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영국 연재 모음

어느덧 5월 중순으로 접어 들었습니다. 그레타가 외치는 지구 온난화가 맞는건지 아니면 일부 과학자들이 얘기하는 것처럼 오히려 소빙하기로 접어들고 있는 것인지 올해는 안타깝게도 역대 최고로 추운 5월이라고 하며 비바람이 몰아치고 겨울 외투를 입었다가 벗었다가 기온 변화가 심합니다. 그래도 해가 길어지고 구름이 걷히고 햇살이 날때는 기나긴 겨울과는 비교되지 않는 광량을 즐길 수 있습니다. 

환자분들의 몸을 보면 야외에서 충분한 시간을 보내지 않아서 피부가 창백한 것을 모른척하고 넘어갈 수가 없습니다. 특히 1년이 넘는 록다운으로 많은 분들이 가택연금 상태로 살았는데 한창 혈기 왕성한 청소년들이 일년내내 주로 실내에서 지내고 체력 증진, 건장한 체격을 만들 기회도 갖지 못한 것은 이만 저만 손해가 아닐 수 없습니다. 


제가 ‘햇볕을 쐬셔야 합니다!’ 라고 말하면 바로 비타민 D 꾸준히 먹고 있다라고들 말씀하시는데 타블렛으로는 혈액 검사 상 비타민 D 숫자가 예쁘게 나올수 있도록 만들 수 있을 뿐, 태양이 주는 어마 어마한 효과를 살 수 없습니다. 사람은 직접 태양을 보고 피부로 흡수하고 피하 콜레스테롤에서 반응하고 직접 필요한 만큼 간에서 만들어 내도록 디자인되어 있으며 혈관에는 빛 수용체가 있어서 빛에 따라 시시각각 반응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모든 동물들의 두뇌 깊숙히 빛을 감지하는 센서가 있는데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빛의 파장의 세기라든지 우리 몸을 비추는 각도를 감지하여 우리가 지구 상에서, 태양계 우주에서 어디에 위치하는지, 하루 중 몇시이고, 낮인지 밤인지, 현재 무슨 계절인지 시공간을 아주 정확하게 파악하는 기전이 있습니다. 


동물들은 빛에 따라서 계절에 맞추어서 짝짓기를 하고, 철새도 머나먼 길을 이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사람에게도 생체 시계가 있어서 빛을 감지하면서 24시간 어느 장기가 언제 활발해지고 언제 휴식을 취할지 생체 리듬이 엄연히 있으며 이를 연구하는 학문을 크로노바이올로지(chronobioglogy)라고 하는데 현대인의 다양한 질병의 저하에는 이 생체 시계의 교란도 한몫합니다. 증상을 억제하고 보는 일반 병원에서는 들을 일 없는 주제이지만 세포 수준에서부터 원초적인 건강을 추구하는 분이라면 꼭 생체 리듬을 존중해야 할 것입니다. 

 

현대인들은 겉모습은 도시에서 생활하는 현대인이더라도 본질은 구석기인으로서 우리 유전자는 2백5십만년전 구석기 시대에 형성되었습니다. 구석기인들은 해가 떨어져야 실내로 들어 왔지 우리처럼 햇빛을 피하고 한낮에 동굴 속에서 지내거나 하지 않았으며 대부분 야외에서 생활하면서, 해에 맞추어 지내면서 사람의 유전자가 오랜기간 형성되었습니다. 인체는 세포는 여전히 이러한 요구를 충족시키고자 하는데  문제는 현대인들이 스스로 하루 종일 실내 생활을 선택한다는 점으로서 이는 우리 유전자에 매우 이례적인 사태로서 내면의 요구와 환경이 큰 상충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밖에 나가 자연에서 영감을 얻고 활발하게 움직이게 디자인되어 있으며 특히 틴에이져 청소년기에는 강건한 육체에 호연지기를 기르도록 디자인되어 있으나 현대인은 이러한 기회를 자신에게 부여하지 않고 스스로 속박하여 독수리가 평생 새장에서 사육되고 있는 것과 같은 상황입니다. 


