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조금 움직였을 뿐인데 숨이 가쁘면 폐병을 의심해야 한다?
폐 건강 관련 자선 단체인 British Lung Foundation이 영국인의 폐 건강에 관한 조사 내용을 발표했다.
영국 성인 10명 중 3명이 계단을 오르는데 숨이 가빠진다고 답했다. 40%가 버스를 타러 뛰다가 숨이 가빠진다고 했으며 25%는 성관계 때 숨이 차다고 했다.
약 10%의 성인은 바닥에서 무엇을 줍고 난 후에 숨이 차다고 했으며 직장인 중 20%는 스트레스와 압박감으로 근무 중 어지럽고 호흡 곤란 증상을 겪은 적이 있다고 했다.
평균 일주일에 6번 정도 가벼운 운동에도 숨이 가빠지는 경험을 한다고 했다. 영국 성인의 25% 이상이 일주일에 한 번 이하 운동을 했다.
British Lung Foundation은 일상 생활에서 간단한 일을 하면서 숨이 가빠지는 것은 폐병의 증상일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관계자는 "영국에는 많은 사람이 폐병을 앓고 있는데 의사의 진단을 받지 않아 치료를 못 받고 있다. 일상적인 생활을 하는데 숨이 가빠지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 증상이 계속되면 도움을 청해야 한다. 건강한 생활을 위해 폐 건강이 매우 중요하기에 본인의 폐활량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라고 했다.
호흡이 가빠지고 난 뒤 다시 정상 호흡이 되는데 평균 38초 걸리는데 5%는  2분 이상 걸려 시간이 길수록 폐병을 앓을 확률이 높다.
조사에 참여한 2000명 중 44%가 자신의 현재 체력이 나쁘다고 인정했다.체력을 기르지 못하는 이유가 15%는 부상으로 운동을 못 하고 있으며 15%는 직장 생활이 너무 힘들어 항상 피곤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현재 영국에서 11명 중 1명이 천식을 앓으며 인구의 2%가 만성 폐쇄성 폐질환(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을 앓으며 폐암은 세 번째로 흔한 암이며 가장 높은 사망률을 기록하는 암이다. 
British Lung Foundation은 "어떤 상황에도 체력을 기르고 폐를 건강하게 만들 수 있다. 강도 높은 운동으로 건강해지는 것이 아니라 자기 체력에 맞춰 조금씩 발전시키는 게 중요하다. 예를 들어 항상 리프트만 탔으면 일주일에 몇 번은 계단을 이용하고 버스를 타면 내려야 하는 정거장보다 한 정거장 미리 내려 조금 걸으면 폐 건강에 도움이 된다."라고 했다.
British Lung Foundation는 홈페이지 https://breathtest.blf.org.uk/에 호흡 곤란 정도에 따라 의사를 찾아가야 하는지 알려주는 간단한 온라인 테스트가 있으니 폐 건강이 염려되는 사람은 테스트해볼 것을 추천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65 이낙연 총리,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공식방문, 26일 영국 동포간담회 hherald 2018.05.21
664 영국 사립학교 학비 3.4% 인상, 1년 평균 1만7천 파운드 넘어 hherald 2018.05.21
663 "외국인 간호사 가족의 건강부담금 폐지해 주세요" hherald 2018.05.14
» 조금 움직였을 뿐인데 숨이 가쁘다? 폐병 의심해야 hherald 2018.05.14
661 한인 최초 지방의원 2명 당선 file hherald 2018.05.07
660 차 없는 거리 옥스포드 스트리트, 웨스트민스터 카운슬 반대로 불투명 hherald 2018.05.07
659 킹스톤 시의원에 도전한 한인 출신 후보 file hherald 2018.04.30
658 홈스쿨링 학생 많아져 - 개성 있는 교육? 학대, 방임 우려도 hherald 2018.04.30
657 영국 병원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 남발 hherald 2018.04.23
656 세월호 유가족 조롱한 '일베' 뒤에는 삼성이 있었다? hherald 2018.04.23
655 ‘청년들을 위한 이런 멘토링은 처음이에요’ file hherald 2018.04.16
654 영국 대학생 자살 늘어, 여학생 자살률 급증 hherald 2018.04.16
653 영국, 빈 용기 가져오면 돈 주는 보증금반환제도 도입 hherald 2018.04.09
652 어린이 잘 걸리는 성홍열 환자, 런던에 부쩍 많아져 hherald 2018.04.09
651 비빔밥 만들기도 재미있고 맛도 좋아요 file hherald 2018.03.26
650 4월 1일부터 최저임금 시간당 7.83파운드로 올라 hherald 2018.03.26
649 2017–18 한국의 날’ 행사가 열렸다. file hherald 2018.03.19
648 항공사 하계 '런던 인천' 스케줄 변경 hherald 2018.03.19
647 교통위반 티켓, 억울하면 어필하세요 "40%가 취소" hherald 2018.03.19
646 '쉽고 편한 환치기?' 온라인 환전 사기 조심하세요 hherald 2018.03.0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