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영국에서 암 환자가 NHS 암 전문의사를 만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너무 길어 불만이 높다.

 

영국 NHS 병원은 GP로부터 암이 의심된다고 판단돼 2차 진료기관에 보내지는 환자 중 93%가 14일 내로 암 전문의사를 만나야 한다는 규정을 2009년부터 시행했다.

 

하지만 올해 4월, 1만9천963명의 암 환자가 전문의를 만나는데 14일 이상 걸렸다. 규정이 시행된 후 최다 대기 환자로 기록됐다. 

 

14일 내로 전문의를 만난 환자는 89.9%에 불과했다. 기록이 시작 이후 90% 미만은 처음이다. 
또한 93%라는 목표치를 못 채운 달이 1년 중 10번이었다.

 

NHS England는 암으로 의심돼 2차 진료기관으로 보내지는 환자는 지난해보다 15% 증가했는데 암 관련 분야의 의사와 간호사는 여전히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영국에는 암이 확진된 환자의 85%가 62일 내로 암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규정도 있다. 그러나 2018/19년에 131곳의 암 치료 서비스 센터 중 94곳, 66%의 병원이 이 규정을 맞추지 못했다. 영국 전역에서 3만2천 명 이상의 환자가 암 진단을 받고도 62일 이상 지나서야 치료를 시작햇다는 뜻이다. 5년 전에는 36개 병원이 85% 목표를 맞추지 못했다.

 

병원별로 살펴보면 Maidstone and Turnbridge Wells 병원이 60.8%로 영국에서 가장 저조했다. Royal Wolverhampton 병원이 62.8%, Weston Area Health 병원이 67%를 기록했다.

 

반면 킹스턴병원이 95.9%로 영국에서 암 치료가 가장 신속하게 이뤄지는 병원으로 조사됐으며 Frimley Health 병원이 93.6%, Bolton 병원이 92.2%를 기록했다.

 

의료 전문가들은 NHS 병원에 비어있는 의료인 일자리는 10만2천 개에서 9만6천 개로 감소했으나 간호사가 계속 부족해 의료서비스에 영향을 준다고 분석한다.

 

의사 연합 단체인 British Medical Association의 관계자는 "통계를 보면 NHS는 예산과 자원 부족으로 환자의 생명에 영향을 미치는 지경까지 갔다. 암 환자에게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신속한 대책이 필요하다."라고 했다.

 

한편 전문의 상담과 치료 대기 시간은 길어졌지만 현재 영국에서 암 생존율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66 이낙연 총리, 런던 한국전 참전기념비 헌화, 동포 간담회 hherald 2018.05.28
665 이낙연 총리,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공식방문, 26일 영국 동포간담회 hherald 2018.05.21
664 영국 사립학교 학비 3.4% 인상, 1년 평균 1만7천 파운드 넘어 hherald 2018.05.21
663 "외국인 간호사 가족의 건강부담금 폐지해 주세요" hherald 2018.05.14
662 조금 움직였을 뿐인데 숨이 가쁘다? 폐병 의심해야 hherald 2018.05.14
661 한인 최초 지방의원 2명 당선 file hherald 2018.05.07
660 차 없는 거리 옥스포드 스트리트, 웨스트민스터 카운슬 반대로 불투명 hherald 2018.05.07
659 킹스톤 시의원에 도전한 한인 출신 후보 file hherald 2018.04.30
658 홈스쿨링 학생 많아져 - 개성 있는 교육? 학대, 방임 우려도 hherald 2018.04.30
657 영국 병원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 남발 hherald 2018.04.23
656 세월호 유가족 조롱한 '일베' 뒤에는 삼성이 있었다? hherald 2018.04.23
655 ‘청년들을 위한 이런 멘토링은 처음이에요’ file hherald 2018.04.16
654 영국 대학생 자살 늘어, 여학생 자살률 급증 hherald 2018.04.16
653 영국, 빈 용기 가져오면 돈 주는 보증금반환제도 도입 hherald 2018.04.09
652 어린이 잘 걸리는 성홍열 환자, 런던에 부쩍 많아져 hherald 2018.04.09
651 비빔밥 만들기도 재미있고 맛도 좋아요 file hherald 2018.03.26
650 4월 1일부터 최저임금 시간당 7.83파운드로 올라 hherald 2018.03.26
649 2017–18 한국의 날’ 행사가 열렸다. file hherald 2018.03.19
648 항공사 하계 '런던 인천' 스케줄 변경 hherald 2018.03.19
647 교통위반 티켓, 억울하면 어필하세요 "40%가 취소" hherald 2018.03.1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