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영국 신문에는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 WHO)가 원숭이두창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언한 가운데 영국의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2천 명이 넘어 영국 NHS는 감염 위험이 높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나섰다.
영국은 7월 22일 기준 2,208명의 확진자가 나왔는데 96%에 달하는 2,115명이 잉글랜드에 거주한다. 대부분이 런던에 거주한다.
영국 보건청(UK Health Security Agency: UKHSA)은 백신 10만 개를 추가로 확보하고 감염 위험이 높은 일부 남성을 대상으로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진 천연두 백신 Imvanex 접종을 권고했다.
원숭이두창은 누구나 걸릴 수 있는데 현재 대다수 확진자가 동성, 양성애 남성이다. 특히 원숭이두창이 성관계를 통해서만 전파되는 것이 아니라 감염된 사람의 피부에 접촉하거나 체액이 묻은 옷, 침구, 수건을 만지거나 재채기 등으로 전파되기도 하기 때문이다.
영국 보건당국은 확진자가 가장 많은 런던을 최우선 백신 접종 지역으로 지정하고 런던 전역 18곳의 클리닉에서 원숭이두창 예방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NHS England 관계자는 "감염 위험이 높은 수천 명을 선별해 예방 접종을 권고할 계획이다. 연락을 받은 사람은 자신과 타인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접종할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원숭이두창 잠복기는 보통 5∼21일이다. 감염 1∼5일 이후로 얼굴부터 발진이 생겨 몸으로 옮겨간다. 증상으로는 열, 두통, 근육통, 허리통증, 떨림, 피곤함 등이 있다. 
NHS의 백신 책임자 스티브 러셀 씨는 "영국의 원숭이두창 전파 위험은 낮고, 감염되어도 대부분 빨리 회복한다. 그러나 확진자가 2천 명이 넘을 정도로 많아져 방심할 수 없다. 우려되는 사람은 백신을 빨리 맞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19 영국 집값 올해 7% 상승 예상, 여전히 구매자 많아 hherald 2022.07.25
» 영국 원숭이두창 확진자 대부분 런던에... 예방 접종 시작 hherald 2022.07.25
617 장기 수술 대기 환자, 다른 지역 병원에서 수술받도록 NHS가 지원 hherald 2022.07.18
616 법정 변호사 줄어 재판 길어지자 성범죄 신고 안 할까 우려 hherald 2022.06.20
615 암 검사·치료, 대기 시간 짧아져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 hherald 2022.05.24
614 코로나 때문에 여성의학과 대기자 60% 증가 hherald 2022.04.11
613 5월부터 주빌리 라인 Jubilee Line 심야 운행 재개 hherald 2022.04.11
612 전쟁의 불똥? 영국에 해바라기 식용유가 없다 hherald 2022.04.04
611 英 대학 학자금 대출 상환 연봉 £25,000부터 기한 40년으로 연장 hherald 2022.03.28
610 로열 메일 Royal Mail 4월 4일부터 우푯값 인상 hherald 2022.03.21
609 브렉시트 이후 EU 학생 영국 대학 지원 크게 줄어 hherald 2022.03.21
608 英 버려지는 백신 많지 않다 hherald 2022.03.07
607 英 GCSE 영어, 수학 낙제하면 학자금 대출 금지 hherald 2022.02.28
606 3월1일부터 런던 대중교통 요금 4.8% 인상 hherald 2022.02.21
605 코로나 '플랜 B' 종료, 런던 활기 찾을까 hherald 2022.02.14
604 영국 의료진 백신 접종 의무화, 연기할까? hherald 2022.01.24
603 코로나로 결석 많은 학교, 열에 아홉은 런던 hherald 2022.01.17
602 영국 코로나 자가진단키트 "이젠 공짜 아냐" hherald 2022.01.10
601 헬스벨 - 만병의 근원, 피로! hherald 2021.09.27
600 홈 오피스 임시 거주지의 난민 사망자 최근 급증 hherald 2021.08.0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