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GCSE와 A-Level 등에서 시험 규정을 위반해 처벌을 받은 학생과 교직원이 예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모든 초중고등학교 시험, 자격증 등을 관할하는 정부 기관인 Ofqual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각종 시험에 관한 부정행위로 처벌을 받은 학생이 25% 증가했고 교직원들이 처벌을 받은 경우가 149%나 많아졌다.

 

2017년 GCSE 시험과 A-Level 시험은 물론 그 전에 과제 제출과정까지 모두 포함해 시험 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돼 처벌을 받은 학생은 2천715명으로 2016년 2천180명보다 600명 이상 증가했다.
Ofqua이 밝힌 시험 부정행위는 다양한데 처벌받은 학생들의 대부분이 허용되지 않는 물건을 시험장에 몰래 가져왔거나 사용했기 때문이다. 80%가 핸드폰이었다.
시험 중 다른 학생과 대화하거나 커닝한 경우가 17%였다.

 

학생들이 부정행위를 가장 많이 한 과목은 수학과 컴퓨팅. 두 과목이 전체 부정행위의 33%를 차지했다.
교직원이 처벌을 받은 경우도 895명으로 2016년의 388명보다 크게 증가했으며 주로 교사들이었다. 2013년 교사 처벌은 97명에 불과했다. 적발된 교사 중 31%는 학생 과제물 수행에 지나친 도움을 주거나 시험지 회사가 정한 마감 시간 이후 과제 제출을 허용했고 46%는 시험장에서 학생에게 귓속말로 정답을 알려주거나 힌트를 줘 처벌을 받았다.

 

Ofqual는 학생 처벌 방법으로 대부분 점수를 내렸고 일부는 주의를 주고 490명은 시험을 실격 처리했다.
교사의 경우는 50% 이상이 서면 경고를 받았고 185명에게는 추가 교육명령을 내리고 90명은 시험과 관련된 모든 활동을 정지시켰다.

 

학교 전체가 처벌을 받은 경우도 있었는데 120곳의 학교에서 영어가 제2의 국어인 학생들에게 모국어 수업을 강제로 듣게 하거나 성적이 낮은 학생의 과목을 바꾸는 등 학교 전체 성적을 올리려 불법적인 행위를 한 이유로 처벌을 받았다.

 

Ofqual 단체는 시험 규정을 위반하는 교사와 학생이 있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며 처벌은 당연하다고 했다. 그러나 한 해 GCSE와 A-Level에서 부정행위자는 0.015%로 매우 적다고 설명했다.

 

 

 

헤럴드 김산

GCSE와 A-Level 등에서 시험 규정을 위반해 처벌을 받은 학생과 교직원이 예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모든 초중고등학교 시험, 자격증 등을 관할하는 정부 기관인 Ofqual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각종 시험에 관한 부정행위로 처벌을 받은 학생이 25% 증가했고 교직원들이 처벌을 받은 경우가 149%나 많아졌다.
2017년 GCSE 시험과 A-Level 시험은 물론 그 전에 과제 제출과정까지 모두 포함해 시험 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돼 처벌을 받은 학생은 2천715명으로 2016년 2천180명보다 600명 이상 증가했다.
Ofqua이 밝힌 시험 부정행위는 다양한데 처벌받은 학생들의 대부분이 허용되지 않는 물건을 시험장에 몰래 가져왔거나 사용했기 때문이다. 80%가 핸드폰이었다.
시험 중 다른 학생과 대화하거나 커닝한 경우가 17%였다.
학생들이 부정행위를 가장 많이 한 과목은 수학과 컴퓨팅. 두 과목이 전체 부정행위의 33%를 차지했다.
교직원이 처벌을 받은 경우도 895명으로 2016년의 388명보다 크게 증가했으며 주로 교사들이었다. 2013년 교사 처벌은 97명에 불과했다. 적발된 교사 중 31%는 학생 과제물 수행에 지나친 도움을 주거나 시험지 회사가 정한 마감 시간 이후 과제 제출을 허용했고 46%는 시험장에서 학생에게 귓속말로 정답을 알려주거나 힌트를 줘 처벌을 받았다.
Ofqual는 학생 처벌 방법으로 대부분 점수를 내렸고 일부는 주의를 주고 490명은 시험을 실격 처리했다.
교사의 경우는 50% 이상이 서면 경고를 받았고 185명에게는 추가 교육명령을 내리고 90명은 시험과 관련된 모든 활동을 정지시켰다.
학교 전체가 처벌을 받은 경우도 있었는데 120곳의 학교에서 영어가 제2의 국어인 학생들에게 모국어 수업을 강제로 듣게 하거나 성적이 낮은 학생의 과목을 바꾸는 등 학교 전체 성적을 올리려 불법적인 행위를 한 이유로 처벌을 받았다.
Ofqual 단체는 시험 규정을 위반하는 교사와 학생이 있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며 처벌은 당연하다고 했다. 그러나 한 해 GCSE와 A-Level에서 부정행위자는 0.015%로 매우 적다고 설명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16 재외동포 안전간담회 개최 안내 hherald 2018.12.03
715 런던 대중교통에 '정크푸드' 광고 사라진다 hherald 2018.11.26
714 영국 17세~19세 여자아이 21% 자해나 자살 시도 경험 hherald 2018.11.26
713 실종 한인 유학생 사망한 채 발견 hherald 2018.11.19
712 영국 의사, 간호사가 없다...2년 뒤에는 25만 명 부족 전망 hherald 2018.11.19
711 런던 노숙자 3천 명 넘어 역대 최고, 1월이 가장 위험한 달 hherald 2018.11.12
710 런던 루이샴에서 21세 한인 여학생 실종 file hherald 2018.11.12
709 故 김용훈 씨의 뜻이 킹스톤 병원에 전달 file hherald 2018.11.05
708 망명 신청자 일할 수 있으면 영국 경제 1년 4200만 파운드 이익 hherald 2018.11.05
707 영국 증오범죄 증가... 40%가 종교 때문에, 피해자 52% 무슬림 hherald 2018.10.22
706 NHS 분담금 2배 오른다... 일반 비자 연£200 → £400 hherald 2018.10.22
705 오늘이 개교기념일이다 file hherald 2018.10.15
704 런던, 주차 위반 범칙금으로 하루 100만 파운드 순이익? hherald 2018.10.15
703 영국 기차역, 기차 내 범죄 17% 증가 - 폭력, 성범죄 부쩍 많아져 hherald 2018.10.08
702 영국, 변호인 비공개 접견 금지 등 반인권 대테러 법안 만들듯 hherald 2018.10.08
701 영국, 칼을 사용한 범죄가 올해 부쩍 많아졌다 hherald 2018.10.01
700 툭하면 늦는 영국 기차, 올해 지연 운행 12년 만에 최고 찍었다 hherald 2018.10.01
699 민간외교 일선에 선 사람들 - 잊을 수 없는 얼굴들, 참전용사들의 친구가 된 한인들 file hherald 2018.09.17
698 망명, 영주권, 시민권 재심, 이민 법정에 가도 75% 진다 hherald 2018.09.17
697 특집- 민간외교 일선에 선 사람들 K MAMA 한국 무예를 통해 한국의 문화와 얼을 전파 한다 file hherald 2018.09.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