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런던 혼잡통행료(congestion charge)가 6월 22일부터 15파운드로 올랐다. 
적용 시간도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로 늘어났고 주말인 일요일에도 해당한다. 물론 탄소 배출량 기준에 따라 해당 차량은 ULEZ(Ultra Low Emission Zone) charge도 내야 한다.
기존 혼잡통행료는 11.5파운드였으며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주 6일, 오전 7시부터 저녁 6시까지만 적용됐다. 
런던에서 근무하는 NHS 의료진, 간병인, 구급차 의료진, 코로나 관련 업무를 하는 카운슬 및 자선단체 근무자는 혼잡통행료가 면제된다. 코로나바이러스 위험군에 속하는 NHS 환자, 경찰차, 응급차도 혼잡통행료 면제 대상이다. 
사디크 칸 런던시장은 이번 혼잡통행료의 인상과 적용 시간 연장은 록다운 기간 일시적으로 도입되는 것이라 설명하며 런던 시내 중심가의 차량 정체를 줄이고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의 편의와 안전을 위한 조치라고 했다. 또한 대중교통을 이용한 필수 여행객을 위한 조치라고 했다.
런던교통공사(Transport for London:TfL)도 "차량 정체와 혼잡한 도로 사정으로 인해 런던시가 팬데믹으로부터 회복하는데 어려움이 있을까 하는 우려를 사전에 없애려고 이번 혼잡통행료 인상 조치가 나온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번 혼잡통행료 인상이 지난달 런던교통공사의 16억 파운드의 긴급구제 요청을 영국 정부가 수용하면서 나온 조치여서 부족한 예산을 시민에게서 거둬들이려는 방책이라는 비난의 목소리도 크다

 

헤럴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69 내년부터 영국 여권으로 유럽 여행 시 '여권 기간 확인하세요" hherald 2020.07.13
868 코로나가 대학 지원율 늘려... 간호학과 지원자 15% 증가 hherald 2020.07.13
867 영국 경기 살리려 "레스토랑 외식하면 1인당 10파운드 지원" hherald 2020.07.13
866 박은하 대사, 6.25전쟁 발발 70주년 기념 헌화식 참석 file hherald 2020.06.29
865 '주영한국대사배 한국무예대회' 사상 처음 온라인 대회 hherald 2020.06.29
» 혼잡통행료 인상, 일요일도 적용 - 부족한 예산은 시민에게서? hherald 2020.06.29
863 권보라 구의원 영국 가디언지 인터뷰 file hherald 2020.06.15
862 우버 운전자, 승객 모두 마스크 착용 의무화 hherald 2020.06.15
861 저소득층 지역 거주민 코로나 19 사망률 2배 이상 높아 hherald 2020.06.15
860 한인들의 '정성'을 전달했습니다 hherald 2020.06.15
859 보리스 존슨 정부, 코로나 대응 실패 책임 벗기 힘들어 hherald 2020.06.15
858 한국-영국 하늘길 막혔다 hherald 2020.04.06
857 4월부터 최저임금 인상... 25세 이상 시간당 £8.72 hherald 2020.04.06
856 영국 정부 코로나19 지원책 발표 - 내가 받을 수 있는 혜택은? hherald 2020.03.23
855 영국 2035년부터 디젤, 페트롤 신차 판매 금지 hherald 2020.03.16
854 평통 영국협의회 대구시에 성금 전달 hherald 2020.03.16
853 영 코로나19 대응 70세 이상 4개월 자가격리 계획 hherald 2020.03.16
852 뉴몰든 테스코의 텅 빈 진열대 hherald 2020.03.09
851 영국축구협회 11세 이하 어린이 축구 연습 때 헤딩 금지 hherald 2020.03.09
850 박은하 대사 "한국, 투명하고 신속하게 코로나19 대응" hherald 2020.03.0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