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단상

뉴몰든 코리아타운의 노노케어

hherald 2020.07.13 17:04 조회 수 : 3421

뉴몰든 하이스트리트에 있는 노인회관은 요즘 모임이 없어 한산하다. 그런데 노인회관에 모이지 않아도 이분들 요즘 바쁘다. 독거노인 한 분이 편찮으신데 병원에 입원시키고 퇴원한 뒤 생활할 수 있도록 집을 가꾸고 식사 배달하고 반찬 만들어 보내고 직접 몸으로 봉사하느라 바쁘다. 그분을 돕겠다고 돈을 내는 이들도 있다. 서로 연락을 하며 필요한 것을 채워 나가는 모습, 우연한 기회에 이분들 단체 카톡방에 가입했다가 이 모든 소식을 보게 됐는데 뉴몰든에서는 노인회가 있어 외로운 노인이 그나마 적겠다 생각했다. 노인이 노인을 돌보며 외로움을 없애는 곳, 런던 코리아타운이다.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시대, 노노 老老 부양, '노노케어'라고 한다. 지금 한국은 노노케어 시대라고 한다. 노인이 많아진 것, 사회가 고령화되었기 때문이다. 전체 인구 중에 노인 인구가 7% 이상이면 '고령화 사회', 노인 인구가 14% 이상이면 '고령 사회'라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지난해 노인 인구의 비율이 15%가 됐다. 고령 사회가 됐다.

 

노인으로 치는 고령의 기준은 대체로 15-64세인 생산가능 연령을 벗어나는 것으로 한다. 대체로 65세를 기준으로 한다. 생산의 부담에서 벗어난 시기? 영국도 65세가 되면 무료승차권을 비롯해 혜택이 많아진다. 혜택을 주려면 혜택을 만드는 이들이 필요하다. 그래서 만드는 이가 몇 명이고 받는 이가 몇 명이냐를 따져서 받는 이가 많으면 그 사회가 참 힘들 거란 얘기를 한다. 생산연령인구가 생산 활동을 해서 노인 인구를 먹여 살려야 한다, 혹은 책임져야 한다는 뜻으로 노인이 많아지고 젊은이가 적으면 먹여 살리기 힘들다는 고령화 사회를 걱정하는 통계가 나온다. 우리나라도 50여 년 후 2067년이 되면 전체 인구 47%가 노인이고 생산연령인구는 같은 기간 45.4%까지 줄어들 것이란 관측을 내놓았다. 청년·중장년층 1명이 노인 1명 이상을 책임져야 한다는 의미라며 매우 힘들 것이라 추측한다. 듣는 노인들 마음이 편치 않다.

 

예의가 살아있는 나라에서 '노인'이란 단어는 그다지 부정적인 의미가 아니다. 그런데 생물학적 노화를 사회적 무용으로 치부하는 사회에서 노인을 자꾸만 뒤로 밀어 '뒷방 늙은이'를 만든 것이다. 나이 들어 신체적 능력이 감퇴하는 건 당연하나 과학적으로 최대 82세까지 정신적으로 성장한다는데 그렇게 보면 영국에서 무료승차권이 나오는 65세가 돼도 정신적으로 다 성장하려면 한참 남았다는 말이다.

 

신체적 돌봄이 필요한 노인을 위한 시스템은 사회 인프라의 측면이다. 영국은 NHS 혜택으로 '건강 불평등'은 적다. 그러나 노인은 병상에 누워서야 겨우 돌봄을 받는 이들만 있는 것이 아니다. 뉴몰든 노인회관에서 보듯이 건강이 허락하는 노인이 돌봄이 필요한 노인을 돕는다.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사회, 우정이 참 보기 좋습니다, 라고 편히 볼 문제만은 아니다.

 

그분들만 있는 것이 아니라는 우리의 마음을 노인회관에 전달해야겠다. 건강을 돌보는 것 못지않게 그분들의 마음도 돌봐야 한다. 노인회관이란 곳에 정서적으로 소외 시켜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풍경도 괜찮다, 하는 우리의 안이가 그분들 마음에 상처가 되지 않도록... 

 

 

헤럴드 김 종백단상.JPG

런던 코리아타운의 마지막 신문쟁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