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영국 정부가 내년부터 점수제 이민법을 도입함에 따라 영어를 잘 못 하거나 연봉이 적고 미숙련 노동자인 경우 취업 비자를 받기가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 12월 31일부터 EU 연합 소속 국가 출신 유럽인도 영국으로의 자유로운 출입국이 통제돼 영국 내무부는 새로운 이민법을 시행한다. 높은 임금을 받는 숙련된 노동자들이 높은 생산성을 내는 활기찬 경제를 목표로 이민자에 대한 심사가 까다로워지는 것이다.
바뀔 이민법에 따르면 2021년 1월 1일부터 영국에서 일하고 싶은 사람은 필수적으로 3가지 조건을 갖춰야 취업비자 심사 대상이 될 수 있다. 
1 직장에서 취업 제안을 받아야 한다. 2 직종에 맞는 능력과 기술을 갖춰야 한다. 3 영어를 할 줄 알아야 한다.
3가지 조건이 갖춰지면 50점을 받게 되고 개인 능력과 급여 등에 따라 점수가 추가되는데 취업 비자를 받기 위해서는 최소 70점을 받아야 한다.
연봉에 따라 0점에서 20점까지 점수가 달라진다. 2만5천6백 파운드 이상이면 20점, 2만3천40파운드부터 2만5천6백 파운드 미만이면 10점, 2만3천40파운드 미만이면 0점을 준다. 그러나 간호사처럼 노동력 부족이 심각한 분야에 지원하면 연봉과 상관없이 바로 20점을 준다.
학력도 점수를 준다. 지원한 분야의 박사학위 소지자는 10점을 받고 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ematics(STEM) 분야의 박사학위가 있으면 20점을 받게 된다. 
숙련 노동자에 대한 취업비자의 수는 제한이 없다.  또한 특정 분야의 숙련 노동자는 직장이 정해지지 않아도 취업 비자를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배관공, 건축업 같은 분야의 노동자는 영국에서 고용하겠다는 회사가 없으면 비자를 받을 수 없다.
따라서 바뀌는 이민법은 과학자, 기술자, 학자, 교수 등 여러 분야의 고급인력을 받겠다는 정부의 계획이 반영된 것이다. 기업이나 회사는 유럽 여러 나라에서 '값싼 노동자'를 채용하지 말고 영국에 있는 노동자를 고용하든가 생산 자동화에 더 집중하라는 지침인 셈이다.
예술가, 운동선수의 공연, 경기를 위한 입국 허가는 훨씬 더 쉬워진다.
새 이민법은 유럽 시민들을 위한 Settlement Scheme과는 별개라 영국 체류 허가를 받은 320만 명의 유럽인에게는 해당하지 않는다.
많은 단체가 새 이민법으로 인해 여러 분야에서 노동력 부족 현상이 생길 것이라고 우려한다. 농업, 수산업, 제조업, 서비스, 청소, 보안, 교통, 운송 등 분야에는 유럽 국가 출신만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 출신 사람들이 영국에 와서 일하는데 숙련된 노동자가 아니라고 취업비자를 주지 않으면 영국 경제에 큰 피해를 줄 것으로 추측하며 반대하고 있다.
하지만 보수당 정부가 과반수 의석을 갖고 있어 새로 시행될 점수제 이민법은 국회를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46 한식세계화를 위한 네트워킹 행사 출범 hherald 2020.03.02
845 코로나19가 만든 한인타운의 마녀사냥 '신천지 괴담' hherald 2020.03.02
844 불법체류자 한 명 추방 비용이 1만2천 파운드? hherald 2020.02.24
843 로열 메일, 3월 23일부터 우푯값 인상 hherald 2020.02.24
» 내년부터 점수제 취업비자, 영어 못하고 연봉 적으면 힘들어 hherald 2020.02.24
841 런던한국무용단 중증장애인 시설 방문 자선공연 file hherald 2020.02.17
840 볼거리 환자 급증, 나이 상관없이 MMR 백신 예방접종 필요 hherald 2020.02.17
839 영 '외국인 노동력 빠질라' 비자 조건 낮춰 hherald 2020.02.10
83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악용 이메일, 절대 열지 마세요 hherald 2020.02.10
837 영국 공립 초중고등학교 학생에게 생리용품 무료 제공 hherald 2020.02.03
836 런던 택시 이용객 대상 성범죄 1년 새 81% 증가 hherald 2020.02.03
835 한식 세계화를 위한 네트워킹 행사 개최 안내 hherald 2020.01.27
834 영국 YMS 비자 정부 후원보증서 없어졌다 hherald 2020.01.27
833 한국뇌연구원, 킹스칼리지大 공동 박사학위 과정 모집 hherald 2020.01.27
832 런던 시내버스 옆문, 뒷문으로 못 탄다 hherald 2020.01.27
831 런던 기념품가게 한인 대상 카드 결제 사기 사건 잇달아 hherald 2020.01.27
830 영국 대기오염 관련 질환 하루 30명 사망 hherald 2020.01.20
829 강요에 의해 스스로 포르노 영상을 찍는 11살 소녀를 구해주세요 hherald 2020.01.20
828 영국 경찰 "999, 101로 장난 전화 마세요" hherald 2020.01.13
827 한전 런던사무소 밀린 임차료 떠안은 교민의 사연 hherald 2020.01.1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