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치솟는 렌트비, 재택근무의 확산으로 싸고 넓은 주거 공간을 찾아 런던을 떠나는 세입자가 많아졌다.
부동산 회사 Hamptons의 조사를 보면 지난해 새로운 임대주택을 찾았던 세입자 중 40%가 런던을 떠나 다른 지역으로 이사했다. 9만 370명의 세입자가 런던을 떠났고 6만 2,210명의 주택 소유자도 런던이 아닌 다른 지역에 정착했다.
10년 전 통계를 보면 런던에 거주하는 세입자가 다시 집을 찾으면서 런던을 떠난 경우는 28%에 불과했다.
런던을 떠난 세입자들은 런던 인근 지역에 새롭게 주택을 임대했는데 East Surrey, Essex, Kent, Hertfordshire 지역, Tandridge, Epping Forest, Sevenoaks, Broxbourne 등지로 많이 이사했다.
Midlands 지역이나 영국 북쪽으로 터전을 옮긴 이들도 38%에 달했다.
런던을 벗어난 이들은 주로 30대 후반으로 가장 큰 이유는 런던의 임대료가 너무 비싸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런던의 월세는 앞으로도 계속 오를 것이기 때문에 런던을 떠나는 세입자들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판데믹 때 주택 수요가 잠시 줄어 월세가 조금 내렸지만, 지금은 계속 오르는 추세다. 렌트비는 지난 일 년간 최소 2.5% 이상 비싸졌다.
부동산 사이트 Rightmove의 통계를 보면 일 년 전에 비해 매물은 35% 줄었는데 수요는 같은 기간 14% 증가해 런던의 월세는 계속 오를 수밖에 없을 것으로 분석한다.
조용한 생활환경을 찾아 런던을 벗어난 경우도 많은데 주거지를 옮긴 이들 중 가장 많은 연령대가 30대 후반으로 가족이 늘면서 더 넓은 공간이 필요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47 코로나 끝났는데... 결석 학생 여전히 많아 hherald 2023.08.14
646 영국 주세 제도 변경으로 술값 평균 10.1% 증가 hherald 2023.08.07
645 영국인 항우울제 처방 800만 명, 5년 이상 복용 200만 명 hherald 2023.07.24
644 영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 15년 만에 최고치 hherald 2023.07.17
643 올 2월 모게지 7억 파운드, 2016년 이후 최저 hherald 2023.05.15
642 어린이 '1년에 한 번 치과 검진' 안 지켜진다 hherald 2023.04.24
641 GP 의사 만나기 어려운 잉글랜드 hherald 2023.04.24
640 런던에서 휴대전화 도난 6분에 한 대 hherald 2023.04.17
639 英 주니어 닥터 파업으로 17만 5천 건 병원 진료 연기돼 hherald 2023.03.27
638 런던 초등학생들 1년 무료 급식 제공될 예정 hherald 2023.03.13
637 런던 하루 25건 이상 성폭행 사건 신고 hherald 2023.03.13
636 4월 우편 요금 인상 First Class 95p ㅡ> £1.10 hherald 2023.03.06
» 치솟는 렌트비, 런던 떠나는 세입자 많아져 hherald 2023.02.20
634 날마다 줄어드는 ATM, 노약자는 더 힘들다 hherald 2023.02.13
633 런던 교통체증, 일 년에 156시간 도로에서 낭비 hherald 2023.02.06
632 런던 기차·지하철 40%가 연착하거나 결행 hherald 2023.01.23
631 지난 크리스마스, 공항 입국 심사에 무슨 일이? hherald 2023.01.23
630 2022년, 영국 역사상 가장 더웠다 hherald 2023.01.09
629 잉글랜드, 카페 등 일회용 식기류 사용 금지할 듯 hherald 2023.01.09
628 영국 지난해 순이민자 수 역대 최고치 기록 hherald 2022.12.1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