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코로나19로 막혔던 유럽의 국경이 15일 그리스를 시작으로 열리고 있다. 그리스는 지난 주말 유럽연합(EU) 회원국을 비롯한 53개국 관광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음성 판정 결과나 백신 접종 확인서를 미리 제출하면 자가 격리 의무를 면제하는 방식으로 관광 국경을 개방했다.
이탈리아도 16일부터 코로나19 음성테스트 결과서를 제출하면 관광 목적의 입국을 허용했다. 이탈리아는 그동안 해외에서 오는 모든 입국자는 5∼10일의 격리 의무가 있었다. 유럽연합 회원국과 영국, 이스라엘 국적자에겐 입국 후 5일간의 자가격리 의무도 면제한다.
포르투갈도 출발 전 코로나19 음성테스트 제출을 전제로 국경 문을 열었다. 크로아티아, 키프로스, 몰타 등도 관광객들에게 국경을 개방했다. 
유럽 국가들이 속속 외국인 관광객에게 국경을 여는 것은 자국 내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어느 정도 통제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지만 관광산업 의존도가 높은 국가에서 경제를 살리려면 관광업 정상화가 시급하다는 점이 더 크게 작용했다. 경제를 살리려 불안한 가운데 국경을 여는 것이다. 
유럽 각국이 관광산업 관련 규제를 점진적으로 완화하는 가운데 EU에서 6월 15일부터 이른바 '백신 여권' 이용이 가능해진다는 약속이 이루어질지 여부도 주목된다. 
현재 EU 집행위원회는 6월 말을 목표로 백신 접종 디지털증명서인 백신 여권을 개발 중이다. 이 증명서에는 접종한 백신 종류, 항체 형성 여부 등 정보가 들어있어 비행기를 타거나, 공공장소에 들어갈 때 필요하다. 백신 여권이 개발되면 유럽 국가 간 이동이 더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문제는 인도발변이바이러스와 같은 바이러스의 확산이다. 영국의 경우 변이바이러스의 확산 여부에 따라 봉쇄 완화 조치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올 초 변이 바이러스로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자 유럽 국가들이 잇따라 빗장을 걸어 잠근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당장 유럽의 국경은 열렸지만 아직은 조심스러운 분위기다. 

 

한인헤럴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021 런던, 대중교통 마스크 미착용 벌금 1,450건 hherald 2022.01.10
1020 영국, 우울한 새해... 에너지 비용 급등에 생활비 위기 hherald 2022.01.10
1019 런던시 연말연시 혼잡통행료 안 받아 hherald 2021.12.20
1018 재영탈북민총연합회 송년잔치 "반갑습니다" file hherald 2021.12.20
1017 오미크론 소굴이 된 영국, 최악의 인플레 닥칠까 우려 hherald 2021.12.20
1016 내년부터 영국 신축 건물에 전기차 충전소 설치 의무화 hherald 2021.12.13
1015 런던한겨레학교 송년발표회 file hherald 2021.12.13
1014 영국 '오미크론 비상' 선포, 방역 경보 4단계로↑ hherald 2021.12.13
1013 크리스마스 편하려면 10일까지 독감 접종 hherald 2021.12.06
1012 英 출발 전 코로나 검사, 韓 모든 입국자 10일 격리 hherald 2021.12.06
1011 영국 18세 이상 모두 부스터샷 접종 계획 hherald 2021.12.06
1010 영국 40세 이상 코로나 부스터샷 예약 가능 hherald 2021.11.22
1009 마약 음료, 마약 주사, 젊은 여성 위협하는 영국 클럽 hherald 2021.11.22
1008 "고맙습니다. 존경합니다" file hherald 2021.11.22
1007 코로나로 현금 사용 줄자 ATM도 줄어 hherald 2021.11.15
1006 "유학생 자녀 납치했다. 돈 보내라" 보이스피싱 잇달아 hherald 2021.11.15
1005 축구 졌다고 인종차별 영상, 영국 축구 팬, 징역형 hherald 2021.11.08
1004 영, 하루 300명 이상 우울감 호소하며 병원 응급실 hherald 2021.11.08
1003 영국 중고차 가격 폭등, 최고 57% 올라 hherald 2021.11.08
1002 英 부스터 샷(3차 접종) 않으면 입국 시 격리, 추가 검사? hherald 2021.11.0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