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크고 작은 테러, 브렉시트를 둘러싼 어수선한 국제 환경 등으로 영국의 증오범죄 Hate Crime가 지난 2년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오범죄는 인종, 민족, 사상, 국적, 종교, 성적 지향, 성 정체성, 장애 등 특정 집단에 대한 증오심이 범죄의 동기가 돼 발생한 범죄를 말한다. 

 

영국 홈 오피스에 따르면 지난해 영국 경찰은 총 10만3천379건의 증오범죄를 접수받아 조사했는데, 이 가운데 76%인 7만8천991건이 인종차별로 비롯된 범죄였다. 2년 전보다 11% 증가했다. 

 

또한 성적 지향, 성 정체성과 관련된 증오범죄도 1만4천491건으로  2년 전보다  25% 증가했다. 특히 많아진 것은 트렌스젠더에 대한 증오범죄로 지난해 37%나 급증해 2천333건이 접수됐다. 

 

장애인에 대한 증오범죄도 증가했는데 14% 올라 8천256건이 기록됐다.

 

종교와 관련된 증오범죄도 늘어났다.  가장 많은 무슬림에 대한 증오범죄는 지난해 3천530건으로 나타났다.  다행히 늘어나지는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대신 유대인에 대한 증오범죄가 2배 이상 증가했다. 2017년 672건에서 지난해 1천326건으로 껑충 뛰었다. 

 

경찰에 접수된 증오범죄 중 54%는 공공질서 위반 public order offences으로 판정됐다. 36%는 물리적 성적 폭력이나 집단 린치 등 폭행으로 분류됐다. 5%는 반달리즘과 같은 범죄적 파손과 방화 criminal damage and arson로 처벌됐다.

 

영국 정부가 증오범죄 공식 통계를 시작한 것은 2011년인데 지난해 증오범죄가 부쩍 증가한 것은 테러와 브렉시트의 영향도 있지만 최근 증오범죄 신고 접수와 사건 처리 통계를 철저히 했기 때문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그러나 시민단체는 증오범죄 피해자 중 상당수가 신고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수치는 실제 일어난 범죄의 일부분에 불과하다고 주장한다.

 

시민단체  Citizens UK의 매튜 볼톤 대표는 "영국에서 발생하는 증오범죄의 피해자들 중 70%는 경찰에 신고하지 않아 실제 발생한 증오범죄 수는 훨씬 더 많다. 우리는 경찰과 정부가 증오범죄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다고 생각한다. ‘정치적 성향 차이’라는 변명 아래 증오범죄를 부추기는 정치인과 언론인의 발언도 규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 관계자는 “영국 정부는 피해자 보호와 가해자 처벌이 제대로 되도록 힘쓰고 있다."며 "지난해 증오범죄 관련 법률을 검토하려 특별 Law Commission의 조사를 실시했고 특정 종교시설 주변 경비를 강화하려 특별예산 150만 파운드를 준비하는 등 각종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헤럴드 김젬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18 2019제 28회 재영한글학교연합 글쓰기 대회 시상식 file hherald 2019.12.02
817 2020년 런던 교통비 Pay-as-you-go 동결, Travelcard 2.8% 인상 hherald 2019.12.02
816 런던브리지 테러사건 발생에 따른 주의 요망 file hherald 2019.12.02
815 2019년 재영한인회 '송년의 밤' file hherald 2019.12.02
814 "함께 하면 김장이 어렵지 않아요" file hherald 2019.11.25
813 레스토랑 테이블 위의 스마트 폰, 절도범의 표적이 된다 hherald 2019.11.25
812 제19기 민주평통 영국협의회 출범 hherald 2019.11.18
811 맛, 정, 나눔의 즐거움... 영국 최초 김장 축제 'Kimjang Festival' hherald 2019.11.18
810 '즐거운 나눔의 밤' 2019 교육기금의 밤 file hherald 2019.11.11
809 12월은 뉴몰든 워털루 기차가 없다? SWR 한 달 내내 파업 hherald 2019.11.11
808 서울부동산, British Property Awards 금메달 수상 file hherald 2019.11.04
807 운전 중 핸드폰 규정 강화... 만지기만 해도 벌점 6점 범칙금 200파운드 hherald 2019.11.04
806 특별기고 : 영국 한인사 관련 저의 견해를 밝힙니다 file hherald 2019.10.28
805 "오늘은 내가 문화 외교관이다" file hherald 2019.10.28
» 영국 증오범죄 급증... 장애인, 트렌스젠더, 유대인 피해 증가 hherald 2019.10.28
803 주영대사관 2019년 최우수 사례 공관 선정 hherald 2019.10.28
802 아기 상어 뚜 루루 뚜루 귀여운 뚜 루루 뚜루 file hherald 2019.10.21
801 영국, 차량 절도 5분에 한 대... 스마트키 차량이 손쉬운 먹잇감 hherald 2019.10.21
800 영국의 해외독립유적지를 찾아서 2 잊힌 독립운동가, 방치된 독립유적지... 114년만에 재영한인들이 되살린다 file hherald 2019.10.14
799 우려가 현실로... "하루 10시간 이상 스마트폰 보니 '색맹' 됐다" hherald 2019.10.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