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NHS 병원에서 근무하는 유럽연합(European Union: EU) 이외 국가 출신 외국인 간호사 가족이 내야 하는 연 200파운드의 건강부담금(Health surcharge)를 폐지해 달라고 영국 왕립간호사협회(Royal College of Nursing)가 국회에 탄원서를 냈다.

 

영국 정부는 지난 2015년, EU 이외 국가 출신 외국인이 영국의 의료 서비스를 받으려면 건강부담금을 내는 법을 제정했다. 6개월 이상 장기 체류 외국인은 비자 신청시 연 200파운드의 건강부담금을 내야 비자를 받을 수 있다.

 

영국 NHS 병원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간호사는 건강부담금을 내지 않지만 가족은 아이, 어른 상관없이 매년 200파운드의 건강부담금을 내야 한다. 4인 가정의 경우, 간호사 본인을 제외한 3명이 600파운드를 매년 의료 서비스 사용료로 내야 한다. 

 

왕립간호사협회의 재닛 데이비스 대표는 건강부담금이 '가족의 생이별'을 초래한다고 했다. 그는 "약 200여 국가 출신의 외국인 전문가가 영국에서 간호사로 일하며 최고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의 정책은 그들이 영국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존재라는 느낌이 들게 만든다."라고 했다. 
홈오피스 관계자는 건강부담금은 NHS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도입된 제도라며 "영국 정부는 외국인 전문가들이 영국 보건서비스에 얼마나 많은 기여를 하는지 안다. 건강부담금은 다른 국가의 의료보험 비용보다 낮게 책정했으며 외국인들은 영국에 있는 동안 영국인과 같은 의료서비스를 싼값에 받게 된다."라고 했다.

 

현재 영국 NHS 병원에는 약 2만5천여 명의 EU 이외 국가 출신 외국인 간호사가 있다. 1만7천448명은 필리핀, 인도 등 아시아 출신이고 6천889명은 아프리카 출신이다. EU 국가 출신 간호사는 약 2만1천여 명이다. 

 

한편, 올해 초 영국 보건복지부는 올 연말부터 건강부담금을 1인당 400파운드로 올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외국인이 내는 건강부담금은 모두 NHS 예산으로 들어가며 건강부담금을 2배로 늘려 내년 NHS 수익이 약 2억2천만 파운드를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카롤라인 녹스 이민국 장관은 브렉시트 이후 EU 국가 출신 외국인에게도 건강부담금을 부과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지난 2월 녹스 장관은 "영국에서 NHS 서비스를 받는 사람이 그 비용을 내는 것은 당연하다. 영국 정부가 요구하는 건강부담금은 다른 국가의 의료보험보다 싸다"고 했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15 런던 대중교통에 '정크푸드' 광고 사라진다 hherald 2018.11.26
714 영국 17세~19세 여자아이 21% 자해나 자살 시도 경험 hherald 2018.11.26
713 실종 한인 유학생 사망한 채 발견 hherald 2018.11.19
712 영국 의사, 간호사가 없다...2년 뒤에는 25만 명 부족 전망 hherald 2018.11.19
711 런던 노숙자 3천 명 넘어 역대 최고, 1월이 가장 위험한 달 hherald 2018.11.12
710 런던 루이샴에서 21세 한인 여학생 실종 file hherald 2018.11.12
709 故 김용훈 씨의 뜻이 킹스톤 병원에 전달 file hherald 2018.11.05
708 망명 신청자 일할 수 있으면 영국 경제 1년 4200만 파운드 이익 hherald 2018.11.05
707 영국 증오범죄 증가... 40%가 종교 때문에, 피해자 52% 무슬림 hherald 2018.10.22
706 NHS 분담금 2배 오른다... 일반 비자 연£200 → £400 hherald 2018.10.22
705 오늘이 개교기념일이다 file hherald 2018.10.15
704 런던, 주차 위반 범칙금으로 하루 100만 파운드 순이익? hherald 2018.10.15
703 영국 기차역, 기차 내 범죄 17% 증가 - 폭력, 성범죄 부쩍 많아져 hherald 2018.10.08
702 영국, 변호인 비공개 접견 금지 등 반인권 대테러 법안 만들듯 hherald 2018.10.08
701 영국, 칼을 사용한 범죄가 올해 부쩍 많아졌다 hherald 2018.10.01
700 툭하면 늦는 영국 기차, 올해 지연 운행 12년 만에 최고 찍었다 hherald 2018.10.01
699 민간외교 일선에 선 사람들 - 잊을 수 없는 얼굴들, 참전용사들의 친구가 된 한인들 file hherald 2018.09.17
698 망명, 영주권, 시민권 재심, 이민 법정에 가도 75% 진다 hherald 2018.09.17
697 특집- 민간외교 일선에 선 사람들 K MAMA 한국 무예를 통해 한국의 문화와 얼을 전파 한다 file hherald 2018.09.10
696 국제무사대회에 참가한 어린이 무술인들 file hherald 2018.09.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