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5월 20일부터 영국에서 입국신고서 Landing Card가 사라졌다.

 

랜딩 카드는 비행기나 배로 영국에 들어올 때 유럽연합(EU) 국가 출신이 아닐 경우 공항이나 항만에서 입국심사관에게 제출하는 서류다. 1971년부터 시행됐는데 입국자의 개인 정보와 머물 곳, 영국에 온 목적 등을 적는다.

 

올 6월부터 미국, 호주 등 6개 국가 출신 입국자에 한해 랜딩 카드를 없앤다는 소식이 있었지만 예고 없이 이처럼 전격 없어진 것이다.
랜딩 카드 폐지 계획은 2017년에 처음 나왔고 올 3월 금년 내로 없애겠다고 발표했었으나 날짜를 확정하지 않았다.
폐지 소식도 Border Force로부터 나온 것이 아니라 언론에 정보가 유출된 것이다. 유출된 문서를 보면 Border Force 폴 린콘 대표는 직원들에게 "랜딩 카드를 없앰으로써 우리는 해마다 늘어나는 영국 방문객을 적절하게 심사하고 신속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직원들은 입국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종이보다 사람에게 더 집중해 효율적으로 일을 처리하길 바란다."라고 했다.

 

즉 입국신고서가 폐지된 것은 영국 입국자가 너무 많아 랜딩 카드를 일일이 살펴보고 입국 심사를 하니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랜딩 카드가 없어지면 불법 이주자를 가려내기 힘들고 영국 국경 보안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느냐는 의혹이 나오는 것에 대해 Border Force는 "오히려 입국심사관이 입국자와 대화하는 시간이 길어지고 시간의 여유가 있어 입국에 문제가 있는 사람을 더 쉽게 찾아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영국에서 매년 약 1600만 장의 랜딩 카드가 만들어진다.

 

한편, 영국 정부는 최근에 영국 시민과 EU 출신 입국자들만 사용하던 여권 자동 검사기인 e-gates를 미국,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일본, 싱가포르, 한국 출신 입국자도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했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6 킹스톤 중학교들 ‘아카데미’ 학교로 전환해 명문으로 도약? [31] hherald 2010.07.17
45 술 마시면서 보는 축구가 더 재미있다? hherald 2010.07.17
44 아슬아슬 질주하는 미니 오토바이 단속 강화 [131] hherald 2010.07.17
43 서비톤역 자전거 도난사고 런던에서 두 번째 많아 [263] hherald 2010.07.17
42 런던 대중교통에 두고 내린 물건이 일 년에 20만 개 hherald 2010.07.17
41 한인 IT 업체 절도범 제보 바랍니다 hherald 2010.07.17
40 英 정신병자 위치추적기 강제착용 인권침해 논란 hherald 2010.07.17
39 영국 유학생 신정옥 씨 살해 진범 따로 있다? [180] file hherald 2010.07.17
38 부산시립 소년.소녀합창단의 유럽 한인, 차세대, 입양인 체육대회 축하 공연 hherald 2010.07.17
37 뉴몰든 살인사건 유죄 평결 ‘최소 13년 복역 후 추방’ 선고 [47] hherald 2010.07.17
36 유럽 한인 축제, 22일 런던한국학교에서 만나요 [293] hherald 2010.07.17
35 뉴몰든이 청소년을 이용한 마약 판매의 명당? [228] hherald 2010.07.17
34 영국도 학교 서열화하는 일제고사 반대 hherald 2010.07.17
33 킹스톤 구의회 자유민주당이 장악, 노동당 한 석도 못건져 hherald 2010.07.17
32 주의! 자외선도 못 막는 무늬만 선글라스 hherald 2010.07.17
31 英 국회의원 후보들 ‘뉴몰든 한인들, 지역 사회에 통합되지 못한다’ [151] hherald 2010.07.17
30 뉴몰든 살인사건 통역자 “통역 그만두겠다” hherald 2010.07.17
29 뉴몰든 북한동포 살인사건 공판 열려 [205] hherald 2010.07.17
28 “내 한국어능력은?” [3] hherald 2010.07.17
27 롤리폽 레이디(Lollipop Lady) 무시하는 운전자 큰 코 다친다 [7] hherald 2010.07.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