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학생들이 영어가 모국어인 학생보다 GCSE 성적이 더 좋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교육부(Department for Education)가 발표한 GCSE 시험 결과, 전체 시험 과목 중 5개 이상 과목에서 A* - C 사이 성적을 받은 학생 비율을 조사해보니 영국어가 모국어인 학생은 46.3%,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학생은 46.8%가 이런 성적을 받았다. 모국어가 아닌 학생이 0.3% 더 많았다.
영어와 수학 과목에 많은 가중치를 두고 조사했다.

 

지난해에는 영어가 모국어인 학생 중 50%가 이 성적을 받았고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학생은 49.9%에 그쳤다. 

 

GCSE 결과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학생들의 성적이 더 뛰어나다는 것은 2012년 처음 조사됐다.
2012년 <더 타임스>의 GCSE 성적 결과표를 보면 그해 GCSE에서 비영어권 출신 학생의 80.8%가 5개 과목에서 A* - C 사이의 성적을 받았지만 영어권 출신 학생은 80.4%만이 같은 성적을 받아 2012년 처음으로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학생의 성적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당시 영어와 수학 과목의 성적만 비교하면 영어가 모국어인 학생들의 성적이 더 뛰어났다.

 

하지만 올해는 영어와 수학 과목의 성적에 가중치를 두고 조사해도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학생들의 성적이 훨씬 더 뛰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이 현상에 대해 교육 전문가는 "이민자 가정의 높은 교육열이 비영어권 출신 학생의 성적이 좋아지는 토양이 됐다. 오히려 대대로 대학을 가지 않은 백인 가정에서는 자녀의 성적에 그다지 신경을 쓰지 않는다. 성적 역전현상은 예견된 것이었다."라고 했다.
한편, 이번 조사 결과 많은 수의 영국 중등학교가 정부에서 제시한 '평균 기준치' 성적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중등학교 학생들의 GCSE 성적을 토대로 학교 평가를 하는데 올해 365개 중고등학교가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영국 전체 중등학교 가운데 8개 학교 중에 하나꼴로 정부 기준치에 못 미친다는 것이다. 지난해 수준 이하 학교는 282개교로 10개 학교 중 하나가 꼽혔다.그런데 닉 깁 교육부 장관은 조사와 별개로 영국 교육 수준은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고 자찬했다. 그는 “영국 학교는 정부 지도와 교사 열정 아래 더 많은 아이가 최고급 학교에서 교육을 받고 있다. 교사와 학생 모두 정부 시책에 잘 따라와 고맙다.”라고 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72 영국은 여전히 테러로부터 안전하지 않다? hherald 2018.06.18
671 '핸드폰, 핸드백 조심!' 오토바이 이용한 날치기 급증 hherald 2018.06.11
670 영국 NHS 안과 치료 '너무 기다린다' 수술 기다리다 1년 260명 '실명' hherald 2018.06.11
669 대입 지원서에 범죄기록 적는 것, 없앤다 hherald 2018.06.04
668 코카콜라, 맥도날드... 소아 비만 때문에 런던에서 광고 사라질 듯 hherald 2018.06.04
667 루턴 공항, 비행기 출발 지연 시간 가장 길어, 가장 짧은 공항은? hherald 2018.05.28
666 이낙연 총리, 런던 한국전 참전기념비 헌화, 동포 간담회 hherald 2018.05.28
665 이낙연 총리,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공식방문, 26일 영국 동포간담회 hherald 2018.05.21
664 영국 사립학교 학비 3.4% 인상, 1년 평균 1만7천 파운드 넘어 hherald 2018.05.21
663 "외국인 간호사 가족의 건강부담금 폐지해 주세요" hherald 2018.05.14
662 조금 움직였을 뿐인데 숨이 가쁘다? 폐병 의심해야 hherald 2018.05.14
661 한인 최초 지방의원 2명 당선 file hherald 2018.05.07
660 차 없는 거리 옥스포드 스트리트, 웨스트민스터 카운슬 반대로 불투명 hherald 2018.05.07
659 킹스톤 시의원에 도전한 한인 출신 후보 file hherald 2018.04.30
658 홈스쿨링 학생 많아져 - 개성 있는 교육? 학대, 방임 우려도 hherald 2018.04.30
657 영국 병원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 남발 hherald 2018.04.23
656 세월호 유가족 조롱한 '일베' 뒤에는 삼성이 있었다? hherald 2018.04.23
655 ‘청년들을 위한 이런 멘토링은 처음이에요’ file hherald 2018.04.16
654 영국 대학생 자살 늘어, 여학생 자살률 급증 hherald 2018.04.16
653 영국, 빈 용기 가져오면 돈 주는 보증금반환제도 도입 hherald 2018.04.0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