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잉글랜드에서 미성년자에게 에너지음료를 팔면 담배를 판 것만큼 엄하게 처벌하는 법안이 마련될 예정이다.
정부는 에너지 음료 판매 금지에 관한 법안을 마지막 손질 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미성년자 판매 금지를 하되 연령을 16세 이하인지 18세 이하로 할 것인지에 대해서 논의 중이다.
법안이 마련되고 이를 어기면 최고 2천5백 파운드 벌금을 물릴 계획이다. 다만 이 법안은 잉글랜드에만 적용되고 스코틀랜드 등 다른 지역은 해당되지 않는다.

 

영국 정부는 일선 가게에서 자발적으로 16세 미만에게는 에너지 음료를 팔지 않아도 된다는 규정을 만들었고 많은 슈퍼마켓에서 이를 시행했으나 실제로 약 21%의 점포만 미성년자에게 에너지음료 판매 안 하기에 동참했다. 이에 이번에는 강제로 모든 점포에서 판매할 수 없다는 법안을 만들게 됐다.
이처럼 에너지음료에 강하게 대처하는 이유는 이들 음료에 당과 카페인의 함유량이 많아 비만을 비롯해 각종 건강 문제를 일으켜 어린이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다.

 

데레사 메이 총리는 영국 어린이들이 에너지음료를 과도하게 섭취, 건강상 문제를 유발해 법적으로 제한하겠다고 공표한 바 있다. 

 

영국의 10세부터 17세 사이 미성년자 중 약 70%가 에너지음료를 자주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6세부터 9세 어린이 중에도 25%나 있었다. 또한 영국이 유럽에서 어린이의 에너지음료 섭취율이 높은 국가 중 하나로 꼽혔으며 유럽 어린이의 평균 섭취량보다 50% 이상 더 먹는 것으로 드러났다.
어떤 음료를 에너지음료로 규정하는가에 대해 메이 총리는 1리터 당 카페인 150mg 이상 포함된 음료는 '에너지음료'라고 했다.

 

에너지음료는 통상 500mL 캔으로 판매하는데 평균 1리터당 카페인 320mg이 들어 있다. '에너지 샷'이라 불리며 판매되는 작은 병에든 에너지음료들은 최고 60mL에 카페인 160mg이 들어있다.
카페인 함량을 비교하면 코카콜라 330mL에 카페인 32mg, 다이어트 콜라는 42mg이다.

 

에너지음료에는 일반 탄산음료보다 카페인은 물론 칼로리가 평균 60% 더 높고 당분도 65% 더 많이 들어 있다. 이에 따라 비만, 두통, 불면, 충지, 복통 등 여러 건강 문제를 유발하고 심하면 사망을 불러오는 음료로 지목됐다.

 

한편, 영국의 에너지음료 판매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19% 증가했으며 2022년까지 추가로 10% 더 많아질 전망이다. 지난해 에너지음료 매출이 16억5천만 파운드를 넘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35 영국 대중버스 이용률 1년 사이 1.9% 감소 hherald 2019.02.11
734 김치로 소개하는 우리 문화, 김장 프로젝트 출범 file hherald 2019.02.11
733 현금이 빠져나갔다, 자녀를 납치했다... 보이스피싱 조심 또 조심 hherald 2019.02.11
732 4월부터 런던 기차역 화장실 인심 좋아져 hherald 2019.02.03
731 뉴몰든 자동차털이 기승, '설마 내 차가?'하면 당한다 hherald 2019.02.03
730 김장, 뉴몰든에서 韓.英을 잇는 문화가 된다 hherald 2019.01.28
729 토트넘 코트 로드, 3월부터 '차 없는 거리'... 버스만 통행 가능 file hherald 2019.01.28
728 신년 특집 대담 Sian Bates 킹스톤 병원장- "환자를 최우선하는 열정적인 직원들이 킹스톤 병원의 재산이며 자랑입니다" file hherald 2019.01.21
727 런던에서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하철역은? hherald 2019.01.21
726 제34대 재영한인회 집행부 출범식 file hherald 2019.01.14
725 내 차의 MOT 기한? 확인하고 피해 예방하세요 hherald 2019.01.14
724 장애인 연주단 '맑은소리하모니카' 킹스톤에 온다 file hherald 2019.01.07
723 소송 11년, 분규 8년을 넘어... 한인회, 새 출범의 닻을 올렸다 file hherald 2019.01.07
722 차용 사기, 환전 사기 많다... 주의 또 주의! hherald 2018.12.17
721 런던 살인사건 10년 만에 최고치 기록, 60%가 칼에 희생돼 hherald 2018.12.17
720 한국인 내년 여름부터 영국 입국 편해져 hherald 2018.12.10
719 불법체류자 조사 안 해, 걱정 말고 범죄 신고하세요 hherald 2018.12.10
718 특별기고 "누구를 위한 재영한인회인가?" file hherald 2018.12.10
717 '최악의 선례'를 남긴 한인회장 선거 연기, 올해 내로 치른다 file hherald 2018.12.03
716 재외동포 안전간담회 개최 안내 hherald 2018.12.0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