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헬스벨- 전당뇨도 이미 당뇨

hherald 2024.06.10 15:06 조회 수 : 887

 
한의원의 특성 상 중년이 되고 갱년기 전후로  몸 상태가 예전 같지 않아서 오시는 분, 원래 없었던 이상 증상들이 랜덤하게 여기 저기 발생한다고, 힘이 없고 피곤하고 여기 저기 염증이 생긴다고 오시는 분들이 많은데 마주 대하면 선명하게 보이는 증상들이 바로 당뇨 증상 혹은 전조 증상들입니다.
 
환자 분 입장에선 인체 여기 저기 증상들이 나타나기에 어느 과를 가야 할지 잘 모르겠다고 하는데 원래 당뇨는 혈관이 있는 곳이라면 인체 중심부, 말초 어느 곳이든 파괴력을 발휘하기에 당연합니다. 따라서 당 조절 안되고 이미 당뇨이면 머리 끝부터 발끝까지 수백가지의 이상이 발행할 수 있으며 각  전문과를 넘나드는 다양한 증상들도 당뇨라는 공통 분모로 꿰뚫을 수 있습니다. 신체가 당뇨화되면서 원래 가지고 있던 여타 질환들도 더욱 조절이 안되고 복잡한 경과로 진행됩니다.
 
 
 
Stage 2?  Stage 3?
본인은 당뇨가 아니라 전당뇨, 경계성 당뇨라고 강조 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아직 당뇨 아니라고 안심해서는 안됍니다. 당뇨가 있다/없다,  ‘Yes/No’ 이분법으로 갈라지는 것이 아니라 ‘얼마나 심한가/안심한가’의 연속 선상에 있기 때문에 전당뇨이면  Stage 2 당뇨라고 보는 것이 마땅합니다. 당뇨로 진단받으면 Stage 3 상태로서 이미 20년간 파괴가 일어난 상태입니다. 다행히 Stage 2,  전당뇨 상태에서는 생활 관리로 정상으로 되돌릴 수 있는 상태이기에 빨리 인지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해야지, 당뇨 아니라고 안심하고 치료 시기를 놓쳐서는 안됍니다.
 
전당뇨의 싸인
대표적인 전당뇨 증상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1 당뇨까지 발전하지 않더라도 혈당 조절이 되지 않으면 에너지 대사가 떨어져 쉬 피곤합니다.
 
2 우울하다: 혈당 조절 불량이 두뇌에 미치는 영향은 지대합니다. 초기에는 무드 조절 문제에서 중장기로 진행하면서 인지 능력 장애로 발전하는 것을 봅니다.
 
3  쉽게 화나고 신경질 나며 성질 폭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멘탈 헬쓰 문제가 있다고 오랜 동안 심리 분석하고, 상담하고 그러는데 본인의 멘탈헬스가 우려된다면 우선 혈당 조절할 것을 촉구합니다.
 
4 먹어도 먹어도 쉽게 허기지고 자주 뭔가 먹는 경향이 있습니다. 입이 항상 궁금하다고 하며 식욕 조절이 안됍니다.
 
5 갈증이 잘 나고, 소변 보러 화장실을 자주 가야 합니다.
 
6 뱃살 (=내장지방)이 찌기 시작하면 당뇨 시작이라고 봐야 합니다. 당뇨가 비만인에 온다고 생각하는데 마른 비만은 당뇨에 더 취약합니다. 올챙이 배 체형이 되면 당뇨입니다.
 
7 눈이 침침하고 시력이 나빠졌습니다
 
8 배란 장애로 생리가 들쑥 날쑥하기도 하고 무월경이 되기도 하는데, 배란이 잘 안되기에 그렇습니다. 다낭성난소로 진단 받는 경향이 있습니다.  혈당 조절 불량은 남녀 섹스 호르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칩니다. 남성의 정력 저하도 혈당 조절의 끈을 놓으면서 심해지는 증상이며 성호르몬 저하와 함께 합니다.
 
9 인체의 가장 큰 장기인 피부도 혈당의 영향을 많이 받는데 아이들도 피부 가려움증, 건조함이 심해지고 사춘기 학생들은 여드름이 심해지며, 어른들은 얼굴색이 칙칙해지며 각질이 두꺼워집니다. 발 뒤꿈치의 각질, 허옇게 비듬처럼 떨어지는 피부 상태에서도 파악이 됩니다. 피부에 상처가 나도 아무는 속도가 느려집니다. 목 주위에 쥐젖이 생기거나 목뒤나 겨드랑이, 팔꿈치, 성기 등 피부 접히는 부위에 어두운 색소 침착이 되는 것도 당뇨의 발현입니다. 혈당이 높을 수록 세균/곰팡이 번식이 잘 되기 때문에 피부 염증으로 잘 올라옵니다.
 
