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top-01.jpg

런던한인합창단의 첫 공연이 12월 9일 저녁 뉴몰든 세인트제임스처치에서 열렸다. 

재영한인들과 북한이탈주민이 함께 모여 만든 런던한인합창단은 유병윤 감독이 이끄는 테임즈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의 반주에 맞춰 <거룩한 노엘>, <새야 새야 파랑새야> 등 그동안 연습한 실력을 200여 명의 관객에게 선보였다.

 

이날 공연은 영국 국가와 애국가 합창으로 시작됐는데 1부에서 테임즈필하모니아가 모차르트의 <돈 조반니>를 하나의 작은 오페라로 꾸며 관객에게 선물했다. 5명의 성악가가 1시간 동안 공연장인 세인트제임스처치를 <돈 조반니>의 무대로 만들었다.

 

 

top-02.jpg

 

 

2부는 이들 성악가를 포함해 20여 명의 런던한인합창단이 모차르트에서 민요 아리랑까지 독창과 합창으로 채웠다. 공연을 위해 이탈리아에서 온 김성은 씨의 열창에 관객들이 환호했고 장유리 씨의 한국 가곡 독창은 청중들을 옛 추억에 잠시 빠지게 했다.

 

마지막 곡 <아리랑>을 합창할 때 유병윤 감독은 관객을 행해 지휘하며 모두의 합창을 이끌었는데 <아리랑>은 관객의 요청에 의해 앙코르곡이 됐다.

 

 

top-04.jpg

 

합창단 단장이며 노인회 회장인 임선화 씨는 "오늘 합창단 발표회가 있기까지 도움 준 분들에게 감사한다. 모든 수익금은 노인회를 위해 사용될 것이다."라고 했다.

 

런던한인합창단은 3월3일 킹스톤에서 공연을 가질 예정이며 5월 8일 어버이날에는 런던에서 한국 전통무용과 전통 악기가 함창과 어우러진 한국문화제 형식의 대규모 공연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런던한인합창단은 내년 3월 10일 7세부터 17세 사이 어린이와 청소년으로 구성된 런던한인어린이합창단이 만들어진다고 설명했다.

 

헤럴드 이지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18 특별기고 "누구를 위한 재영한인회인가?" file hherald 2018.12.10
717 '최악의 선례'를 남긴 한인회장 선거 연기, 올해 내로 치른다 file hherald 2018.12.03
716 재외동포 안전간담회 개최 안내 hherald 2018.12.03
715 런던 대중교통에 '정크푸드' 광고 사라진다 hherald 2018.11.26
714 영국 17세~19세 여자아이 21% 자해나 자살 시도 경험 hherald 2018.11.26
713 실종 한인 유학생 사망한 채 발견 hherald 2018.11.19
712 영국 의사, 간호사가 없다...2년 뒤에는 25만 명 부족 전망 hherald 2018.11.19
711 런던 노숙자 3천 명 넘어 역대 최고, 1월이 가장 위험한 달 hherald 2018.11.12
710 런던 루이샴에서 21세 한인 여학생 실종 file hherald 2018.11.12
709 故 김용훈 씨의 뜻이 킹스톤 병원에 전달 file hherald 2018.11.05
708 망명 신청자 일할 수 있으면 영국 경제 1년 4200만 파운드 이익 hherald 2018.11.05
707 영국 증오범죄 증가... 40%가 종교 때문에, 피해자 52% 무슬림 hherald 2018.10.22
706 NHS 분담금 2배 오른다... 일반 비자 연£200 → £400 hherald 2018.10.22
705 오늘이 개교기념일이다 file hherald 2018.10.15
704 런던, 주차 위반 범칙금으로 하루 100만 파운드 순이익? hherald 2018.10.15
703 영국 기차역, 기차 내 범죄 17% 증가 - 폭력, 성범죄 부쩍 많아져 hherald 2018.10.08
702 영국, 변호인 비공개 접견 금지 등 반인권 대테러 법안 만들듯 hherald 2018.10.08
701 영국, 칼을 사용한 범죄가 올해 부쩍 많아졌다 hherald 2018.10.01
700 툭하면 늦는 영국 기차, 올해 지연 운행 12년 만에 최고 찍었다 hherald 2018.10.01
699 민간외교 일선에 선 사람들 - 잊을 수 없는 얼굴들, 참전용사들의 친구가 된 한인들 file hherald 2018.09.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