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킹스톤 카운슬은 톨워스 타워와 톨워스 브로드웨이 재개발 계획안을 통과했다.
킹스톤 카운슬러들은 재개발을 담당할 회사 CNM Estate가 제안한 타워 내부 공사와 4개의 주상복합건물을 신축하는 안을 7 대 4 의결로 찬성했다.

 

톨워스 타워는 작년 7월 4천5백만 파운드에 시장에 나왔는데 CNM Estate는 지난해 말 10%의 선금을 지급했다.
CNM Estates는 건물을 구입해 타워의 외양을 바꾸는 것과 동시에 주변 재개발로 톨워스 지역을 현대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계획서에 따르면 주로 사무실로 사용되는 기능을 바꿔 전체 21층 중 6개 층만 사무실로 쓰고 나머지는 130채의 일반 아파트와 60채의 고급 아파트로 바뀌고 건물 외부 공사도 한다.

 

타워 옆에는 6층에서 20층 높이의 주상복합 건물 4개가 신축되며 총 200채의 아파트가 더 생긴다.
타워와 연결된 옆 건물 North Wing도 재개발된다. 현재 영업 중인 M&S와 Travelodge는 그대로 두고 추가로 70채의 아파트와 650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장이 들어선다.

 

CNM Estates의 와히드 사마디 회장은 "톨워스 타워와 톨워스 브로드웨이를 21세기 도시의 모습으로 변화하겠다. 더 많은 사람이 톨워스에 살고 더 많은 가게가 톨워스에 자리를 잡으면 톨워스 전체가 번창할 것이다. 이제 재개발 허가가 나왔으니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많은 사람이 브로드웨이 지역 재개발을 반대했었다. 톨워스에 고층 건물들을 더 짓는 것은 흉물스럽고 재개발로 톨워스 라운드어바웃 교통 상황은 더 나빠지고  더불어 환경오염도 심해질 것이라고 반대했다. 하지만 CNM Estates 측는 타워에 입주한 사무실을 대거 아파트로 바꾸기 때문에 오히려 교통 체증은 심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526 영국 정부 임신 우울증 치료에 4천만 파운드 지원 hherald 2016.11.28
525 영국 국방부, 비만 군인을 위한 대책에 나서 hherald 2016.11.14
524 대학생 주거비 7년동안 25% 증가, 학생 부담 가중 hherald 2016.11.14
523 [이성훈의 라이프코칭컬럼]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16고통과 스트레스가 필요한 이유 hherald 2016.10.03
522 부동산상식-상황에 따른 적합한 세입자 선택하기 hherald 2016.10.03
521 박필립의 영국 역사 지상강의 - 제 10편 왕정복고와 런던 대화재 hherald 2016.10.03
520 온고지신- 그래도 가보자 hherald 2016.10.03
519 헬스벨- 세포를 청소한다. 오토파지 hherald 2016.10.03
518 이민칼럼- 인터넷 악플과 영국비자 hherald 2016.10.03
517 운전자 시야 좁은 대형 화물차 런던 시내 못 달린다 hherald 2016.10.03
516 치아 건강 적신호, 치과 안 가는 어린이 청소년 너무 많다 hherald 2016.09.26
515 영국 장례비용 평균 4,000파운드, 런던은 5,500파운드 hherald 2016.09.19
514 자살 충동에 빠진 위험한 영국 어린이들 hherald 2016.09.12
513 런던 지하철 주말 24시간 운행, 첫날 사건 한 건도 없어 hherald 2016.08.22
512 주말 24시간 지하철 운행 앞두고 경찰 대거 확충 hherald 2016.08.15
511 영국 경찰, 인터넷 악플 담당 특별팀 발족 hherald 2016.08.15
510 내달부터 티비 라이센스 없이 BBC 재방송 볼 수 없어 hherald 2016.08.08
509 '10대 건강 지킴이 방법'으로 뇌졸중 예방 hherald 2016.08.01
508 신고 전화 101 경찰과 통화 못 하는 경우 많다 hherald 2016.07.18
507 영국, 4세 어린이가 성범죄 피의자? 8세 방화범? hherald 2016.07.1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