낮에 형광등과 같은 인공 조명하에서 실내에서 지내고 밤에도 늦게까지 불켜놓고 밤낮으로 컴퓨터 모니터며 모바일폰 화면으로 블루라이트에 노출되고 있는데 인체가 원하는 햇빛과 완벽한 어둠이 아니라 이러한 쓰레기 파장에 장시간 노출되어 있는 것 자체가 인체에 큰 스트레스이며 특히 에너지 발생 기전에 파괴적인 역할을 한다는 것을 인지해야 합니다. 낮에 두뇌가 맑지 못하고 밤에 잠을 잘 못이루는 분들이 많은데 장기간의 쓰레기 파장하의 실내 생활로 두뇌가 낮인지 밤인지 구별하지 못하고 생체 리듬이 깨어져서 그렇습니다. 마치 시차 적응이 안되는 것처럼 짜증나고 활력없이 생활하게 되는데 당장 나가서 태양빛 아래 낮이라는 것을 인지시켜 주고 밤에는 모든 불을 끄고 밤이라는 것을 두뇌가 인지해야 합니다. 건강한 세포는 밤낮의 구별이 뚜렷하여 낮에는 햇볕아래 활발하고 잘놀고 밤에는 죽은 듯이 칠흙같은 어둠 속에서 깊히 자야 합니다. 


태양광은 시시각각으로 변하면서 인체에 다른 효과를 선사합니다. 


새벽에 동트는 태양을 접하면 인체의 세로토닌 등 신경전달 물질의 조절을 원할하게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우울증 등 멘탈 헬쓰가 안좋은 분은 침대에서 나오기도 힘들겠지만 누군가의 도움을 얻어서라도 동트는 태양빛의 파장을 접하면 효과가 있으며 특히 산이나 바닷가 같은 광활한 자연에서 동트는 태양을 접할 수 있다면 더욱 마법적인 효과가 있습니다. 정오의 직사광선 햇빛을 받으면 비타민 D를 생성할 수 있는데 인체 200개 이상의 유전자가 비타민 D에 의해 활성화됩니다. 위도가 무려 50도 이상에 걸쳐 있는 영국에서는 4월 중순부터 9월 초까지만 비타민 D를 형성할 수 있는 광량이 되기 때문에 이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피부가 태양에 적응해야 하는데 꾸준히 선탠해야 피부에서 비타민 D를 제대로 형성할 수 있는데 한창 잘 자라야 하는 유아나 청소년은 물론 골다공증 위험성이 있는 갱년기 여성들, 노인들도 일상적으로 선탠을 해야 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이제 함께 살아야 한다는 점이 명확해졌는데 겨울 어느 신종 바이러스가 세상을 휩쓸더라도 면역 기능을 원할히 발휘할 수 있도록 꾸준하게 선탠을 하여 가을쯤이면 황금빛 피부로 플루 시즌에 들어가도록 합니다. 

 

런던한의원 원장 
류 아네스  MBAcC, MRCHM
대한민국한의사
前 Middlesex 대학 부설 병원 진단학 강의
The Times선정Best Practice criteria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436 이민칼럼 - 대한민국 거소증 신청 및 준비 서류 hherald 2021.06.21
2435 헬스벨 - 태양과 동기화 (synchronize) 하라 hherald 2021.06.21
2434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영국유학 성공과 실패 사례들 file hherald 2021.06.21
2433 요가칼럼- 기초체력 무조건 좋아지는 전신운동과 요가 file hherald 2021.06.21
2432 런던통신- 영국의 ‘어공’과 ‘늘공’ 싸움… 소신 공무원의 최후 hherald 2021.06.21
2431 신앙칼럼- 하늘 거울 hherald 2021.06.21
2430 부동산 칼럼 - 서브레팅, 집주인과 협의하셨나요? hherald 2021.06.14
2429 이민칼럼: 취업비자 기간 기록과 부동산 임대 hherald 2021.06.14
2428 헬스벨 : 사랑과 정열, 헌신의 호르몬 – 옥시토신! hherald 2021.06.14
2427 요가칼럼- BTS 노래와 함께하는 3분 다이어트 운동+ 요가 챌린지 file hherald 2021.06.14
2426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영국유학 성공과 실패 사례들 file hherald 2021.06.14
2425 런던통신- 영국병과 '대처의 전략' hherald 2021.06.14
2424 신앙칼럼- 직업은 꿈이 될 수 없습니다. hherald 2021.06.14
2423 이민칼럼: 학생비자 가족동반과 입국시기 hherald 2021.06.07
2422 헬스벨 - 남편이 아줌마가 되었다 hherald 2021.06.07
2421 요가칼럼- 바쁘다면 의자에서 딱 7분만! file hherald 2021.06.07
2420 영국교육 제대로 알고하자-영국유학 성공과 실패 사례들 file hherald 2021.06.07
2419 부동산 칼럼 - 경매:또다른 부동산 매매 방법 hherald 2021.06.07
2418 신앙칼럼- 너 꿈꾸는 인생아 hherald 2021.06.07
2417 런던통신- FA컵 우승 레스터가 영국인에게 보여준 것 hherald 2021.06.0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