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영국 정부는 이달 말까지 도입하려던 백신여권 계획을 철회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장관은 12일 BBC 인터뷰에서 나이트클럽과 실내 다중이용시설 출입 시 백신여권 제시를 의무화하려던 것을 시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백신여권이 도입되면 피해가 우려되는 관련 업계에서 반발하고 집권당인 보수당에서조차 강하게 반대했기 때문이다.
지난주 나딤 자하위 백신담당 차관이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장소에 백신여권을 도입할 계획이라 발표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철회한 것이다.
대신 영국 정부는 접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22일부터 12∼15세 청소년들에게 백신 접종을 하고 2차까지 접종을 마친 사람에게 부스터샷도 시작할 예정이다.
'코로나바이러스법 Coronavirus Act 2020'에서 식당과 펍 등이 문을 닫게 하고 행사나 모임을 규제하는 권한을 삭제하고 코로나19 감염 시 자가격리 규정만 적용하기로 했다. 
영국에서 백신을 2회 접종한 사람이 외국에 갔다가 귀국할 경우 유전자 증폭(PCR) 검사 대신 신속검사만 받는 방안을 시행할 것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헤럴드 이지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85 英 플라스틱 접시, 수저, 컵 사용 금지할 듯 hherald 2021.09.20
984 코로나 접종자 영국 입국 규정 대폭 완화 hherald 2021.09.20
» 英 백신여권 철회하고 접종을 강화하는 정책으로 hherald 2021.09.13
982 탈북민 추석맞이, 한민족 추석맞이가 됐다 file hherald 2021.09.13
981 킹스톤병원 돕기 Korean Art Festival 열기 뜨겁다 file hherald 2021.09.13
980 10월 15일부터 Contactless 결제 한도 100파운드까지 hherald 2021.09.06
979 웨스트필드 전광판에 한식 막걸리 광고 hherald 2021.09.06
978 잉글랜드 9월 내로 코로나 백신 여권 도입한다 hherald 2021.09.06
977 장애인 차별 금지 '런던아이의 보랏빛 불'' hherald 2021.08.23
976 '위드 코로나' 런던, 대중교통 이용자 계속 증가 hherald 2021.08.23
975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3차 접종) "예방효과 4배 높아" hherald 2021.08.23
974 대한노인회 영국지회 현판식 file hherald 2021.08.16
973 "펄로우(Furlough)는 생명줄, 연장해야 한다" 런던시 대변인 hherald 2021.08.16
972 英 올겨울 독감, 바이러스로 6만 명 사망 예상 hherald 2021.08.16
971 재영국 한인회장 선거 9월 4일 시행 hherald 2021.08.09
970 영국 16세, 17세 청소년도 코로나 백신 계획 hherald 2021.08.09
969 피곤하고 쑤신다...병이 나아도 아픈 '만성 코로나' hherald 2021.08.09
968 재영동포사회의 '교양 힐링' - 코윈UK '한여름 인문학 콘서트' file hherald 2021.08.02
967 "축하합니다" 권오덕 신임 노인회장 file hherald 2021.08.02
966 英 한 해 500만 건 이상 택배가 사라진다 hherald 2021.08.0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