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사랑은 본질입니다. 그러나 그 본질적 사랑은 감추어져 있는 것입니다.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하기에 확인할 수 없게 되는 것입니다. 본질적 사랑은 비본질적인 방법으로 전달되어져야 합니다. 본질의 접근은 감추어져 있기에 어떠한 본질적 이상일지라도 세상에 나타날 수 없는 것입니다. 비본질적인 울타리가 없다면 그 본질은 사장되도록 되어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십니다. 그것은 사랑의 본질이라는 의미입니다. 그러나 그 사랑의 본질은 비본질적 방법을 통하여 세상에 나타내셨습니다. 과거 믿음의 선진들을 통하여 하나님의 사랑이 전달되어졌습니다. 하나님 사랑의 전달은 비본질적인 방법인 예수 그리스도의 오심으로 세상에 나타내셨습니다. 사람들은 예수의 오심이 사랑의 본질이 아니라 믿었기 때문에 그를 무시하여 결국은 십자가에 죽여야 했습니다. 하나님 사랑의 본질로 받아들일 수 없었던 연유입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에게 이렇게 나타난바 되었으니 하나님이 자기의 독생자를 세상에 보내심은 저로 말미암아 우리를 살리려 하심이니라." (요일4:9)

 

하나님의 사랑이 마치 버림받은 것 같은 비본질적 방법으로 이 땅에 나타났습니다. 그는 초라한 말구유에 오셨습니다. 천대 받는 목수 일을 하셨습니다. 갈릴리와 나사렛이라는 변방에서 활동하셨습니다. 그의 제자들은 뚜렷한 명분을 내세울 만한 인물은 없었습니다. 최후에는 십자가에서 처절하게 죽으셨습니다. 사람들은 이것이 하나님의 사랑이 본질이 될 수 없다며 강력하게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방법은 이러한 비본질적 방법으로 느껴지는 것을 통하여 하나님의 본질적 사랑을 확증하신 것입니다.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롬5:8)

 

교회 공동체는 비본질을 통하여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 가야 합니다. 사람들은 불평합니다. "교회가 꼭 먹어야 합니까? 교회가 꼭 이런 일을 해야 합니까? " 그렇습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먹고 마시는 것에 있지 않습니다. 이런 것은 비본질이 분명합니다. 교회에서 먹는 것, 친교를 나누는 것은 본질이 아닙니다. 필요한 시설물들 역시 본질이 아닙니다. 때론 이러한 비본질로 인하여 교회의 헌금을 사용해야 하고 성도들은 힘을 다해 그것을 섬겨야 합니다. 그래서 지치게 됩니다.

 

분명한 사실입니다. 이러한 비본질 없이는 교회 공동체는 하나님의 뜻을 실현할 수 없다는 사실입니다. 하나님의 방법이 비본질을 통하여 본질을 세상에 나타내신 것처럼 교회는 하나님의 뜻을 나타내시는 하나님의 방법이십니다. 교회가 유지되고 세상에 소금으로서 빛으로서 사명을 다하기 위해서는 본질적인 것으로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비본질적인 순종을 통하여 나타나야 합니다.

 

믿음의 실천, 사랑의 실천, 하나님의 뜻에 순종, 이것이 본질적인 것이라면 그 본질은 손에 잡을 수 없습니다. 비본질적인 것으로 믿음을 실천하게 되는 것이요, 사랑을 실천하는 것이요,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게 되는 것입니다. 마음에 새겨 넣어야 합니다. 신앙은, 사랑은, 믿음은, 교회 공동체는 비본질적인 방법을 통하여 하나님께 드려지는 것이요, 세상에 하나님의 사랑을 나타나는 것입니다.

 

박심원 목사

예드림커뮤니티교회 공동담임
박심원 문학세계 http://seemwon.com
목사, 시인, 수필가, 칼럼리스트
Email : seemwon@gmail.com
카톡아이디 : seemw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048 이민칼럼- 시민권 신청 GCSE A Level졸업과 영어증명 hherald 2019.07.22
2047 피트니스칼럼-긴장성두통 약 먹기 전에 목부터 푸세요 file hherald 2019.07.15
2046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hherald 2019.07.15
2045 부동산 상식-상반기 주택 임대 마켓 흐름과 전망 file hherald 2019.07.15
2044 헬스벨- 영양 검사를 실시한 후의 단상 hherald 2019.07.15
2043 신앙칼럼- 삶의 우선순위 감사 hherald 2019.07.15
2042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NHS와 예방의학 hherald 2019.07.15
2041 이민칼럼 - 영국취업비자 연장과 연봉책정 hherald 2019.07.15
2040 헬스벨- 햇볕을 받으며 진화하였다 hherald 2019.07.08
2039 피트니스칼럼-푸시업 완전 정복 file hherald 2019.07.08
2038 런던이야기 [3] 지도자의 눈물 file hherald 2019.07.08
2037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초고령과 불임클리닉 hherald 2019.07.08
2036 부동산 상식- 여름 휴가 중 집 관리 어떻게 할까? hherald 2019.07.08
2035 이민칼럼- 제 3국서 영국비자 신청 hherald 2019.07.08
2034 신앙칼럼-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마음 hherald 2019.07.08
2033 피트니스칼럼- 열심히 운동해도 살은 왜 안빠지는 걸까? file hherald 2019.07.01
2032 헬스벨- 소화의 핵심 물질, 위산! hherald 2019.07.01
2031 진로코칭 칼럼 “내 꿈을 세상에 그린다 #58 진로와 인생설계2 :: 내 인생의 테마 정하기 file hherald 2019.07.01
2030 이민칼럼-11개월 영어연수와 유럽여행 hherald 2019.07.01
2029 천수보감 보따리와 건강 - 폭염과 보약 hherald 2019.07.0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