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맛, 정, 나눔의 즐거움... 영국 최초 김장 축제 'Kimjang Festival

11월 23일(토) 11시- 4시 뉴몰든에서 열려

 


유럽 최대 코리아타운인 런던 뉴몰든에서 한국 음식문화를 알리고 한국 문화 체험 프로그램에 남북한 동포와 지역 주민이 함께 참여하는 영국 최초 김장 축제인 'Kimjang Festival'이 11월 23일 뉴몰든 하이스트리트 등 뉴몰든 일대에서 열린다.

 

비영리 민간인 문화단체인 한영문화교류(Korean British Cultural Exchange  : KBCE)는 영국 복권 기금 The Heritage Lottery Fund의 후원으로 김장 페스티발을 11시부터 4시까지 뉴몰든에 있는 메소디스트 교회, 하이스트리트, 세인트 죠지 광장 등지에서 개최한다.

 

김장 프로젝트는 영국에 거주하는 남북한 동포와 중국 동포들로부터 얻은 김치 요리법 중 20가지 선별해 영상으로 기록하고 알리는 작업과 뉴몰든 주민이 참여해 즐기는 김장 축제로 구성되는데 김치 요리법 영상 제작은 지난 2월부터 시작됐다.

 

김장 축제는 김치 만들기 체험, 하이스트리트 장터, 전문가 강의, 김치 전시, 한복 체험, 한국 전통음악 연주, 무용 공연, 신인 가수 공연 등으로 다채롭게 이뤄진다.

 

김치 만들기 체험에서는 임형수 쉐프가 한인들,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김치 만들기 수업을 1시부터 3시 반까지 진행한다. 뉴몰든 하이스트리트에서는 11시부터 4시까지 다양한 정보를 얻고 놀거리 먹거라 가득한 길거리 장터가 열린다. 사진 전시회, 한국음식 판매, 어린이 대상 보물찾기, 김치 무료 시식 행사가 준비됐다. 

 

뉴몰든 메소디스트 교회에서는 1시부터 3시까지 영양학자, 환경운동가의 강의, 김치 전시, 한복 체험 등이 운영되며 4시 30분부터 6시까지 킹스톤 병원 후원으로 공연이 열린다. 신라 앙상블이 한국 전통음악을 연주하고 2018/19년 K-POP 영국 National competition 무용 부분 우승팀의 공연, 현지에서 활동 중인 신인 가수들의 공연도 마련됐다.

 

전체 행사를 이끄는 장정은 감독은 "김장 프로젝트는 한국의 대표 음식 김치와 김장 문화를 통해 남북한이 하나 되는 진정한 남북통일과 뉴몰든 지역에 한국문화 전파를 통한 풀뿌리 민간 외교의 초석이 되는 뜻깊은 행사가 될 것"이라며 "영국 현지인, 한국인 이민자 공동체와 지역사회에 한국의 ‘맛’, ‘정’, ‘나눔의 즐거움’을 알릴 한국적인 프로젝트가 영국 복권기금에서 전액 지원을 했다는 점이 또 다른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KBCE는 김장 축제를 기반으로 이후 뉴몰든 지역에서 'Eat Matters'와 'Circle of Life' 캠페인(박스 기사 참조)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 캠페인은 한국 전통문화에 기반을 둔 건강, 환경 보호 프로그램이다. 
행사 참조 : KBCE 웹사이트(www.kbce.org.uk), 김장 프로젝트 웹사이트 (www.kimjangproject.com)
김치 만들기 체험 참가 신청 https://www.eventbrite.com/e/kimjang-festival-2019

 

 

헤럴드 이지영
자료제공 :  한영문화교류 KBCE

 

 
Eat Matters = '모든 약은 음식에서 나온다'라는 한국 최초의 요리책 산가요록 (1450년)의 철학에 기본을 둔 건강 프로그램. 지역 주민에게 '한국 음식=건강 음식'이라는 인식을 함께 심어줄 캠페인으로 한식 세계화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 
Circle of Life = 한국 사찰음식 문화에 기본을 둔 캠페인. ‘음식과 나’의 인연을 생각하며 새로운 관계를 설정하는 환경 프로그램. 지역주민에게 ‘음식과 환경’ 특히 음식물 쓰레기를 최소화하는 방법 등을 알려주는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42 내년부터 점수제 취업비자, 영어 못하고 연봉 적으면 힘들어 hherald 2020.02.24
841 런던한국무용단 중증장애인 시설 방문 자선공연 file hherald 2020.02.17
840 볼거리 환자 급증, 나이 상관없이 MMR 백신 예방접종 필요 hherald 2020.02.17
839 영 '외국인 노동력 빠질라' 비자 조건 낮춰 hherald 2020.02.10
83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악용 이메일, 절대 열지 마세요 hherald 2020.02.10
837 영국 공립 초중고등학교 학생에게 생리용품 무료 제공 hherald 2020.02.03
836 런던 택시 이용객 대상 성범죄 1년 새 81% 증가 hherald 2020.02.03
835 한식 세계화를 위한 네트워킹 행사 개최 안내 hherald 2020.01.27
834 영국 YMS 비자 정부 후원보증서 없어졌다 hherald 2020.01.27
833 한국뇌연구원, 킹스칼리지大 공동 박사학위 과정 모집 hherald 2020.01.27
832 런던 시내버스 옆문, 뒷문으로 못 탄다 hherald 2020.01.27
831 런던 기념품가게 한인 대상 카드 결제 사기 사건 잇달아 hherald 2020.01.27
830 영국 대기오염 관련 질환 하루 30명 사망 hherald 2020.01.20
829 강요에 의해 스스로 포르노 영상을 찍는 11살 소녀를 구해주세요 hherald 2020.01.20
828 영국 경찰 "999, 101로 장난 전화 마세요" hherald 2020.01.13
827 한전 런던사무소 밀린 임차료 떠안은 교민의 사연 hherald 2020.01.13
826 "부가세 받으러 집달관이 찾아간다" 신종 보이스피싱 hherald 2020.01.06
825 영국 최저임금 시간당 8.74 파운드 hherald 2020.01.06
824 런던패션대학 욱일기 의상 사과, 모델 사진 삭제 hherald 2020.01.06
823 코윈영국여성회 송년 잔치 file hherald 2019.12.1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