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기 순환

hherald 2019.08.19 11:26 조회 수 : 571

 

지난주 혈 순환에 이어 이번 주에는 기순환 즉, 기혈 순환을 살펴보자.

 

호흡에는 크게 내호흡과 외호흡 두 가지가 있다. 조직에서 동맥의 피 중 산소를 취하고 그 대신 이산화탄소를 혈액에 주어서 정맥피를 만드는 것이 내호흡 또는 조직호흡이라 하고, 외호흡은 정맥의 피 중 이산화탄소를 배출하고 산소를 취해서 동맥피를 만드는 것이다. 피부도 호흡 기능을 한다.

 

원활한 호흡을 위해 추천할만한 자연적인 방법으로는 간단한 냉수마찰, 신선한 바람 쐬기, 일광욕 등이 효과가 있고, 자주 물 마셔 주기, 보습크림이나 오일을 피부에 발라주고, 세수 후 수건을 사용하기보다는 얼굴에 물기가 있는 상태에서 손으로 톡톡 두드려 말려 주는 것이 좋다.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무엇보다 폐 건강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기를 주관하는 것이 폐이기 때문이다. 한의학에서 이야기하는 기는 생기, 원기 등 생명체의 동력을 의미하는데, 이 동력은 우선 산소의 연소 때문에 얻어지므로 깨끗한 공기를 호흡함으로써 생기는 기와 좋은 음식물 섭취 등이 중요하다.

 

기는 피가 없으면 움직이지 못한다. 즉 호흡이 없으면 기가 없다. 호흡이 끊어지면 혈관에 피가 없어지는 것이다. 피와 산소가 잘 운행되고 몸 안의 연소 작용이 원활해지는 것을 돕는 것이 폐다.

 

과격한 운동을 하면 호흡이 곤란해진다. 심장을 상징하는 ‘불’은 폐를 상징하는 ‘쇠’를 이긴다는 표현에서 알 수 있다시피, 혈액 순환이 왕성해서 몸 안에 이산화탄소가 많이 생길 때는 혈액 중에 이산화탄소가 호흡 중추를 자극해서 폐로 하여금 과중한 활동을 하게 하기 때문이다.

 

원활한 기순환을 위해 한의학에서는 피부 상태에 따라 속새, 여주, 율무, 녹두, 국화차, 용안, 인삼, 오미자, 대추 등을 약재로 사용한다.

 

케이한의원 윤규탁 원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075 헬스벨- Mr Banting그리고 Mr Keys hherald 2019.08.19
2074 부동산 상식-주택 확장 규제 완화, 이번 기회에 리노베이션 해볼까? hherald 2019.08.19
2073 피트니스칼럼- 운동순서 어떻게 구성해야할까? file hherald 2019.08.19
2072 이민칼럼-예술분야 인턴쉽 어떤 비자로 해야 하나? hherald 2019.08.19
»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기 순환 hherald 2019.08.19
2070 이민칼럼-취업비자 이직자 영주권위해 받을 서류들 hherald 2019.08.12
2069 런던이야기- 초라한 영국 총리 관저 file hherald 2019.08.12
2068 피트니스칼럼- 달릴 때 계단 내려 갈 때 무릎에 통증이 있다면? file hherald 2019.08.12
2067 부동산 상식- 임대인(Landlord)의 연간 지출 비용 얼마나 될까? hherald 2019.08.12
2066 신앙칼럼- 내 인생이 걸었던 그 꽃길 hherald 2019.08.12
2065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혈 (피) 순환 hherald 2019.08.12
2064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59 진로와 인생설계6 :: 인생설계 비전보드 만들기 file hherald 2019.08.12
2063 헬스벨- 잘못 먹어 찐 살, 운동으로 뺄 생각 말라 hherald 2019.08.12
2062 피트니스칼럼- 오래 앉아 있으면 병이 생긴다 file hherald 2019.08.05
2061 이민칼럼- 영국체류자 결혼비자 전환과 영주권 hherald 2019.08.05
2060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예방과 명의 hherald 2019.08.05
2059 신앙칼럼- 인류의 조상 아담 hherald 2019.08.05
2058 헬스벨- 생체 시계를 다시 맞춘다 hherald 2019.08.05
2057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59 진로와 인생설계5 :: 행복한 삶을 위한 진로 설계 hherald 2019.08.05
2056 부동산 상식- Waitrose에 가까울 수록 집 값이 비싸다? hherald 2019.08.0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