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단상

한인회와 선거, 그 부정의 고리

hherald 2011.04.04 18:33 조회 수 : 5207


몇 년 동안 한인회를 볼모로 잡고 소송과 맞소송으로 얼룩졌던 한인사회를 만든 2007년 12월의 한인회장 선거. 당시 시비의 시초는 부재자 투표였다. 투표장에 올 수 없는 주재상사에 부재자 투표권을 부여한데서 부정 투표 시비의 요인이 나온 것이다. 당시 이 사건을 보도한 동포신문을 보면 다른 사람이 대리 투표했다는 부정 선거가 있었다던 주재상사는 선거 전에 부재자 투표를 하겠느냐는 한인회의 전화를 받고 아무 관심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나 선관위는 이 회사에 5장의 부재자 투표 용지를 보냈다. 그리고 이 표는 해당 회사의 대표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 아닌 다른 사람이 투표했다.

 

 

당시 개표 현장에 있었던 사람은 기억하겠지만, 그 해 선거 개표장에서 박빙의 개표가 있던 와중에 부재자 투표함 개봉을 앞두고 앞서 말한 바와 같이 부재자 투표에 부정이 있었다고 한 측이 주장했다. 지금도 의아한 것이 왜 처음부터 부재자 투표에 부정이 있었다는 것을 알고도 개표가 시작되기 전에 얘기하지 않고 현장투표용지가 다 개봉되고 난 뒤에 부정투표 문제를 제기했느냐는 것이다. 만약 부재자 표가 당락에 영향을 미칠 정도가 아니었다면, 부정투표라고 문제를 제기한 측은 이 문제를 덮어둘 수도 있었다는 추측을 할 수 있다. 그 표가 없어도 당선될 수 있었다면 2007년 부정선거 시비는 영원히 잠든 사실이 될 수도 있었다. 그런데 현장투표함을 막상 열어보니 이 표가 무효표로 처리돼도 당선이 어렵다고 판단돼 어쩌면 덮어둘 수도 있었던 그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그래서 개표가 있고 얼마 뒤 도서관에 사람을 모아 낙선한 후보 측에서 <재영한인회장 부정선거에 대한 규탄대회>를 열었다.그 자리에서 "단 한 표라도 부정 선거가 있었다면 이 선거는 무효다"라는 참석자들의 의견이 있었고 이번 2010년 선거 뒤와 모양이 참 비슷하게도 <부정선거 규명 위원회>가 만들어졌다. 이번 선거 뒤에 만들어진 <진상조사위원회>를 한인회가 인정한 단체가 아니라서 어떻다는 말을 하지만 따지고 보면 당시 <부정선거 규명 위원회>도 한인회가 인정한 단체는 아니었다. 한인사회의 자생단체를 한인회가 인정하고 않고를 논하는 것이 어불성설이지만. 각설하고 <부정선거 규명 위원회>는 당시 선거와 관련된 여러 정황을 조사해 보고했는데 결론은 용두사미였다. 가장 큰 문제는 위원회에 소속된 위원 간에 의견이 달랐다. 각자 참여의 목적이 달랐기 때문에 의견이 다를 수밖에 없는 구도였다.

 

 

결국 어떤 명분을 걸고 개인간의 소송으로 지루한 공방을 했지만 그 기간 한인회만 만신창이가 됐다. 책임을 져야한다는 공방의 당사자들은 지금 모두 빠지고 이제 한인회만 멍하게 남았다.

당시 사건으로 교훈은 남았다지만 그나마도 공허하다. 투표에 관심 없는 회사에 억지로 보낸 표가 부정의 단초를 제공한 교훈에도 불구하고 투표에 관심이 없는 수백 명의 회비를 대납하면서 수백 표의 부정을 만들어 내는 현실에, 2007년 문제가 된 5장의 표에 분노했던 이들이, 이제 수백 장의 문제표에도 무덤해지는 현실에, 문제의 중심에 있었던 사람들이 몇 해가 지나도 여전히 선거의 중심에 있는 현실에 지난 선거의 교훈은 너무도 공허하다.


느끼는가. 언제부터인가 부정의 고리에 우리가 길들여지고 있다는 걸.

 

 

 

 

헤럴드 김 종백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