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BBC가 독도 관련 기사를 보도하면서 사용한 독도 왜곡 지도를 한국 청년의 시정 요구를 받아들여 4개월 만에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BBC는 7월 23일 중국 정찰기와 러시아 폭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무단 진입했으며 러시아 군용기에 한국군이 경고사격을 한 것과 관련해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이 기사에서 BBC는 독도를 설명하며 <한국과 일본은 모두 1954년 한국이 점령한 '독도/다케시마'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며 'Dokdo/Takeshima'로 표기된 지도를 사용했다. 더욱이 이 지도의 자료 출처를 한국의 국방부와 해양수산부로 표기해 한국에서 마치 공식적으로 '독도/다케시마 Dokdo/Takeshima'라고 표기하는 것처럼 보이게 했다.

 

이에 반크의 청년 리더 김현종 씨(연세대 정치외교학과 3학년)는 BBC 측에 시정 서한을 보내 "지도상 한국 영공과 한국 영토 내용 출처를 국방부와 해양수산부라고 표기한 것은 잘못이며 지도는 한국 정부가 독도와 다케시마 병기를 인정하는 것처럼 보이게 출처를 잘못 표시했다"며 "독도를 정확히 표기한 지도를 사용하고, 한국과 관련된 문제를 기사에서 다룰 때는 믿을 만한 출처를 사용해 달라."고 요청하는 서한을 두 차례 보냈다.

 

BBC 측은 '답변하겠다'는 메일을 4차례 했으며 마침내 4개월 만인 12월 4일 "검토를 거쳐 기사에서 그 지도를 삭제했다"고 알렸다.

 

현재 BBC 홈페이지에 문제의 지도는 사라졌다. 그러나 <한국과 일본은 모두 1954년 한국이 점령한 '독도/다케시마'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는 기사는 있다.

 

이를 두고 한국 청년의 요청을 받아들여 영국 BBC가 잘못 표기된 지도를 삭제한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한국인이면 누구라도 외신에서 독도 관련 왜곡된 정보를 보면 시정을 요구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외신에 독도 왜곡 뉴스를 누구든 발견하면 시정할 수 있도록 영문 서한 보기를 '21세기 이순신 사이트'(korea.prkorea.com/kor/iam/knowhow.jsp)에 올려놨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에 BBC의 독도 왜곡 지도를 바로잡은 김현종 씨는 올해 8월 호주 국가보훈부를 상대로 <홈페이지에 ‘the Sea of Japan’(일본해)으로만 표기돼 있는데 ‘East Sea’(동해)라는 표기를 함께 써달라>고 요청해 두 달 만인 10월에 '동해 병기'를 끌어낸 바 있다.

 

한인헤럴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46 한식세계화를 위한 네트워킹 행사 출범 hherald 2020.03.02
845 코로나19가 만든 한인타운의 마녀사냥 '신천지 괴담' hherald 2020.03.02
844 불법체류자 한 명 추방 비용이 1만2천 파운드? hherald 2020.02.24
843 로열 메일, 3월 23일부터 우푯값 인상 hherald 2020.02.24
842 내년부터 점수제 취업비자, 영어 못하고 연봉 적으면 힘들어 hherald 2020.02.24
841 런던한국무용단 중증장애인 시설 방문 자선공연 file hherald 2020.02.17
840 볼거리 환자 급증, 나이 상관없이 MMR 백신 예방접종 필요 hherald 2020.02.17
839 영 '외국인 노동력 빠질라' 비자 조건 낮춰 hherald 2020.02.10
83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악용 이메일, 절대 열지 마세요 hherald 2020.02.10
837 영국 공립 초중고등학교 학생에게 생리용품 무료 제공 hherald 2020.02.03
836 런던 택시 이용객 대상 성범죄 1년 새 81% 증가 hherald 2020.02.03
835 한식 세계화를 위한 네트워킹 행사 개최 안내 hherald 2020.01.27
834 영국 YMS 비자 정부 후원보증서 없어졌다 hherald 2020.01.27
833 한국뇌연구원, 킹스칼리지大 공동 박사학위 과정 모집 hherald 2020.01.27
832 런던 시내버스 옆문, 뒷문으로 못 탄다 hherald 2020.01.27
831 런던 기념품가게 한인 대상 카드 결제 사기 사건 잇달아 hherald 2020.01.27
830 영국 대기오염 관련 질환 하루 30명 사망 hherald 2020.01.20
829 강요에 의해 스스로 포르노 영상을 찍는 11살 소녀를 구해주세요 hherald 2020.01.20
828 영국 경찰 "999, 101로 장난 전화 마세요" hherald 2020.01.13
827 한전 런던사무소 밀린 임차료 떠안은 교민의 사연 hherald 2020.01.1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