10 여성 분들의 잦은 방광염, 질염도 당뇨와 관련이 많습니다. 당분은 칸디다 곰팡이 균을 번성하게 합니다.
 
11 발, 다리가 저리는 증상도 말초 신경이 손상되는 당뇨의 대표적인 증상입니다. 특히 신경은 당분 농도에 취약하고 비가역적인 신경 손상이 일어 날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말초 신경이 손상되지만 방치할 수록 점점 큰 신경들이 손상되어 중추 신경 손상도 발생하게 됩니다.
 
12 당화 혈색소 (HbA1C) 검사 상 5.5 가 넘어가면 이미 전당뇨입니다. 병원에서는 6이 한참 넘어야만 당뇨로 치부하고 5.5이나  5.6나오면 당뇨 아니고 퍼펙트 하다고 막 그러는데 5.5 이상 부터 이미 신체 단백질이 당분으로 변성이 생기기 시작하며 당뇨로 발전하는 것은 시간 문제입니다.  당뇨 관리에서는 ‘정상’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최적 optimal’ 수치를 추구하는 것이 좋습니다. 왜냐하면 평균적인 ‘정상인’들이 대부분 건강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5.0 전후로 맞출 것을 권장합니다.
 
 
 
췌장 파괴될 때까지 기다리지 말라
혈액 검사 상 당뇨로 판별되었다면 이미 췌장의 베타 세포가 40-60%는 파괴된 상태입니다. 항암 요법 필요할 때까지 암 세포 자라길 기다리지 말아야 하는 것처럼 인체의 중요한 혈당 조절 기전이 조절 불가 상태로 손을 놓을 때까지 기다리면 안됩니다.  혈당 관리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당뇨는 치료가 아니라 젊어서부터 절대 예방이 필요하다는 점, 꼭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런던한의원 원장 
류 아네스  MBAcC, MRCHM

 

대한민국 한의사
前 Middlesex 대학 부설 병원 진단학 강의
The Times선정 Best Practice criteria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031 부동산 상식- 여름 휴가, 집 관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hherald 2024.06.24
3030 헬스벨 - 머리가 왜 이렇게 멍한가 hherald 2024.06.24
3029 요가칼럼- 살 뺄때 무조건 하는 8분 타바타 운동 file hherald 2024.06.10
3028 신앙칼럼- 책갈피미래를 향한 부르짖음 hherald 2024.06.10
3027 부동산 상식- 영국 총선, 부동산 시장에 미칠 영향은? hherald 2024.06.10
3026 특별기고-지금 자유민주주의 통일을 외쳐야 하는 이유 file hherald 2024.06.10
3025 김준환 변호사칼럼- 메이저리그 야구, 런던에 오다. hherald 2024.06.10
» 헬스벨- 전당뇨도 이미 당뇨 hherald 2024.06.10
3023 요가칼럼- 탄력있는 상체와 슬림 하체 보장! 올인원 1시간 전신운동과 요가 file hherald 2024.06.03
3022 김준환 변호사 칼럼 -버킷리스트 hherald 2024.06.03
3021 런던통신-골때리는 영국 축구 클럽 간 숙적 관계 hherald 2024.06.03
3020 헬스벨- 살다보면 한의학의 도움이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hherald 2024.06.03
3019 신앙칼럼- 존중의 법칙 hherald 2024.06.03
3018 부동산 칼럼- 임차 주택의 열쇠 관리, 어떻게 하고 계세요? hherald 2024.06.03
3017 요가칼럼- 하루5분 플랭크로 뱃살 걱정 끝 ! hherald 2024.05.20
3016 런던통신- ‘소확행’으로 살아가는 영국인들의 기이한 취미활동 hherald 2024.05.20
3015 부동산 상식- 식기세척기를 사용하세요 hherald 2024.05.20
3014 신앙칼럼- 고장 난 유전자를 치유하는 기술 hherald 2024.05.20
3013 김준환 변호사 칼럼 - 유류분 위헌 판결 hherald 2024.05.20
3012 헬스벨- 햇볕 그리고 피부 hherald 2024.05.2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