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영국에는 한국 독립운동 유적지가 두 곳이 있다. 

 

하나는 런던 London 얼스코트 Earl's Court 트레버로드 Trebovir Road에 있는 대한제국 시기 주영 공사관 건물로 1905년 대한제국 서리공사였던 이한응 열사가 을사늑약의 울분으로 자결, 순국한 곳이다.
또 하나는 영국 웨스트민스터, 바로 국회의사당이다. 1920년 영국의 친한 인사들이 모여 한국의 독립을 지지하는 한국친우회 Friends of Korea를 결성한 곳이다. 

 

이 단체의 결성 소식은 당시 신문  더 타임스 The Times와 맨체스터 가디언 The Manchester Guardian (지금의 가디언 The Guardian)에 보도했는데 국회의사당 하원 제6호실에 국회의원과 교수 등 각계 저명인사 62명이 참석했으며 대한민국임시정부 런던위원으로 외교활동을 한 '유럽의 유진초이'로 불리는 황기환이 참석해 연설했다.

 

한국친우회의 결성에는 영국 신문의 종군기자로 한국에 가서 일제의 악랄한 식민지배와 한국인의 독립의지와 의병활동을 목격하고 이를 영국을 비롯한 서구세계에 알린 프레더릭 매켄지(1869-1931) Frederick A. McKenzie가 큰 활약을 했다. 그는 직접 보고 겪은 사실과 함께 한국에 있던 외국 선교사들의 증언을 토대로 '대한제국의 비극 Tragedy of Korea', '한국의 독립운동 Korea’s Fight for Freedom'과 같은 책을 써서 3·1운동과 같은 한국의 독립 의지를 영국에 알린 인물이다.

 

매켄지의 노력에 힘입어 국회의원인 로버트 뉴맨 바트 경을 의장으로 정치인, 종교인, 군인, 교수 등 62명이 모여 "정의와 자유를 위하여 싸우는 한국을 돕고 지지할 목적으로 한국친우회를 결성한다"고 선포한다. 

 

영국은 물론 유럽에는 처음으로 한국 독립을 지원하는 해외단체가 결성된 것이며 더욱이 영국 사회에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친한단체의 출현이었다. 1920년 10월 26일의 일이다.
한국친우회는 한국에 대한 일제의 식민지 지배가 비인도적임을 영국 정부에 따져 물었고 일본의 공포정치를 폭로하는 인쇄물들을 다수 만들어 배포하는 등 활동했다.

 

매켄지는 1931년 캐나다에서 사망했으며 2014년 한국의 독립에 기여한 공로로 건국훈장 독립장에 추서됐고 주영국 대한민국대사관에서 그의 손녀 니콜슨 매켄지가 훈장을 전수했다.

 

헤럴드 김종백

 

관련기사 16 17면 : 푸른 눈의 친한親韓 영국인들이 만든 '한국친우회 韓國親友會'를 아시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53 영 코로나19 대응 70세 이상 4개월 자가격리 계획 hherald 2020.03.16
852 뉴몰든 테스코의 텅 빈 진열대 hherald 2020.03.09
851 영국축구협회 11세 이하 어린이 축구 연습 때 헤딩 금지 hherald 2020.03.09
850 박은하 대사 "한국, 투명하고 신속하게 코로나19 대응" hherald 2020.03.09
849 마스크 판매, 환자 리스트... 코로나 사칭 사이버 범죄 기승 hherald 2020.03.09
848 런던 혼잡통행료 지역 제한속도 20마일로 감속 hherald 2020.03.02
847 South Western Railway 3월 두 차례 파업 예정 hherald 2020.03.02
846 한식세계화를 위한 네트워킹 행사 출범 hherald 2020.03.02
845 코로나19가 만든 한인타운의 마녀사냥 '신천지 괴담' hherald 2020.03.02
844 불법체류자 한 명 추방 비용이 1만2천 파운드? hherald 2020.02.24
843 로열 메일, 3월 23일부터 우푯값 인상 hherald 2020.02.24
842 내년부터 점수제 취업비자, 영어 못하고 연봉 적으면 힘들어 hherald 2020.02.24
841 런던한국무용단 중증장애인 시설 방문 자선공연 file hherald 2020.02.17
840 볼거리 환자 급증, 나이 상관없이 MMR 백신 예방접종 필요 hherald 2020.02.17
839 영 '외국인 노동력 빠질라' 비자 조건 낮춰 hherald 2020.02.10
83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악용 이메일, 절대 열지 마세요 hherald 2020.02.10
837 영국 공립 초중고등학교 학생에게 생리용품 무료 제공 hherald 2020.02.03
836 런던 택시 이용객 대상 성범죄 1년 새 81% 증가 hherald 2020.02.03
835 한식 세계화를 위한 네트워킹 행사 개최 안내 hherald 2020.01.27
834 영국 YMS 비자 정부 후원보증서 없어졌다 hherald 2020.01.2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