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불법체류자는 범죄 피해를 봐도 경찰에 알리면 자기 신변에 불이익을 있을까 두려워 신고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따라서 이를 악용해 불법체류자를 상대로 사기, 협박, 성범죄 등이 많았는데 앞으로 영국 경찰은 범죄 피해자의 신변을 보호하고 범죄 신고를 늘리려 범죄 피해자의 체류 자격 여부를 묻지 않을 것이라고 <텔레그라프 THE TELEGRAPH>가 보도했다.

 

영국 경찰서장 협의회(National Police Chiefs Council:NPCC)가 발간한 'Information exchange regarding victims of crime with no leave to remain (영주권이 없는 범죄 피해자들의 체류 신분 정보 공개)' 지침서에 따르면 경찰은 앞으로 형사, 민사 사건에 관계없이 범죄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을 경우 범죄 피해자의 체류 신분을 따로 조사하지 않는다고 명시했다. 

 

경찰은 지난 수년간 불법체류자들이 범죄의 피해를 보고도 신고조차 하지 못하는 억울한 입장에 있다는 것을 알고 이민국과 경찰 사이에 '장벽(wall)'을 만들었다고 발표했다.

 

NPCC는 범죄를 신고하는 사람은 체류 자격에 상관없이 피해자나 신고자의 입장에 합당한 대우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불법체류자가 피해자로 경찰서에 왔는데 이민법 위반으로 검거되는 일은 없다고 했다.
관련 조사 중 불법체류자로 밝혀지면 이민국에 신고하지만 비자 관련 문제는 범죄 사건과는 별도로 다뤄진다.

 

이를 위해 범죄 피해자의 비자 자격이 어떤지를 알아보려 경찰 컴퓨터(Police National Computer)의 정보에 접속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5월 잉글랜드와 웨일스 지역 경찰서 중 50%가 범죄 피해자나 증인 신분으로 경찰서에 온 이들을 불법체류자라고 이민국에 신고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큰 논란이 있었다. 당시 경찰은 이에 대한 지침이 분명하지 않아 홈오피스에 신고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NPCC의 이민범죄 담당 숀 소여 경관은 모든 지역 경찰서에 새로운 지침서를 전달했고 앞으로 영국 경찰은 모두 피해자나 증인의 신분에 합당한 대우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경찰과 홈오피스의 관계가 너무 가까워 범죄 피해자가 신고를 꺼린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준비하고 있던 시민단체 리버티(Liberty)는 경찰과 홈오피스 사이 '방화벽(Firewall)'이 생겨야 한다며 “경찰과 이민국 사이는 멀어야 한다. 범죄 피해자가 경찰에 신고해도 범죄 조사는커녕 피해자나 증인의 이민법 위반만 조사하던 태도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70 영국, 전기 발전 시 사용되는 재생 에너지가 화석 연료 앞질러 hherald 2019.06.24
769 뉴몰든 도시재생사업 - 한인들의 뜻대로 만들 수 있다 file hherald 2019.06.24
768 암 환자, 전문의 만나기까지 시간 너무 길어 hherald 2019.06.17
767 BBC, 내년부터 75세 이상 노인도 TV 수신료 내야 한다 hherald 2019.06.17
766 "East meets West" 세계 전통시인협회 영국 대회 file hherald 2019.06.10
765 영국 성병 환자 급증, 임질 환자 26% 폭발적 증가 hherald 2019.06.10
764 BBC "웸블리 공연 BTS 역사를 만들었다" hherald 2019.06.03
763 임대차 계약할 때 세입자 부담 비용 '확' 없어진다 hherald 2019.06.03
762 2019 한영 문화 예술 축전, '이스트 서식스'에서 열려 file hherald 2019.05.20
761 영국 들어올 때 작성하던 '입국신고서' Landing Card 전격 폐지 hherald 2019.05.20
760 검사 기피 여성 많아---NHS, 자궁암 자가검사기구 집으로 보낸다 hherald 2019.05.13
759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어버이날 효도잔치 file hherald 2019.05.13
758 영국 한인 어르신들의 학예회 file hherald 2019.05.06
757 해리 왕자 부부 '아들' 낳았다 hherald 2019.05.06
756 A-level, GCSE 시험지에 부정 방지용 마이크로칩 심는다 hherald 2019.05.06
755 '어? 성경이 읽어지네!' 전문강사 스쿨 입학식 file hherald 2019.04.29
754 시위로 2주간 몸살을 앓은 런던..."기후변화 대응하라" hherald 2019.04.29
753 브렉시트 후 유럽인을 위한 영주권, 40만명 신청 hherald 2019.04.15
752 영국 운전교습 중 수강생 성추행 사건 증가... 차 안에 카메라 달까? hherald 2019.04.15
751 999에 장난 전화 하지 마세요 hherald 2019.04.0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