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신앙칼럼- 침소봉대 針小棒大

hherald 2018.11.19 16:54 조회 수 : 35

 

인간의 지혜는 압축하는 힘이 있습니다. 한국에서 강연을 하는데 청각장애를 가진 형제자매를 위해 수화 통역을 하는 선생님이 강단 옆에 서 계셨습니다. 강연을 하면서 그분을 눈여겨보게 됩니다. 통역이 다 될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 선생님은 EBS 방송에서 수화통역을 담당하는 분이셔서 원고 없이도 동시통역이 가능하시는 분이라는 사실은 사전에 알았습니다. 어떤 말에는 길게 수화를 할 때가 있고, 또 어떤 말에는 너무 빨리 통역이 끝나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강연하다가 말고 제 말이 다 통역이 되는지 물은 적이 있습니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수화에는 많은 단어들이 압축되어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현대인들에게는 압축된 용어들을 알지 못하면 신 문맹자가 되기도 합니다. 자고 나면 신생용어들이 소나기처럼 쏟아집니다. 인간의 지식은 계속해서 긴 문장을 말하기 보다는 압축된 단어를 만들어 냅니다. 그래야 더 많은 정보와 지식을 전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언어는 정보 전달 외에도 더 많은 것을 압축하고 있습니다. 사람의 생각과 마음, 과학으로 증명될 수 없는 보이지 않는 세계들이 언어에 녹아 있습니다. 그래서 말이 그 사람이라 해도 틀리지 않을 정도입니다. 물론 사람과 말은 구분됩니다. 사용하고 있는 언어를 사람의 단면이라 할 순 없습니다. 그러하지만 말은 사람을 대변하는 것이기에 사람과 언어를 분리할 순 없게 됩니다. 

 

말하는 것은 일평생 배워야 합니다. 그냥 느낌대로 말한다면 시한폭탄을 안고 불속으로 뛰어드는 것과 같을 수 있습니다. 말을 지혜롭게 하는 방법, 가치 있고 의미 있는 말을 할 수 있는 법을 배우는 것에는 자기 인생을 걸어야 할 만큼 소중한 것입니다. 우리말에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천냥 빚의 현대적 가치는 실로 엄청난 금액입니다. 천 냥 조선시대에 사용했던 화폐단위입니다. 1냥은 오늘날 7만 원 정도에 해당 합니다. 조선 후기에 물가로 환산한다면 천 냥이면 논 30마지기를 살 수 있었습니다. 1마지기는 200평입니다. 30마지기라고 하면 6000평이나 됩니다. 조선시대에 천 냥으로 30마지기를 살 수 있는 곳은 최상으로 좋은 노른자 땅입니다. 이를테면 서울 강남에 6000평의 땅을 가지고 있다면 가치는 얼마나 될까? 런던 중심가에 그만큼의 땅을 가지고 있다면 로또 1등 당첨이 필요치 않을 인생 역전을 몇 번이나 할 수 있을 만큼의 거액이 됩니다. 

말 한마디의 가치를 우리 선조들을 이렇게 높이 평가한 것입니다. 말하는 것이 그 사람의 수준이며 깊이입니다. 말하는 것을 들어보면 그의 미래도 엿볼 수 있게 됩니다. 말하는 것에 있어서 작은 일이지만 크게 불려서 이야기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큰일일지라도 작게 만들어서 문제가 커지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침소봉대”란 말이 있습니다. 바늘처럼 작은 일을 몽둥이처럼 크게 부풀려 허풍을 떠는 모습을 말합니다. 즉 작은 일을 크게 불리어 행위를 일컫습니다. 어떤 사람에게만 작은 소문이 들어가면 그 말은 크게 부풀려 지게 하는 이가 있습니다. 그런데 반대로 큰일일지라도 그에게만 들어가면 정리되고 해결될 수 있도록 작아지게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성경 말씀에도 “허망한 풍성을 전파하지 말며, 악인과 연합하여 무함하는 증인이 되지 말라.”(출23:1)했습니다. 말을 퍼뜨리다 보면 작은 것을 크게 확장하게 됩니다. 확장하기 위해선 없는 말을 보태어 말을 지어내고 만들어내기도 합니다. 좋지 않은 말, 해가 되는 말은 없앨 순 없습니다. 그런 말이 나돌 때 이웃에게 퍼뜨리기 보다는 그 말을 영적 쓰레기통에 담아 버려야 합니다. 그리하면 허망한 말은 더 이상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지 않게 됩니다. 특히 교회 공동체 안에서 떠도는 말은 하나님의 영광을 가릴 뿐 아니라 성도간의 마음에 깊은 상처가 되기도 합니다. 건강한 공동체는 악한 말이 없는 것이 아니라 그 말을 받는 즉시 영적 쓰레기통에 버리게 되는 것이며, 건강을 잃은 공동체는 그 반대가 되는 침소봉대가 됩니다. 

 

 

박심원 목사

예드림커뮤니티교회 공동담임
박심원 문학세계 http://seemwon.com
목사, 시인, 수필가, 칼럼리스트
Email : seemwon@gmail.com
카톡아이디 : seemw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904 헬스벨-호르몬제….아무도 말해주지 않는 어두운 진실 hherald 2019.01.28
1903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hherald 2019.01.28
1902 부동산 상식-부동산 매매, 1월 가격 동향 어땠나 hherald 2019.01.28
1901 신앙칼럼-동가숙서가식 東家宿西家食 hherald 2019.01.28
1900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hherald 2019.01.28
1899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교회란 무엇인가? (50) hherald 2019.01.21
1898 헬스벨- ‘영양 밀도’라는 개념 hherald 2019.01.21
1897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39 트렌드와 직업전망의 관계 hherald 2019.01.21
1896 이민칼럼 -스포츠업과 솔렙비자 가능여부 hherald 2019.01.21
1895 부동산 상식-브렉시트와 부동산, 2019년 시장 전망은? hherald 2019.01.21
1894 신앙칼럼-거룩한 기다림의 미학 hherald 2019.01.21
1893 이민칼럼 -T4G동반자 T2M종교비자 전환과 조건 hherald 2019.01.14
1892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교회란 무엇인가? (49) hherald 2019.01.14
1891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38 직업세계의 트랜드: 글로벌화, 고령화 hherald 2019.01.14
1890 부동산 상식-First time buyer 가 알아야할 5가지 팁! hherald 2019.01.14
1889 헬스벨- 식용유는 왜 식용으로 부적합한가 hherald 2019.01.14
1888 진로코칭 컬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37 직업세계의 트랜드: 기계화, 정보화 hherald 2019.01.07
1887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NHS 무료 진료 hherald 2019.01.07
1886 말씀의 향기 목회자칼럼- 바른 예배와 주일 성수 hherald 2019.01.07
1885 이민칼럼 - 2019년 새해 취업비자 연장과 CoS할당 hherald 2019.01.0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