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영국에서 대기오염과 관련된 심장, 폐 질환으로 하루 30명 이상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텔레그라프 TELEGRAPH가 보도했다.

 

영국 심장 재단(British Heart Foundation:BHF) 발표에 따르면 매년 심장, 폐 질환으로 사망하는 사람 중 1만1천여 명은 대기오염이 직접적인 병의 원인으로 보이며 대처하지 않으면 심장마비, 뇌졸중 등 대기오염으로 인한 병으로 조기 사망률이 증가해 10년 후 2030년에는 조기 사망자가 연간 16만 명으로 급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기오염은 심장 질환을 악화시키고 심장마비의 위험을 높이며 뇌졸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국은 현재 평균 초미세먼지(fine particulate matter) 농도 25.0㎍/㎥ 이하를 유지하는 유럽연합의 지침을 따르고 있는데 BHF는 영국이 2030년까지 유럽연합의 지침이 아닌 세계보건기구(WHO)의 10㎍/㎥ 지침을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영국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10.0㎍/㎥를 넘는 지역이 70곳 이상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영국 환경식품부 Department for Environment, Food and Rural Affairs는 영국 전역의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를 2030년까지 10.0㎍/㎥로 줄이는 것이 '실질적으로 가능할 수도 있다'고 예측한 바 있다.

 

NHS의 스티븐 파위스 대변인은 "대기오염은 영국인들을 사망에 이르게 한다. 실제로 영국에서 어린이 중 40%는 대기오염이 매우 심각한 지역에서 매일 등하교를 하고 있다. 대기오염 문제 해결은 정치인을 비롯해 모두에게 심각한 문제로 인식돼야 한다."고 했다.

 

영국 지방정부 협의회(Local Government Association)의 데이비드 레나드 대변인은 "대기오염을 줄이려면 그만한 예산도 필요하다. 지방정부에 더 많은 결정권을 줘 자체적으로 대기오염을 줄이는 방법을 찾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61 훌리건의 부활? 영국, 축구도 지고 매너도 졌다 hherald 2021.07.12
960 백신 접종자 코로나 양성자 접촉해도 격리 안 해 hherald 2021.07.12
959 바둑 . 장기 클럽 노인회관에 개설 file hherald 2021.07.12
958 영국 19일 거리두기, 마스크에서 해방될듯 hherald 2021.07.05
957 무조건 결석? 학교 코로나 대처 방침 수정 hherald 2021.07.05
956 영, 9월부터 코로나 부스터 샷(3차 접종) 계획 hherald 2021.07.05
955 런던한국학교 졸업식 file hherald 2021.06.28
954 백신 접종한 영국 입국자 격리 면제 검토, 7월 시행 예상 hherald 2021.06.28
953 주영국 신임 대사 김건 외교부 차관보 file hherald 2021.06.28
952 노인회관 새집으로 이사했어요 file hherald 2021.06.28
951 코로나로 막힌 하늘길, 공항 이용객 75% 줄어 hherald 2021.06.21
950 영국 성인 70% 백신 접종하면 봉쇄 조처 해제 hherald 2021.06.21
949 격리면제서 문의 폭주, 당장 발급 어려워... 항공권 있어야 신청 가능 hherald 2021.06.21
948 '영국 한인사'를 곧 발간합니다 file hherald 2021.06.14
947 영 봉쇄해제 '자유의 날' 4주 연기 hherald 2021.06.14
946 7월부터 해외 백신 접종 완료자, 한국 입국 시 격리면제 hherald 2021.06.14
945 '영국 한인사'를 곧 발간합니다 게재를 원하시는 개인이나 단체는 연락 바랍니다 hherald 2021.06.08
944 영 '전자 여행허가증' 제도 도입 계획 발표 hherald 2021.06.07
943 영 일자리 많아졌지만 일할 사람은 부족 hherald 2021.06.07
942 영 봉쇄 전면 해제할까, 6월 21일? 7월 5일? hherald 2021.06.0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