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영국에서 성병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성병 진단을 받은 사람은 44만7천694명으로 2017년에 42만2천147명보다 5% 증가했다.

 

가장 흔한 성병은 여성에게 불임을 일으킬 수 있는 클라미디아 Chlamydia로 지난해 21만8천95건이 나타나 전체 성병 중 49%를 차지했다. 특정 세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클라미디아가 성병 가운데 가장 널리 퍼져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두 번째로 많은 것이 성기 사마귀 Genital Warts로 5만7천318건, 3위는 임질 Gonorrhoea로 5만6천259건 진단됐다.

 

이어 성기 포진 Genital Herpes에 걸린 환자가 3만3천867명, 매독 Syphilis은 7,541건을 기록했다.
성병 환자가 급증한 가장 큰 이유는 임질과 매독에 걸린 사람이 많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임질은 26%, 매독은 5% 각각 증가했다.

 

공중보건 전문가들은 임질 감염자의 폭발적인 증가에 우려를 표한다. 숫자로 보면 2009년보다 249% 증가했다.

 

임질은 성관계를 통해 쉽게 전파되지만 항생제로 쉽게 치료할 수 있다. 그러나 가볍게 보고 치료를 하지 않으면 여성 불임과 같은 심각한 문제로 발전되기 때문에 위험하다고 경고한다.
전문가들은 특히 평범한 처방으로는 잘 치료가 되지 않는 슈퍼 임질 Super-gonorrhoea이 위협적 존재가 되고 있다고 한다.

 

Public Health England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영국에서는 처음으로 슈퍼 임질 감염자가 나온 바 있는데 모두 3명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처음 발견된 환자는 남아시아에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성기에서 노란색이나 초록색 분비물이 나오거나 오줌 눌 때 따끔거리며 아프다면 임질일 확률이 높으므로 곧바로 GP나 성 전문 클리닉을 찾아가라고 권했다. 
특히 상대에게 성병이 옮기지 않도록 성 관계 시 반드시 콘돔을 사용하라고 강조한다.

 

한편 성병 검사를 받은 사람은 지난해보다 7% 증가했다. 
또한 성기 사마귀 환자는 2017년보다 3% 하락했다. 여자 청소년들이 Human Papillomavirus(HPV) 예방 접종을 받은 결과 성기 사마귀 발병률은 계속 하락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663 "외국인 간호사 가족의 건강부담금 폐지해 주세요" hherald 2018.05.14
662 조금 움직였을 뿐인데 숨이 가쁘다? 폐병 의심해야 hherald 2018.05.14
661 한인 최초 지방의원 2명 당선 file hherald 2018.05.07
660 차 없는 거리 옥스포드 스트리트, 웨스트민스터 카운슬 반대로 불투명 hherald 2018.05.07
659 킹스톤 시의원에 도전한 한인 출신 후보 file hherald 2018.04.30
658 홈스쿨링 학생 많아져 - 개성 있는 교육? 학대, 방임 우려도 hherald 2018.04.30
657 영국 병원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 남발 hherald 2018.04.23
656 세월호 유가족 조롱한 '일베' 뒤에는 삼성이 있었다? hherald 2018.04.23
655 ‘청년들을 위한 이런 멘토링은 처음이에요’ file hherald 2018.04.16
654 영국 대학생 자살 늘어, 여학생 자살률 급증 hherald 2018.04.16
653 영국, 빈 용기 가져오면 돈 주는 보증금반환제도 도입 hherald 2018.04.09
652 어린이 잘 걸리는 성홍열 환자, 런던에 부쩍 많아져 hherald 2018.04.09
651 비빔밥 만들기도 재미있고 맛도 좋아요 file hherald 2018.03.26
650 4월 1일부터 최저임금 시간당 7.83파운드로 올라 hherald 2018.03.26
649 2017–18 한국의 날’ 행사가 열렸다. file hherald 2018.03.19
648 항공사 하계 '런던 인천' 스케줄 변경 hherald 2018.03.19
647 교통위반 티켓, 억울하면 어필하세요 "40%가 취소" hherald 2018.03.19
646 '쉽고 편한 환치기?' 온라인 환전 사기 조심하세요 hherald 2018.03.05
645 뉴몰든 블락돈로드 Blagdon Road 재개발, 이렇게 바뀐다 hherald 2018.03.05
644 런던 성폭행 사건 20% 증가, 경찰도 증가 이유 몰라 hherald 2018.02.2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