리는 환자들 hherald 2018.01.22
553 영국에서 펍 Pub 맥주가 런던보다 더 비싼 곳은? hherald 2017.12.18
552 런던에서 버스 안 범죄가 가장 자주 일어나는 곳은? hherald 2017.12.11
551 영국 40세 이상 여성 출산 늘고 청소년 임신 줄었다 hherald 2017.11.27
550 영국 스피드 카메라 반은 빈 깡통, 52%만 정상 작동 hherald 2017.11.13
549 "이성애자? 동성애자?" 영국 병원에서 묻는다 hherald 2017.10.16
548 자전거와 보행자 충돌 사고, 10년 새 2배 증가 hherald 2017.10.09
547 영국 박물관에서 사라진 수천 점의 문화재 행방은? hherald 2017.10.02
546 영국 성인 10명 중 1명꼴로 우울증 겪어 hherald 2017.09.25
545 테러, 흉기 범죄 증가로 경찰 테이저건 무장 늘려 hherald 2017.07.03
544 영국에서 '런던너'가 가장 적게 술을 마신다? hherald 2017.05.08
543 GP 의사, 환자 상태 본 뒤 '운전불가' 신고 가능 hherald 2017.05.01
542 특수학교 아동, 학교에서 물리적 제재로 부상 입기도 hherald 2017.04.10
541 과일 채소 안 먹는 영국인, 비만만 늘어나 hherald 2017.04.0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