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당분 과다 섭취가 영국인의 건강에 적신호를 준다고 계속 지적되는 가운데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만 하루 170명의 어린이, 청소년이 당분을 많이 먹어 치아가 상해 이를 뽑는 발치 시술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NHS에 따르면 2016/17년 1년 동안 18세 미만 치과 환자 4만2천911명이 이를 뽑는 시술을 받았다. 하루 약 170명꼴로 4년 전보다 17%나 증가했다. 이로 인해 지난 4년간 1억6천5백만 파운드가 사용됐다
18세 미만의 아이들이 이를 뽑는 가장 큰 이유는 당분 과다 섭취와 치아 관리 부실로 이가 썩기 때문인데 해마다 그 수가 늘고 있다.

영국에서 5-9세 어린이의 입원 사유 중 가장 많은 것이 충치로 인한 합병증이다. 

 

NHS의 조사를 보면 영국 어린이, 청소년 중 42%가 지난해 치료나 치아 예방을 목적으로 치과에 한 번도 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치과 의사 협회(British Dental Association)는 치료와 상관없이 1년에 두 번 이상 치과를 방문해 검사를 받는 것이 치아 손상 및 충치 예방에 가장 중요하다고 권장한다.
어린이 발치의 가장 큰 원인은 단것을 많이 먹기 때문.

 

잉글랜드와 웨일스의 어린이는 일 년에 평균 400개 이상의 비스킷을 먹고 수백 개의 달달한 군것질 거리를 먹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상 아이들의 당류 일일 섭취 권장량은 40~50g으로 일반적으로 과자 한 봉지에 20g정도의 당류가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영국의 공중위생 관리기관인 Public Health England는 어린이들이 하루 100kcal 이하 스낵 두 개만 먹을 것을 권장하고 있다.
의사들은 당분을 과도하게 섭취하면 고혈압, 지방간 등 같은 성인질환에 노출되기 쉽고 내분비계의 심한 교란을 가져오기 때문에 성장호르몬의 분배가 저하되면서 성장 장애가 일어날 수도 있다고 설명한다. 따라서 어릴 적부터 적절한 당 섭취 조절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16 재외동포 안전간담회 개최 안내 hherald 2018.12.03
715 런던 대중교통에 '정크푸드' 광고 사라진다 hherald 2018.11.26
714 영국 17세~19세 여자아이 21% 자해나 자살 시도 경험 hherald 2018.11.26
713 실종 한인 유학생 사망한 채 발견 hherald 2018.11.19
712 영국 의사, 간호사가 없다...2년 뒤에는 25만 명 부족 전망 hherald 2018.11.19
711 런던 노숙자 3천 명 넘어 역대 최고, 1월이 가장 위험한 달 hherald 2018.11.12
710 런던 루이샴에서 21세 한인 여학생 실종 file hherald 2018.11.12
709 故 김용훈 씨의 뜻이 킹스톤 병원에 전달 file hherald 2018.11.05
708 망명 신청자 일할 수 있으면 영국 경제 1년 4200만 파운드 이익 hherald 2018.11.05
707 영국 증오범죄 증가... 40%가 종교 때문에, 피해자 52% 무슬림 hherald 2018.10.22
706 NHS 분담금 2배 오른다... 일반 비자 연£200 → £400 hherald 2018.10.22
705 오늘이 개교기념일이다 file hherald 2018.10.15
704 런던, 주차 위반 범칙금으로 하루 100만 파운드 순이익? hherald 2018.10.15
703 영국 기차역, 기차 내 범죄 17% 증가 - 폭력, 성범죄 부쩍 많아져 hherald 2018.10.08
702 영국, 변호인 비공개 접견 금지 등 반인권 대테러 법안 만들듯 hherald 2018.10.08
701 영국, 칼을 사용한 범죄가 올해 부쩍 많아졌다 hherald 2018.10.01
700 툭하면 늦는 영국 기차, 올해 지연 운행 12년 만에 최고 찍었다 hherald 2018.10.01
699 민간외교 일선에 선 사람들 - 잊을 수 없는 얼굴들, 참전용사들의 친구가 된 한인들 file hherald 2018.09.17
698 망명, 영주권, 시민권 재심, 이민 법정에 가도 75% 진다 hherald 2018.09.17
697 특집- 민간외교 일선에 선 사람들 K MAMA 한국 무예를 통해 한국의 문화와 얼을 전파 한다 file hherald 2018.09.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