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지난 8월 17일 발표된 A-Level 성적에서 상위 성적인 A*와 A를 받은 비율이 6년 만에 처음 증가했으며 E 이상을 받아 통과한 학생 수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A*, A 성적을 받은 남학생은 26.6%, 여학생은 26.1%로 나타나 2002년 이후 처음으로 남학생이 더 많았다. 지난해는 여학생이 26.0%, 남학생이 25.7%였다.
가장 상위 점수인 A*를 받은 남학생은 8.8%로 여학생 보다 1% 더 많았다.
E 이상의 성적을 받아 A-Level을 패스한 학생은 97.9%로 작년보다 0.2% 감소했으며 3년 만에 합격생 수가 줄어들었다.

 

올해 A-level에서는 소위 '핵심 과목'으로 불리는 영어, 경제, 과학 관련 과목에서 상위 성적을 받은 학생 수가 감소했다. 영어에서는 3%나 하락했다.
이런 핵심 과목의 합격률도 함께 줄었다.

 

핵심 과목의 A*, A 성적이 줄고 다른 과목에서 A*, A 성적이 늘어 전체적으로 상위 성적을 받은 수가 늘어난 것이다. 예를 들어 컴퓨터 관련 과목에서 A*, A 성적을 받은 학생이 33% 늘었고, 정치학은 12.8%, 스페인어는 1.7%  증가하는 등 비핵심 과목에서 상위 성적을 받은 경우가 눈에 띄게 많아졌다.
지난 몇 년간 A-Level 과목 중 수학이 가장 인기 있었고 영어, 영문학, 생물, 심리학 순으로 학생들이 선택했다.

 

그러나 올해는 영문학을 선택한 학생이 10.2% 줄었고 영어는 4.7%, 역사 8.1%, 불어 2.1%, 독어도 4.7% 각각 줄어 과거 핵심 과목이라 불리던 과목들이 점점 비인기 과목이 되는 추세다.

 

A-Level 결과에 따라 대학 입학 결과도 나왔는데 영국의 대학 입시 관리기관인 UCAS는 내년 대학 신입생은 41만6천 명 이상으로 작년보다 2% 줄었다고 발표했다. Clearing 시스템 통해서 약 6만 명을 추가 선발했다.
유럽연합 국가에서 지원한 학생은 2만6천90명으로 3% 줄었으나 그 외의 국가에서 오는 학생은 3만350명으로 4% 증가 헀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64 영국 사립학교 학비 3.4% 인상, 1년 평균 1만7천 파운드 넘어 hherald 2018.05.21
663 "외국인 간호사 가족의 건강부담금 폐지해 주세요" hherald 2018.05.14
662 조금 움직였을 뿐인데 숨이 가쁘다? 폐병 의심해야 hherald 2018.05.14
661 한인 최초 지방의원 2명 당선 file hherald 2018.05.07
660 차 없는 거리 옥스포드 스트리트, 웨스트민스터 카운슬 반대로 불투명 hherald 2018.05.07
659 킹스톤 시의원에 도전한 한인 출신 후보 file hherald 2018.04.30
658 홈스쿨링 학생 많아져 - 개성 있는 교육? 학대, 방임 우려도 hherald 2018.04.30
657 영국 병원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 남발 hherald 2018.04.23
656 세월호 유가족 조롱한 '일베' 뒤에는 삼성이 있었다? hherald 2018.04.23
655 ‘청년들을 위한 이런 멘토링은 처음이에요’ file hherald 2018.04.16
654 영국 대학생 자살 늘어, 여학생 자살률 급증 hherald 2018.04.16
653 영국, 빈 용기 가져오면 돈 주는 보증금반환제도 도입 hherald 2018.04.09
652 어린이 잘 걸리는 성홍열 환자, 런던에 부쩍 많아져 hherald 2018.04.09
651 비빔밥 만들기도 재미있고 맛도 좋아요 file hherald 2018.03.26
650 4월 1일부터 최저임금 시간당 7.83파운드로 올라 hherald 2018.03.26
649 2017–18 한국의 날’ 행사가 열렸다. file hherald 2018.03.19
648 항공사 하계 '런던 인천' 스케줄 변경 hherald 2018.03.19
647 교통위반 티켓, 억울하면 어필하세요 "40%가 취소" hherald 2018.03.19
646 '쉽고 편한 환치기?' 온라인 환전 사기 조심하세요 hherald 2018.03.05
645 뉴몰든 블락돈로드 Blagdon Road 재개발, 이렇게 바뀐다 hherald 2018.03.0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