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최근 영국의 주요 도시 곳곳에서 '좀비 드러그 Zombie drug'로 불리우는 신종 마약에 취해 좀비처럼 공중전화 부스, 공원 벤치, 버스 정류장 등 길거리에 의식을 잃고 쓰러진 사람들을 촬영한 영상이 소셜미디어로 확산돼 신종 합성마약의 문제점이 재조명되고 있다.  

 

문제의 신종 마약은 대마초 대용으로 제조돼 시중에 팔리는 합성마약인데 흔히 '스파이스 Spice' 또는 '블랙맘바 Black Mamba'로 알려져 있다. 이 마약은 환각, 발작, 정신분열 등을 일으켜 좀비같은 행동을 유발해 좀비 드러그라 불린다. 

 

영국에서는 3년 전부터 유통됐는데 원래 대마초의 값싼 대체품으로 알려졌다. 건초와 화학 합성물을 섞어 만들어진 이 마약은 가격이 매우 싸지만 마약 효과는 100배 강력해 영국 전역에 급속도로 번졌다. 이 신종마약으로 2015년에 8명이  사망했고 올해까지 27명이 사망했다. 조금만 복용해도 구토, 고열을 동반한 고혈압, 신장 장애 등을 유발해 NHS에도 큰 문제점으로 대두됐다. 
맨체스터 메트로폴리탄 대학의 올리버 서트클리프 약학과 교수는 "이 신종마약은 대마초가 아니다. 대마초는 식물, 즉 자연제품인 반면 좀비 드러그는 화학물질이며 실험실에서 만들어진다. 그래서 더 위험하다."라고 말했다. 

 

영국의사연합에서도 "좀비 드러그가 헤로인이나 코카인 등의 마약보다 인체에 더 해로워 NHS에 큰 부담이 된다."고 했다. 

 

좀비 드러그는 다른 마약보다 싸기 때문에 노숙자 사이에서나 교도소 안에서 주로 유통되고 있다. 올해 1월-4월 동안 웨스트민스터 카운슬이 운영하는 호스텔을 찾은 노숙자 중 22%인 430명이 좀비 드러그를 주기적으로 사용한다고 했다. 웨스트민스터  카운슬의 니키 아이켄 카운슬러는 "노숙자들만 골라서 좀비 드러그 판매하는 악덕 마약상도 있다"고 했다.

 

교도관들은 교도소 안에서 좀비 드러그의 확산이 '전염병 수준(epidemic levels)'이라고 평가했다. 영국의 '교도소 및 보안관찰 옴부즈맨 Prison and Probation Ombudsman'의 발표에 따르면 2013 -16년 사이 좀비 드러그 등 신종 합성마약 과다복용으로 사망한 사건이 79건이나 기록됐다. 또한 좀비 드러그는 분노와 폭력을 유발해 교도소 내 폭행 등 다른 범죄의 원인이 되고 있다.

 

폭력과 분노 등 반사회적 행동을 부추기는 부작용을 가진 좀비 드러그는 경찰에게도 큰 문제이다. 지난 수 개월동안 웨스트민스터 지역에서만 경찰이 좀비 드러그 관련 응급상황에 수십 번 출동했다. 웨일즈 경찰도 ITV와의 인터뷰 중 좀비 드러그가 '수십년만의 가장 큰 문제'라고 했다.

 

마약 중독자의 사회 복귀를 돕는 자선단체 Arch의 로웨나 그레고 씨는 "좀비 드러그는 영국 모든 지역에서 문제가 되고 있다."며 "2년전부터 확산됐지만 지난 6개월동안 중독자가 많이 늘었다."고 했다.

 

또한 노숙자 보호 단체 The Connection의 에와 카피카 씨는 "노숙자들의 쉼터에 응급구조대원이 출동하는 일이 자주 일어난다. 전에는 응급차가 쉼터에 오는 일이 드물었다. 하지만 좀비 드러그를 하는 사람이 너무 많아 누워 환각 상태에서 '다 끝내고 싶다'며 소리치고 폭력을 행사한다. 경찰과 응급차가 와야 상황이 종료된다. 겁이 난다."고 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30 영국, 어린이 치아 건강 적신호... 단것 먹고 이 뽑는 아이 하루 170명 hherald 2018.01.15
629 시험 규정 위반으로 처벌받은 학생, 교사 증가 hherald 2018.01.08
628 초등학교 성적 순위 발표, 킹스톤 지역 'Malden Parochial' 최상위 hherald 2018.01.08
627 옥타 런던지회 정기총회및 송년회 file hherald 2017.12.18
626 영국 홈오피스, 은행 계좌 조사해 불법 체류자 찾는다 hherald 2017.12.18
625 남북이 하나 된 목소리 - 런던한인합창단의 뉴몰든 아리랑 file hherald 2017.12.11
624 런던의 크리스마스는 빈집털이 기회? 킹스톤 평소보다 35% 증가 hherald 2017.12.11
623 송구영신送舊迎新하세요 file hherald 2017.12.04
622 혹시 내 아이가? 어린이 전염병 '성홍열' 영국에 극성 hherald 2017.12.04
621 영국 해리 왕자, 배우 메건 마크리와 내년 봄 결혼 hherald 2017.11.27
620 드론 함부로 날리면 처벌 강화, 드론 면허시험도 마련 hherald 2017.11.27
619 다음 달부터 운전면허 실기시험 확 바뀐다 hherald 2017.11.20
618 영국 대학 졸업 후 5년 - 어느 대학, 어떤 전공이 가장 수입이 많은가? hherald 2017.11.20
617 김훈규 한국화 작가, 영국 ‘The Chadwell Award 2017’ 수상 file hherald 2017.11.13
616 "빛으로 쓴 역사 - 촛불혁명" 발간 file hherald 2017.11.13
615 영국, 12살 어린이 포함 하루 60명 청소년 자살 상담 hherald 2017.11.13
614 런던 한복판에서 만나는 한국 세계문화유산 file hherald 2017.11.06
613 런던 37곳 파출소 폐쇄 계획, 뉴몰든 파출소 문 닫는다 hherald 2017.11.06
612 앙코르에 화답하는 이태리 한인 성악가들의 합창 file hherald 2017.10.23
611 스쿠터 도난 주의, 훔친 스쿠터로 날치기 범죄 이어져 hherald 2017.10.2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