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영국 메트로폴리탄 경찰은 지난해 1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11개월 동안 긴급전화 999에 모두 2만2천491건의 장난 전화가 왔다고 알리고 처음으로 녹음된 장난 전화 내용을 공개했다. 

 

'피쉬앤드치프스 가게가 주문을 잘 못 받았다', '유통기한이 지난 비스킷을 샀다' 등이 신고 내용이었다. 
범죄 사후 신고 번호인 101번으로도 같은 기간 2천912건의 장난 전화가 걸려왔다. '시간을 알려달라', '날짜를 알려달라' 등의 장난 전화였다. 

 

경찰은 이런 장난 전화가 녹음된 내용을 공식 웹사이트에 최초로 공개했다. 경찰은 녹음본을 공개함으로 999와 101 등 응급상황에 사용될 번호가 쓸데없는 장난 전화에 악용되고 이로 인해 경찰력이 낭비되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런 장난 전화는 진짜 응급 상황에 부닥쳐 있을 사람들을 더 위험하게 만든다."라고 경고했다. 데이비드 잭슨 총경은 "이런 장난을 하는 사람에게는 조그만 재미를 주는지 모르겠지만 실제 영국 경찰에는 어마어마한 인력 낭비를 초래한다. 이런 장난 전화를 받는 동안 진짜 응급상황에서 999를 찾는 사람의 전화를 받지 못 할 수도 있다."라고 했다.

 

한편, 영국 메트로폴리탄 경찰은 같은 기간 999 번호로 215만7천90건의 사건 신고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66 박은하 대사, 6.25전쟁 발발 70주년 기념 헌화식 참석 file hherald 2020.06.29
865 '주영한국대사배 한국무예대회' 사상 처음 온라인 대회 hherald 2020.06.29
864 혼잡통행료 인상, 일요일도 적용 - 부족한 예산은 시민에게서? hherald 2020.06.29
863 권보라 구의원 영국 가디언지 인터뷰 file hherald 2020.06.15
862 우버 운전자, 승객 모두 마스크 착용 의무화 hherald 2020.06.15
861 저소득층 지역 거주민 코로나 19 사망률 2배 이상 높아 hherald 2020.06.15
860 한인들의 '정성'을 전달했습니다 hherald 2020.06.15
859 보리스 존슨 정부, 코로나 대응 실패 책임 벗기 힘들어 hherald 2020.06.15
858 한국-영국 하늘길 막혔다 hherald 2020.04.06
857 4월부터 최저임금 인상... 25세 이상 시간당 £8.72 hherald 2020.04.06
856 영국 정부 코로나19 지원책 발표 - 내가 받을 수 있는 혜택은? hherald 2020.03.23
855 영국 2035년부터 디젤, 페트롤 신차 판매 금지 hherald 2020.03.16
854 평통 영국협의회 대구시에 성금 전달 hherald 2020.03.16
853 영 코로나19 대응 70세 이상 4개월 자가격리 계획 hherald 2020.03.16
852 뉴몰든 테스코의 텅 빈 진열대 hherald 2020.03.09
851 영국축구협회 11세 이하 어린이 축구 연습 때 헤딩 금지 hherald 2020.03.09
850 박은하 대사 "한국, 투명하고 신속하게 코로나19 대응" hherald 2020.03.09
849 마스크 판매, 환자 리스트... 코로나 사칭 사이버 범죄 기승 hherald 2020.03.09
848 런던 혼잡통행료 지역 제한속도 20마일로 감속 hherald 2020.03.02
847 South Western Railway 3월 두 차례 파업 예정 hherald 2020.03.0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