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헤럴드 특종

 

영국에서 암 환자가 NHS 암 전문의사를 만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너무 길어 불만이 높다.

 

영국 NHS 병원은 GP로부터 암이 의심된다고 판단돼 2차 진료기관에 보내지는 환자 중 93%가 14일 내로 암 전문의사를 만나야 한다는 규정을 2009년부터 시행했다.

 

하지만 올해 4월, 1만9천963명의 암 환자가 전문의를 만나는데 14일 이상 걸렸다. 규정이 시행된 후 최다 대기 환자로 기록됐다. 

 

14일 내로 전문의를 만난 환자는 89.9%에 불과했다. 기록이 시작 이후 90% 미만은 처음이다. 
또한 93%라는 목표치를 못 채운 달이 1년 중 10번이었다.

 

NHS England는 암으로 의심돼 2차 진료기관으로 보내지는 환자는 지난해보다 15% 증가했는데 암 관련 분야의 의사와 간호사는 여전히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영국에는 암이 확진된 환자의 85%가 62일 내로 암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규정도 있다. 그러나 2018/19년에 131곳의 암 치료 서비스 센터 중 94곳, 66%의 병원이 이 규정을 맞추지 못했다. 영국 전역에서 3만2천 명 이상의 환자가 암 진단을 받고도 62일 이상 지나서야 치료를 시작햇다는 뜻이다. 5년 전에는 36개 병원이 85% 목표를 맞추지 못했다.

 

병원별로 살펴보면 Maidstone and Turnbridge Wells 병원이 60.8%로 영국에서 가장 저조했다. Royal Wolverhampton 병원이 62.8%, Weston Area Health 병원이 67%를 기록했다.

 

반면 킹스턴병원이 95.9%로 영국에서 암 치료가 가장 신속하게 이뤄지는 병원으로 조사됐으며 Frimley Health 병원이 93.6%, Bolton 병원이 92.2%를 기록했다.

 

의료 전문가들은 NHS 병원에 비어있는 의료인 일자리는 10만2천 개에서 9만6천 개로 감소했으나 간호사가 계속 부족해 의료서비스에 영향을 준다고 분석한다.

 

의사 연합 단체인 British Medical Association의 관계자는 "통계를 보면 NHS는 예산과 자원 부족으로 환자의 생명에 영향을 미치는 지경까지 갔다. 암 환자에게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신속한 대책이 필요하다."라고 했다.

 

한편 전문의 상담과 치료 대기 시간은 길어졌지만 현재 영국에서 암 생존율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 김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55 '어? 성경이 읽어지네!' 전문강사 스쿨 입학식 file hherald 2019.04.29
754 시위로 2주간 몸살을 앓은 런던..."기후변화 대응하라" hherald 2019.04.29
753 브렉시트 후 유럽인을 위한 영주권, 40만명 신청 hherald 2019.04.15
752 영국 운전교습 중 수강생 성추행 사건 증가... 차 안에 카메라 달까? hherald 2019.04.15
751 999에 장난 전화 하지 마세요 hherald 2019.04.08
750 디젤 차량 인기 떨어지니, 런던 공기 깨끗해졌다 hherald 2019.04.08
749 "충치 때문에..." 런던 어린이 치아 건강 적신호 hherald 2019.04.01
748 10살 Max와 9살 Keira, 모든 영국인 장기기증자로 만들었다 hherald 2019.04.01
747 국제암환우복지선교회 영국지회 설립 file hherald 2019.03.25
746 4월 8일 런던 배기가스규제 시행, 내 차는? 확인 필요 hherald 2019.03.25
745 정크푸드, 밤 9시 이전에 영국 TV 광고 금지 hherald 2019.03.18
744 ‘셰필드대장군’ ‘셰필드여장군’ 영국 대학 캠퍼스에 한국 장승이 섰다 file hherald 2019.03.18
743 런던 가정폭력 증가, 저소득층 거주지역에서 많이 발생 hherald 2019.03.11
742 OKTA 하용화 회장 방문, 영국 범 경제인 간담회 file hherald 2019.03.11
741 "약품에 담그니 진짜 돈이 됐다" 가짜 화폐 사기범 조심! file hherald 2019.03.04
740 박은하 대사, 청년들 선정 글로벌 영웅에 올라 file hherald 2019.03.04
739 영국 NHS 병원 응급실 대기시간 더 길어졌다 hherald 2019.02.25
738 "수도, 전기 점검 왔어요" 검침원 사칭 절도범 기승 hherald 2019.02.25
737 97% 카운슬 "내년 카운슬택스 올리겠다" hherald 2019.02.18
736 국제암환우복지선교회, 영국 동포 위한 한국 의료 알선서비스 첫선 hherald 2019.02.18
위로